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 ‘Spartacus, Blood and Sand’, 짭쪼름한 검투사의 땀맛을 느껴보자.


미국 스타즈(starz) 채널의 신작으로, 한방 터트려보겠다는 야심이 브라운관 밖으로 철철 흘러 넘치는 작품이다.

방영 전부터 피와 살의 향연과 화면 가득 채우는 에로틱한 나신들, 영화 <300>의 땀내음이 물씬 풍기는 비주얼로 밑밥을 깔아놓아 이목을 집중 시키는데 성공을 하였다. 샘 레이미와 롭 태커가 제작하며 플루타르코스의 영웅전을 기초로 한 스파르타커스라는 검투사의 노예반란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빽 있는 놈 건드렸다가 인생 조지는(?) 주인공


현재 에피소드 3까지의 내용을 게눈 감추듯 살펴 보자면 개념없는 로마 군단장을 엿 먹였다가 인생 조진 주인공이 자신을 처형하려던 검투사 4명을 한큐에 승천시켜버려 오히려 영웅등극, 스파르타쿠스라 불리게 되고 그의 상품가치를 알아본 검투사 상인 바티아투스가 그를 사가면서 본의 아니게 검투사로서의 인생이 열리게 되는 이야기이다.


검투사 상인 바티아투스와 그의 부인. 쇼를 통해 권력자들의 비위를 맞춰주고 거기서떨어지는 콩고물을  먹으며 산다.


중간중간 조약한 3D가 눈에 거슬리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좋은 비주얼 퀄리티를
보여준다. 질질 끄는 것 없이 속도감 있는 전개와 박진감 넘치는 칼부림과 주먹질도 조급한 우리 마음을 만족시켜주고 있다.

초콜릿
복근과 풍만한 젖가슴은 기본옵션이요 곷휴와 음모도 심심찮게 보여주니 남녀 시청자 모두를 배려한 제작진의 노고에 고개가 절로
숙여진다 -_-;;;

눈길을 끄는 점은 이블 데드를 제작했던 샘 레이미와 롭 태커의 취향인지 간혹 오바스러운 B급의 향기가 난다는 것이다.
요게 시청자들에게 이두박근의 긴장을 풀어줄지 아니면 인내심의 긴장감을 높여줄 지는 미지수지만 난 전자에 손을 올려주고 싶다.

어우~성질 뻗쳐서 정말!
유 모 장관의 사자후가 들리는 듯 하다.

영진공 self_fish

“[미드] ‘Spartacus, Blood and Sand’, 짭쪼름한 검투사의 땀맛을 느껴보자.”의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