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크업

사용자 삽입 이미지<브레이크업>은 권태기의 남녀를 다룬 영화다,라고 생각했다. 사소한 일 가지고 자존심을 세우고, 그러다 커다란 사건을 계기로 다시금 사랑을 확인하는 그저 그런 영화라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내가 이 영화를 본 이유는 미녀 한분이 보고 싶어했고, 제니퍼 애니스톤의 미모만 봐도 돈은 아깝지 않다고 생각해서였다.

하지만 영화 내용은 내 예상과 달랐다. 남자와 여자가 헤어질 위기에 몰린 건 단순히 권태기라서가 아니라 남자가 매사에 이기적이고 자기중심적이었기 때문이다. 가족들을 초대하는 날, 저녁 준비를 도와 달라는 애인의 말에도 남자는 태연히 프로야구 경기를 본다. 시간이 없다고 악을 써도 소용이 없다. 가족들이 다 가고 나서 여자는 남자에게 설거지를 해달라고 하지만, 남자는 그새를 못참아 전자오락을 하고 있다. 집안일은 남자가 ‘도와주는’ 게 아니라 ‘같이 하는’ 것이어야 함에도, 그 남자에겐 그런 개념 같은 건 존재하지 않는다. 남자는 말한다.
“집이 쉼터가 되게 해줘.”
밖에서 일을 하고 온 남자로서는 그런 요구를 하는 게 당연하겠지만, 일을 하고 피곤에 지친 몸으로 들어온 건 여자도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자들에게 집은 쉼터지만, 여자에게 집은 일터의 연장이며, 영화 속 주인공은 정도가 훨씬 심했다. 제니퍼가 다그친다.
“…외식을 할 때도 내가 계획을 짰어. 그런데도 당신은 전혀 고마워하지 않는 것 같았어.”
남자의 항변은 고작 이 수준이다. “그 말을 왜 이제야 해?”

시카고에는 야구팀이 두 개 있는데, 하나는 커브스고 또 하나는 화이트삭스다. 커브스 팬인 남자는 화이트삭스 팬인 다른 친구와 가끔 야구장에 가는데, 제니퍼한테 “자기가 원하는 일만 한다”는 핀잔을 들은 남자는 위로를 받으러 달려갔다가 비수가 될 말을 그 친구로부터 듣는다.
“너 나랑 화이트삭스 경기 보러 간 적 있어?”
이제부터 스포일러. 남자는 크게 깨닫고 변하기로 한다. 하지만 난 둘이 재결합하는 상투적인 결말이 안되기를 빌었는데, 그건 사람이란 변하지 않는 존재라는 걸 나이가 들어 알아챈 때문이다. 제니퍼가 그를 다시 받아준다면 한 몇 달 정도는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 주겠지만, 과연 그게 얼마나 가겠는가? 그 전까지 그랬던 것처럼 결국은 제니퍼가 남자의 모든 뒷수발을 감당해야 하는데 말이다. 남자가 정 변했다면 새로 만날 여자에게나 최선을 다할 일이지, 남자에게 이미 질려버린 제니퍼에게 매달릴 일은 아니었다.

이 남자가 좀 심할 뿐, 대부분의 남자가 이런 식이다. 경제적 능력만 있다면 여자들 중 많은 수가 굳이 결혼을 하려 들지 않을 거라고 추측하는 것도, 그리고 실제 결혼률이 점점 떨어져 가는 것도 여기에 있으리라. 참고로 난 이 영화를 재미있게 봤는데 나보다 먼저 이 영화를 본 미녀 한분은 “지루했다”는 문자를 보내 왔다. 그 미녀와 난 술, 유머, 댓글에는 코드가 일치하나 영화 코드는 안맞는 듯하다.

상벌위원회 상임간사
서민 (http://my.dreamwiz.com/bbbenj)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