“사랑도 리콜이 되나요”, 내리는 빗방울을 말려 볼까?


“Stephen Frears” 감독의 2000년도 영화, 『High Fidelity』.
한국 제목은 너무나 기특하게도『사랑도 리콜이 되나요』

“John Cusack”, “Joan Cusack”, “Tim Robbins”, “Catherine Zeta-Jones”, “Jack Black” 등이 줄줄이 나오는 영화다. 배우 뿐만이 아니고 Rock 애호가들이라면 “오호~”라는 감탄사를 연발할 만한 노래들이 연이어 흘러나오기도 하는 영화이다.

오늘은 그 노래들 중 하나를 소개하고자 한다.
Scotland 출신의 “The Beta Band”가 부른 “Dry the rain”인데, 이들이 발표한 3개의 EP를 한데 묶어서 1998년에 발매한 “3 E.P.’s” 앨범에 수록되어 있다.


Dry the rain

By The Beta Band

This is the definition of my life
Lying in bed in the sunlight
Choking on the vitamin tablet
The doctor gave in the hope of saving me
In the hope of saving me

이것이 내 삶의 모습,
한 낮에 침대에 누워,
비타민 정을 먹다 목이 메었네,
그런 나를 살려 보겠다고 의사가 나타났지,
이런 나를 살려 보겠다네,

Walked in the corner of the room
A junk yard fool with eyes of gloom
I asked him time again
Take me in and dry the rain
Take me in and dry the rain
Take me in and dry the rain
Take me in and dry the rain the rain
The rain the rain the rain now

방 한 구석을 뱅뱅 맴돌던,
게슴츠레한 눈동자의 고물상 양아치,
나는 그에게 자꾸 물었네,
나를 데려가 빗방울을 다 말려버리게 해 줘,
나를 데려가 빗방울을 다 말려버리게 해 줘,
나를 데려가 빗방울을 다 말려버리게 해 줘,
나를 데려가 빗방울을 다 말려버리게 해 줘,
빗방울, 빗방울, 빗방울을,

Dusty brown boots in the corner
By the ironing board
Spray on dust is the greatest thing
Sure is the greatest thing
Since the last since the last

먼지를 뒤집어 쓴 채 구석에 쳐 박혀있는 갈색 부츠,
다림질 판 옆에 놓여있네,
먼지 위에 물 뿌리는 게 제일 멋진 일이지,
그래, 제일 멋진 일이야,
지난 번에 해 본 이후로, 지난 번에 해 본 이후로,

Walked in the corner of the room
A junk yard fool with eyes of gloom
I asked him time again
Take me in and dry the rain
Take me in and dry the rain
Take me in and dry the rain
Take me in and dry the rain the rain
The rain the rain the rain now

방 한 구석을 뱅뱅 맴돌던,
게슴츠레한 눈동자의 고물상 양아치,
나는 그에게 자꾸 물었네,
나를 데려가 빗방울을 다 말려버리게 해 줘,
나를 데려가 빗방울을 다 말려버리게 해 줘,
나를 데려가 빗방울을 다 말려버리게 해 줘,
나를 데려가 빗방울을 다 말려버리게 해 줘,
빗방울, 빗방울, 빗방울을,

If there’s something inside that you wanna say
Say it out loud it’ll be okay
I will be your light
I will be your light
I will be your light
I will be your light

가슴 속에 품고 있는 뭔가 할 얘기가 있다면,
큰 소리로 외쳐 봐, 괜찮아,
내가 너의 빛이 될 게,
내가 너의 빛이 될 게,
내가 너의 빛이 될 게,
내가 너의 빛이 될 게,

I Need Love, yeah
I Need Love

내겐 사랑이 필요해, 정말로,
사랑이 필요해,

영진공 이규훈

“휴먼 네이쳐”, 문명과 야만의 차이가 있긴 한걸까?

불의의 재해로 소중한 생명과 삶의 터전을 잃은
아이티인들께 심심한 위로를 전합니다.

 



* 감독: 미쉘 공드리

* 출연: 팀 로빈스, 패트리샤 아퀘트, 리스 이판, 미란다 오토

아프리카 원시부족을 찍은 프로를 볼때면 마음을 쓸어내린다. 아…졸라 저런 야만스런 곳에서 태어나지 않아 정말 다행이얌. 안도감에 맥주를 한모금 꿀꺽 삼킨다. 하지만 뱃속에 차오르는 탄산가스처럼 생각들이 머릿속에 차 오른다. 우린 분명 저들보다 백만배는 문명화 된 사회에서 살고 있는데 어째서 주변엔 아프리카 깡촌 부족도 기겁하고 도망갈 야만스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대체 문명과 야만이란 무엇일까.


영화는 온몸에 털이 자라는 여자 라일라, 어려서부터 절제와 통제된 생활을 통해 예의바른 과학자로 자란 나단, 그의 여자 조수인 가브리엘, 야생에서 자란 원시인 퍼프. 이 네 명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통해 문명과 야만, 본능과 통제와 같은 화두를 냅다 던지고 있다. 이야기의 가장 큰 뼈다귀는 과학자 나단이 원시인 퍼프에게 문명을 주입시켜 예의바른 문명인으로 만들려고 하는 모습이라 할 수 있는데 요거요거 어디서 많이 보던 캐릭터 아닌가. 자신은 본능에 충실하면서 국민들은 통제하려는 위정자들의 모습. 호랭이가 담배피던 시절부터 설치류가 대통령 해먹고 있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변하거나 없어지지 않고 있는 모습들 말이다.


영화 후반부에서 퍼프가 나단에게 소리를 지르며 이렇게 얘기한다.

“말은 내가 해!”



맞다. 말(문명)은 권력이다. 힘이 있어야 말을 할 수 있다. 동시인지능력이란 단어를 모르면 찌그러져 있어야 하며, 영어를 못하면 찌그러져 있어야 하며, 손으로 음식을 먹는 문화는 포크질 하는 문화 앞에서 찌그러져 있어야 한다. 문명은 힘 있는 자에게서 힘 없는 자에게로 흘렀으며 법과 제도는 힘 없는 다수를 통제하는 수단으로 쓰였다. 언제 어느 시대나 힘 있는 자는 문명을 다스리고 강제했다. 정작 자신은 호르몬에 취한 짐승처럼 마음껏 날뛰면서 말이다.



어째 다루는 소재가 본고사 논술문제스럽긴 하지만 영화는 소화불량 없이 재밌게 볼 수 있게 만들었다. 감독은 미쉘 공드리요 각본은 찰리 카우프만이다. 자기 분야에서 천재 소리를 듣는 두 사람이 만나 만들었던 영화가 바로 재기발랄한 영상과 이야기로 우리를 감동의 도가니탕에 빠뜨렸던 이터널 션샤인이 아니던가. 그러니 재미없을것 같다는 걱정일랑 고이접어 나빌레라~ 보고나면 머릿속에 포만감도 느낄 수 있는 일석이조 영화 되시겠다.


덧붙여 당 영화는 <이터널 선샤인>을 찍기 전에 만들었던 미쉘 공드리의 장편 데뷔작이자 찰리 카우프만과는 처음 입을 맞춘 영화다.


영진공 self_fish

‘미스틱 리버 (2003)’, 아메리칸 시네마의 저력을 보여주는 작품

대단한 감독과 대단한 배우들이 함께 했던 영화로 <미스틱 리버> 이전에 <슬리퍼스>(1996)가 있었다. 감독은 <레인맨>을 비롯한 여러 작품을 통해 관객과 평단 모두에게서 널리 인정받고 있었던 배리 레빈슨이었고, 출연진으로 브래드 피트와 케빈 베이컨, 로버트 드 니로, 더스틴 호프먼, 그리고 주연급으로는 상대적으로 비중이 낮은 제이슨 패트릭, 빌리 크루덥, 미니 드라이버 등이 있었다. 마치 서너 편의 영화에 출연할 배우들을 한 작품에 모아놓은 듯한 캐스팅이어서 상당한 화제가 되었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본 꿀단지 속에는 싱거운 설탕시럽만 들어있는 듯한, 꽤나 실망스러운 영화였다.

<미스틱 리버>도 유명했던 서부극의 단골 총잡이 배우에서 명감독의 반열에 오른지 오래된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연출에 단독 주연을 하기에 손색이 없는 숀 펜, 팀 로빈스, 케빈 베이컨, 로렌스 피시번, 로라 리니, 마샤 게이 하든 등이 잔뜩 출연한 작품이다. 우연의 일치인지 모르겠지만 두 영화는 내용면 에서도 약간 비슷하다. 무엇보다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동네 친구들의 성장 이후의 이야기라는 점과 모두들 그 어린 시절의 기억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부분이 그렇다.

그러나 <미스틱 리버>는 <슬리퍼스>와 달리, 우리가 종종 무시하다 못해 실컷 비웃곤 하는 헐리웃 영화, 즉 아메리칸 시네마의 저력을 새삼 느끼게 해주는 수작으로 빚어졌다. 음향효과는 극도로 자제된 가운데 스릴러와 인간 드라마 로서의 양 측면을 모두 만족시킨다. 기대했던 배우들의 연기 또한 실망시키는 법이 없는데, 개인적으로는 이 영화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은 숀 펜 보다 팀 로빈스의 복잡미묘한 연기에 점수를 좀 더 주고 싶다. 케빈 베이컨은 언제 봐도 반갑지만 극중의 갈등과 미스테리의 중심에서 한발짝 벗어나 평소보다 훨씬 여유로운 모습이었던 것 같다.

한가지 아쉬운 부분은 새벽 아침에 두 친구가 나눈 ‘자, 이제 관객 여러분들을 위해 이 영화의 결론을 친절하게 설명해드리겠어요’라는 식의 대화. 불필요했던 이 대화만 걷어내고 바로 숀 펜과 로라 리니의 대화로 넘어갈 수 있었더라면 <미스틱 리버>는 수작이 아닌 걸작이라고 불리기에 모자람이 없었을 것이다.

영진공 신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