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 달 5월, 온가족이 함께 볼만한 영화들 (2)

 

온 가족이 함께 볼만한 영화들, 나머지 5편을 추천해드립니다. 개인적으로 1부의 5편 보다 아주 살짝 연령대가 높다고 생각했습니다만 같은 15세 이상 관람가 영화들입니다. 오히려 이 가운데 한 편은 연소자관람가 영화더군요. 어떤 영화가 연소자관람가인지 한번 맞춰보세요. 정답은 마지막에 살짝 접어두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얄 테넌바움>은 최근에 국내 개봉한 <다즐링 주식회사>(2006)의 웨스 앤더슨 감독이 찍은 2001년 작품입니다. 테넌바움 집안의 콩가루 분위기가 어떻게 화해의 길로 접어들어가는지, 웨스 앤더슨 영화에서만 보고 들을 수 있는 독특함을 만끽하면서 감상할 수 있는 작품입니다. 기본적으로 코미디물이기 때문에 심오한 의미를 찾느라 너무 깊이 고민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런데 단순한 코미디 영화라면 이렇게 좋을 수가 없다는 말도 맞는 말씀입니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 중고비디오 테입을 적정 가격에 사려고 몇 달을 기다렸던 바 있습니다. 다시 안볼지라도 무조건 꼭 갖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작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딸 소피아 코폴라의 두번째 장편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2003)는 원래 제목이 Lost In Translation이죠. 한글 제목이 영화 내용을 왜곡하는 건 아닌데 왜 이리 낯선지 모르겠습니다. 특별히 야한 장면이 나오는 것도 아니지만 영화를 이해하려면 약간 어덜트한 마인드가 있어야 도움이 됩니다. 20대의 불안과 중년의 권태가 만났다고나 할까요. 이제는 톱 스타의 대열에서 앞장 서고 있는 스칼렛 요한슨과 ‘권태의 아이콘’ 빌 머레이의 케미스트리가 아주 제대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폴 토마스 앤더슨 감독의 2002년작 <펀치 드렁크 러브>는 아담 샌들러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무슨 멜러를 하겠느냐는 주변의 우려를 완전히 불식시켜준 작품이었죠. 폴 토마스 앤더슨 감독이 이 영화로 깐느에서 감독상을 받았었죠 아마. 아담 샌들러는 아담 샌들러 대로 잘 살아났고 그 와중에도 아주 근사한 코믹 멜러를 완성해낸 작품입니다. 아 그래, 사랑이란 건 바로 저런 거지. 뭐 그런 생각을 다시금 되새기게 해준다고 하겠습니다. 영국 출신의 명배우 에밀리 왓슨이 공연했고 제가 좋아라 하는 필립 세이모어 호프먼도 출연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당히 긴 제목의 이 영화는 일종의 코믹 SF 영화인데요, 영화 초반에 지구가 뻥하고 터져버립니다. 그리하여 주인공이 은하수를 여행하게 되는 거죠. 즐겁고 재미있는 영화입니다. 원래 유명한 라디오 방송 대본이었는데 2005년에야 마침내 영화화가 된 작품입니다. 국내에서는 단관 개봉했었는데 소위 컬트 영화와 같은 관객 호응을 얻어내기도 했었죠. 노래도 막 따라부르고… 아무튼 기왕에 여러 사람이 같이 보면 훨씬 더 재미있는 작품입니다. 영화 역사상 가장 귀여운 로봇, 마빈의 우울증을 빨리 위로해주시기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독특한 형식의 영화 한 편을 소개하고 마칠까 합니다. <나인 라이브즈>는 콜롬비아 출신인 로드리고 가르시아 감독의 2005년 작품인데 국내에서는 2006년 8월에 개봉했었습니다. 여러 등장 인물들의 에피소드 9편이 12분씩, 노컷으로 펼쳐집니다. 전체를 아우르는 내러티브가 없기 때문에 약간 난해하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만 인내심을 갖고 끝까지 보면 9개의 에피소드가 퀼트 조각처럼 가슴 한 구석에 자리를 잡습니다. 작년에 제가 본 영화들 가운데 베스트 10 중에 하나였고 언제든 다시 한번 보고 싶은 영화이기도 합니다.

이상 가정의 달 5월, 온가족이 함께 볼만한 영화들 10편을 모두 소개해드렸습니다. 행복한 5월 되시기 바랍니다.

영진공 신어지

[#M_위 다섯편 가운데 연소자관람가 영화는?|아하 그렇구나, 믿거나 말거나|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가 연소자관람가 판정을 받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나머지 4편 만큼이나 살짝 어덜트한 영화였는데 말이죠.

_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