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조] 신해철

신   해   철

1968. 5. 6. ~ 2014. 10. 27.

잘가오 친구

우리 서로 한 번 만난 적 없었지만

내게 그대는 짖궂은 친구같고 똑똑한 동생같은 이였오

그대의 노래가 있어 많이 행복했었다오

그대 잘 가오

편히 쉬시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영진공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