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력과 맞짱을 뜬 사나이

 

 


 


 







 



 


로저 뱁슨Roger Ward Babson (1875~1967)은 참 다재다능한 엄친남(엄마친구남편)이었다. 그는 사업으로 큰돈을 벌었으며 사업과 금융에 관한 자문을 해주었고 경제 동향에 관한 그의 강의는 큰 인기였다.


 


사회, 경제 문제에 관한 여러 권의 책도 내었고 잡지와 신문에 경제 칼럼을 썼다. 그리고 투자자문회사를 설립하였으며 뱁슨 대학을 비롯한 여러 대학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한마디로 참 바쁘게 살았던 재주 많은 형님이었다.


 


뱁슨은 그 복잡하고 예측할 수 없는 경제, 금융계에서 성공적으로 활동했던 만큼 남다른 예지력과 철두철미함을 지니고 있었을 것이다. 이런 그의 능력이 빛을 발한 경우가 바로 미국 대공황을 정확히 예견했던 일이었다. 그는 이 일로 슈퍼스타가 되었고 지금도 미국 경제 이야기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인물이 되었다.


 


하지만 그도 사람이다 보니 항상 족집게처럼 다 맞출 수는 없는 노릇 아니겠는가. 뱁슨은 3차 세계대전이 발발할 것이며 이 전쟁은 핵전쟁이 될 것이라고 보았다. 그래서 사람들이 안전하게 짱박힐 수 있는, 큰 도시로부터 충분히 멀리 떨어져 있는 뉴 보스턴이나 뉴 햄프셔 같은 작은 마을을 골라 여러 개의 대피 건물을 세웠다.


 


뱁슨은 3차 세계대전이 온다면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안전한 마을은 뉴 보스턴일 거라며 선언하고 자랑스럽게 푯말을 세우기까지 하였지만, 다행히 전쟁은 일어나지 않았고 그의 선견지명은 20세기를 수놓은 수많은 촌극 중의 하나를 장식하였다.


 


 


 




3차 세계대전이 발발한다면 3배 비싸게 팔릴 땅이라는 그런 야그 … 



 


 


 


비록 몇 번의 큰 헛발질을 하긴 했지만 분명 뱁슨은 똑똑하고 영리한 형님이었으며 남부럽지 않을 만큼 큰 돈을 가지고 있었다. 그렇게 무엇하나 아쉬울 것 없어 보이는 뱁슨이었지만 그의 마음속에는 어린 시절의 비극적인 사건이 자리 잡고 있었다.


 


그가 어렸을 적에 큰누나를 익사사고로 잃었던 것이다. 그는 이 사고로 말미암아 중력을 미워하게 되었다. 보통 익사사고에 대한 원한은 물이나 조류를 향하기 마련인데 어째서 뱁슨은 생뚱맞게도 중력을 범인으로 지목한 걸까?


 


그는 “그녀는 중력과 싸울 수 없었다. 중력은 용처럼 그녀를 장악하고 바닥으로 끌고 갔다.”라며 당시 잔혹했던 중력의 만행을 회상했다. 그에게는 물이 그녀를 죽인 것이 아니라 물속으로 끌고 들어간 중력이 망할 놈이었다. 그는 [중력: 우리의 적 No.1 (Gravity: Our Enemy No. 1)] 같은 책을 펴내며 빌어먹을 중력을 비난하였다.


 


그의 분노는 중력연구재단을 만드는 원동력이 되었고 토마스 에디슨의 제안 역시 커다란 지지가 되었다. 뱁슨은 중력연구재단을 설립하여 중력차폐에 관해 가열한 연구를 시작하지만, 재단의 주된 업무는 중력에 관한 연구 논문을 후원하는 것이었다.


 


그의 공세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중력을 아예 매장을 시킬 요량인 듯 개인재산을 털어 미국 13개 유수 대학에 ‘반중력 석Anti-gravity stone’이라고 알려진 석조 기념비를 세워 젊은이들의 반중력 정신을 고취하려 하였다. 이 비석에는 다음과 같이 적혀 있다.


 


 


 





 


 


 


“중력을 무상 에너지로 이용하고, 비행 사고를 줄이기 위한 반중력체가 발견되는 그날, 다가올 축복을 학생들에게 일깨우기 위해 이 비석을 세운다.”


 


그러나 고매하신 뱁슨 형님의 높은 뜻을 헤아리지 못했던 학생들은 예상과는 전혀 다른 반응을 보였다. 학생들이 친중력 의식이랍시고 이 반중력 석을 어찌나 많이 때려눕혔던지 대학 당국은 결국 그 기념비를 후미진 곳으로 옮겨야만 했던 것이다.


 


그리고 뱁슨은 석조 기념비들과 함께 대학들에 소액의 기부금을 전달했는데, 그 돈을 반드시 반중력 연구에 써야 한다고 명시하지는 않는 우를 범하고 말았다.


 


그래서 진지하지 못하고, 보여주기식 엉터리 과학을 후원하는데 부정적이었던 콜비 대학은 그 돈을 두 과학관 건물을 연결하는 다리를 건립하는 데 사용해버렸다. 이에 관해 대학의 대변인은 “적어도 그건 땅에서 떨어져 있으니까요.”라고 말하기까지 하였다.


 


시간이 흐르면서 다행히 중력연구재단 설립 사연에 깃든 뱁슨의 원한은 점점 사그라들어서, 오히려 중력차폐에서 관심을 돌려 중력을 이해하는 데 중점을 두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매년 훌륭한 연구자를 선정해 수천 달러를 지원하였는데 스티븐 호킹도 수상한 적이 있다.


 


1967년 뱁슨이 사망하자 뉴보스턴에 있던 중력연구재단은 잠시 문을 닫지만, 매사추세츠에서 다시 문을 열고 매년 훌륭한 논문을 선정하여 5천 달러가량의 상금을 수여하고 있다.


 


최근 상금을 받았던 이는 2006년에 노벨상을 받았던 천체 물리학자 조지 F. 스무트George F. Smoot였다.


 


미움이 사랑으로 변한 것이다.


 





– 참고 및 발췌 –


○ 메리 로치 저, 김혜원 역, [우주 다큐], 세계사, 2012.


○ 로저 뱁슨 인물정보 http://capeannonline.yuku.com/topic/5062/History-Corner-Roger-Babson-s-Gravity-Research-Foundation#.UPY88qGLL5A


○ 로저 뱁슨 위키피아 http://en.wikipedia.org/wiki/Roger_Babson


○ 중력연구재단 http://www.gravityresearchfoundation.org/origins.html



 




 


영진공 self_fish



 


 


 


 


 


 


 


 


 


 


 


 


 


 


 

“중력과 맞짱을 뜬 사나이”의 한가지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