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노무현


새 시대의 첫 대통령이기를 원했으나,
그러지 못했고,
구 시대의 마지막을 이끌어내려 했으나,
그마저도 여의치 않았습니다.

지금,
그대를 향해 찬사를 보내기가 어렵습니다.
시절이 그러합니다.

그저,
고향으로 돌아가는 그대의 발걸음에,
조용한 박수를 보냅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안녕, 노무현


영진공 편집자 이규훈

“안녕, 노무현”의 7개의 생각

  1. 이명박 씨 덕분에 노무현 씨가 뜨는 분위기더군요. 우리 수준에 노무현 정도의 대통령이면 과분한 걸까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