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 검열 – Una Palabra

2004년 09월 30일
재외공관소식

영화 『맨 온 화이어』를 보다가 노래 하나를 듣게 되었습니다.
제목은 “Una Palabra”, 영어로는 “A Word”라고 해석하더군요.

큐바 출신의 Singer/Song-Writer인 Carlos Varela의 노래인데, 들을 수록 애잔함이 차곡차곡 쌓이네요.

제가 Spanish가 안되는 관계로 해석은 영어를 참고로 했습니다.
그럼 즐감하시길 … ^^


Una Palabra

By Carlos Varela

Una palabra no dice nada
y al mismo tiempo lo esconde todo
igual que el viento que esconde el agua
como las flores que esconde el lodo.

Una mirada no dice nada
y al mismo tiempo lo dice todo
como la lluvia sobre tu cara
o el viejo mapa de algún tesoro.

Una verdad no dice nada
y al mismo tiempo lo esconde todo
como una hoguera que no se apaga
como una piedra que nace polvo.

Si un día me faltas no seré nada
y al mismo tiempo lo seré todo
porque en tus ojos están mis alas
y está la orilla donde me ahogo,
porque en tus ojos están mis alas
y está la orilla donde me ahogo.

A Word
By Carlos Varela

A word does not say anything
And at the same time it hides everything
Just as the wind that hides the water
Like the flowers that mud hides.

하나의 단어로는 아무 것도 말할 수 없네,
하지만 그 속엔 세상 모든 의미를 담을 수 있네,
바람이 물을 감추듯이,
꽃이 진흙을 가리듯이,

A glance does not say anything
And at the same time it says everything
Like rain on your face
Or an old treasure map

눈짓 하나론 아무 것도 말할 수 없네,
하지만 그 속엔 세상 모든 말을 담을 수 있네,
빗물이 얼굴을 적시듯이,
보물지도가 그러하듯이,

A truth does not say anything
And at the same time it hides everything
Like a bonfire that does not go out
Like a stone that is born dust.

진실만으론 아무 것도 말할 수 없네,
하지만 그 속엔 세상 모든 이치를 담을 수 있네,
꺼지지 않는 횃불처럼,
먼지로 돌아가는 바위처럼,

If one day you miss me, I will be nothing
And at the same time I will be everything
Because in your eyes are my wings
And the shore where I drown,
Because in your eyes are my wings
And the shore where I drown.

어느 날 그대가 나를 그리워해도, 나는 어디에도 없네,
하지만 나는 어디에나 있을 것이네,
당신의 눈 속에 나의 날개가 있고 내가 잠길 바다가 있기 때문에,
당신의 눈 속에 나의 날개가 있고 내가 잠길 바다가 있기 때문에,

가사검열 특별우원회 우원장
이규훈(kyuhoonl@bcline.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