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티드], “보는 눈은 있어가지고 …”

 

‘핸콕’을 보고 싶었지만
아내가 ‘원티드’를 보잔다.
힘은 미모에서 나오는지라 원티드를 봤다.

난 비쥬얼보다 서사를 중시한다.
‘스피드 레이서’나 ‘300’을 재미없게 본 것도 그 영화들엔 서사가 없기 때문이었는데
내가 감당할 수 있는 서사는 ‘디 워’ 정도로,
사람들이 거품을 문 것과는 달리 난 ‘디 워’를 그럭저럭 재미있게 본 편이다.
근데 이놈의 원티드는 뭔가 자극적인 것만 보여주려는 데 너무 힘을 쓴 나머지
줄거리의 아귀가 전혀 맞지 않는다.
처음 나오는 자동차 추격 씬은 충분히 멋졌지만
아버지를 찾아 헤매는 순간부터 내 마음은 이미 원티드에서 떠나 버렸다.
영화가 끝났다 해도 의문점은 명쾌하게 풀리지 않았고
“그래서 누가 나쁜놈인데?’라는 질문만 머릿속에서 맴돈다.

이 영화의 장점을 한가지 꼽으라면
안젤리나 졸리가 나왔다는 것.
‘오리지날 신’이 세상에서 가장 야한 영화라고 생각하고
툼 레이더를 에로영화로 기억하는 것처럼
졸리만 나오면 아무리 싸우는 씬이 많다해도 보고나면 에로영화를 본듯한 느낌이 든다.
원티드에서도 그건 마찬가지인지라
졸리가 화면에 나오기만 하면 기냥 숨이 턱 막힌다.
거기에 더해 묘하게 웃거나 약간의 미소만 지어도
와, 진짜 야하다는 생각에 집중이 안된다.
그러니까 이 영화에 서사가 없다고 생각하는 이유의 30%쯤은 안젤리나 졸리 탓일지 모른다.
참고로 영화에선 친절하게도 졸리의 등 누드도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영화들은 하나같이 여자를 배제하는 경향이 있다.
남자들끼리 대결하는 구도의 영화가 판을 치고 있어
여자들은 보조적인 역할이 아니면 설 자리가 없는 거다.
그나마 주인공 역할을 할 수 있는 배우는 조디 포스터나 줄리아 로버츠 정도?
그러니, 스스로의 힘으로 영화를 띄울 수 있는 안젤리나 졸리는
참으로 대단한 헐리우드 여전사가 아닐 수 없다.
그래서 난 졸리를 좋아하는데
나만 좋아하는 게 아니라서 문제다.
헐리우드에서 최고로 섹시한 배우를 물으면 늘 1등하잖아!
다들 보는 눈은 있어가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진공 서민

“[원티드], “보는 눈은 있어가지고 …””의 6개의 생각

  1. 이건 진짜 고도로 연출된 총체적 콩트 에세이의 걸작을 보는 거 같네요.
    서민님 훌륭하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