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짤구의 골든 팝스] 빽투더 로맨스

라디오에서 제시카의 ‘Good bye’와 에어 서플라이의 원곡 ‘good bye’를 비교해서 들려주더군요. ‘아우라’라고 하던가요?

시뮬라크르가 넘치는 시대. 원본에는 짝퉁들이 넘볼 수 없는 어떤 장엄함, 숭고함, 전율이 있지요. 인간이 만들어 낸 모든 예술의 영원한 원본인 자연의 위대함 앞에서 저려오는 오금. ‘아우라’지요.

라디오가 들려주는 에어 서플라이의 ‘Good bye’에서도 그 비슷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 느낌은 원곡의 아우라라기 보다는 쌍팔년도의 어떤 향수라는 생각이 드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어 서플라이는 쌍팔년 시절 로맨틱의 전형이었지요. 저도 그들의 ‘Even The Nights Are Better’를 들으며 잠 못들던 고삐리 시절이 있었습니다. 90년대 대학가 주점을 배경으로 하는 영상에서는 변함없이 “빨간 꽃 노란 꽃 꽃밭 가득 피워도…”가 흘러나오듯, 쌍팔년도 러브 스토리에는 변함없이 에어 서플라이가 흘러나왔습니다.

지금의 로맨틱 감수성은 표현이 그보다 훨씬 자유로운 시절이니 더 하드한 거 같기도 하고, 혹은 개나 소나 소몰이 하는 통에 더 알앤비스러운 듯도 하지만, 당시 로맨틱 감수성은 딱 에어 서플라이 수준이었습니다. 어두운 밤에 스탠드 달랑 켜고 기름종이 편지지에 공들여 연애편지 적는… 그 정도 감수성이지요.




검색해서 걸리는대로 나열.



율동이 아뜨입니다.

마지막은 삼천포 스테이션 안착. 이 정도면 팝아트 수준 아닌가 싶습니다. 이박사님.


아차 설명이 없네요.


1. 에어 서플라이 ‘Lost in love’ 2. ‘La boum 2 – Your eyes’ 3. ‘Last concert’ ost 4. 린다 론스테드 ‘Long long time’ 5. mahattans ‘kiss and say good bye’ 6. 이박사 메들리.


영진공 철구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