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게임, 할 게 없다.”

한동안 무료함을 달래려 지인으로부터 알게된 o-game이라는 것을 해왔다.

웹브라우저만 있으면 가능한 일종의 전략 시뮬인데다가 실시간으로 한 서버당 3800~4100명의 플레이어와 대결을 하는 구도라 꽤나 흥미진진하게 여겨졌고, 어릴 때 즐겼던 ‘마스터 오브 오리온’ 시리즈와 유사한 점도 많아 꽤 재미나게 즐겨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간에 메시지도 주고 받을 수 있고 – 그를 통해 일종의 외교도 할 수 있는 거지만 – 게시판을 통해 물류교류부터 시작해서 하나의 시스템을 구축하는데는 별 무리가 없어보인다. 그러나 역시. 재미가 없다.

따로 스킬이 필요한 것도 아니고, 손재주가 필요한 것도 아닌.

누가 막강한 화력으로 무장하고 약탈 – 혹은 그 힘으로 자신을 지켜내며 자영농을 하든 – 을 일삼을 수 있을 지언정 그 막강한 화력을 모으는 데 들이는 시간의 투자에 대한 보상이 전혀 없다.

위의 스샷에 나온 스코어까지 올라가는 데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곤 대형 수송함을 만들어 내어 7일 이상 접속하지 않은 플레이어들을 찾아 그들이 관리하지 않은 행성에 무혈입성하여 자원을 약탈해 오는 게 전부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정탐 후 공격할 대상을 추려내고 공격 시기를 조율하여 표로 만들어가며 아예 순환 프로세스를 구축해서 ‘무력충돌’없이 급성장해버렸다.

동맹하나 없이 무서운 속도로 치고 올라오자 몇 번의 견제가 들어왔지만 언제나 효율성을 추구하는 나로서는 빈틈을 주지 않았다. 그리고 마침내. 약탈 해적꾼들이 공동으로 연합해 침공하기로 계획을 해 동맹하나 가입하지 않고 겁없이 설쳐댄 나를 응징하러 출발했다.

그러나 그들은 불쌍하게도. 사람들이 자고 있을 새벽 시간에 내가 일한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이다.

난 가볍게 늘 하던대로 내가 가진 자원들을 약탈할 수 없게끔 연구 개발과 건물 짓는 데 사용하고, 남은 자원을 내가 가진 함대에 실어 빈집을 내주었다.

허탈하게 빈손으로 – 물론 함대 이동에 쓰인 비용이 엄청나므로 궁극적으로 손해겠지만 – 돌아간 그들이 내게 남긴 메시지는 ‘새벽에도 집을 지키는 캐훼인’이란 이야기였는데 좀 으아스러웠다.

밤을 잊어가며 ‘웹 브라우저’로 즐길 수 있는 가벼운 게임을 하드코어로 침공하는 그네들과 하루에 서 너번 접속해서 정탐 -> 수송만 하고 새벽에 일하면서 그날 모은 자원을 정리하는 사람이 비교가 되는가?

어쨌거나 즐거운 게임 컨텐츠 하나 없는 – 오로지 사용자 이벤트 뿐인 – 이런 게임에 더 이상 매력이 느껴지지 않아 과감히 계정 삭제를 선택했다.

역시 웹게임은 프리셀이나 지뢰찾기, 마작 같은 게 최고다.


영진공 함장

““웹 게임, 할 게 없다.””의 8개의 생각

  1. 영진공에 ogame 관련 포스트가 올라올줄은 몰랐네요~
    저는 지난 1년동안 재미있게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은 150위대죠.
    초반때처럼 집적대는 넘들이 없어서 조금 지루해 졌지만, 요즘은 습관처럼 하게 되네요.

    암튼 영진공에서 이런 포스트를 볼수 있게되서 반갑습니다 ^^

  2. 재미있게 즐겼었죠.
    저는 한창 재밌을 때 그냥 접어버렸드랬죠. 재미 없을때 접으면 나중에 좋지 않은 추억만 남기게 될까봐..

  3. 함장님 포쓰야 익히 알고 있습니다만…표 해석이 안되네요 ㅠㅠ

    1. 숫자는 좌표별 약탈을 위한 수송선 대수, 컬러로 입혀진 건 침략 여부입니다 ㅋㅋㅋ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