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I 라스베가스, “호기심 해결사”를 만나다.


 


최근 시즌 8이 끝난 CSI 라스베가스. 지난 에피소드 15에서는 자연발화와 외계인등 초자연적 현상이라는 떡밥을 던지면서 스리슬쩍 끈이론으로 마무리하였다. 아직은 ‘이론’에 불과한 끈 이론 이지만 이를 사회적 맥락과 연결하는 점은 흥미로웠다. 하지만 이 에피소드 15에서 주목해야 할 것은 세상이 진동하는 끈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환타지스런 이론이 아니다. 이런 난해한 끈 이론을 수평선 너머로 던져 버릴만한 더 놀라운 것들(?)이 등장하는데 아마 디스커버리 채널을 즐겨 보는 이라면 분명 배꼽 잡고 방구석을 족히 아홉 바퀴를 굴러다녔을 것이다.
 




짜잔~! 이 둘을 안다면 당신은 디스커버리 채널 매니아~


저 둘이 누구냐고? 이들은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프로인 MYTHBUSTER (국내제목은 ‘호기심 해결사’)의 두 진행자(?)이다.


왼쪽이 개구쟁이 아담 오른쪽은 제이미
과학과 웃음을 사랑하는 당신이라면 이 프로그램 정말 강추다!


‘호기심 해결사’는 영화나 풍문으로 들리는 사건들을 과학적으로 재현하여 진실인지 아닌지를 가리는 일종의 과학실험 프로라고 볼 수 있다. 예를 들면 ‘요들송을 불러서 산사태를 일으킬 수 있는가’ 라던지 ‘아르키메데스의 거울을 이용한 태양광선으로 배를 불태울 수 있는가’, ‘저주파수를 통해 사람을 죽일 수 있는가’ 하는 것들이다. 근데 이런 실험들이 국내 프로그램처럼 허술하거나 초라한 것이 아니라 상당히 과학적이며 나름 규모있는 실험도 한다. 물론 가장 큰 이유는 디스커버리 채널이기 때문에 가능한, 회당 많은 제작비를 지원해주기 때문이겠지만 이 둘 역시 영화판에서 15년 이상 특수효과를 담당했던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그런고로 총을 쏘고 자동차를 폭파하고 TNT를 터트리는건 물론이고 몇 십 분의 일초도 조작할 수 있는 로봇팔을 제작하고 원격조정 자동차를 만드는 등 실험에 필요한 왠만한 것을 직접 제작한다. 이렇게 실험을 준비하며 그에 필요한 실험기계를 만드는 과정 역시 재미가 쏠쏠하며 게다가 이들의 위트있는 진행은 폭소를 자아낸다. 한마디로 무한도전의 ‘과학버전’이라 볼 수 있다.




프로그램은 이들 5명이 두 팀으로 나뉘어 두 개의 실험을 진행한다.
왼쪽 두번째에 서있는 홍일점 캐리는 특히 귀엽고 매력적이다!



캐리의 카리스마!  우린 병약한 공주보다는 햄머질 좀 하는
건강한 여자가 좋다!


이런 그 둘이 저렇듯 나사빠진 과학자 마냥 폼잡고서 서있는 장면은 가히 대폭소가 아닐 수 없다. 다른 두 개의 스핀오프보다 과학적인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라스베가스’이기에 그들의 등장은 꽤나 머리가 끄덕여지는 카메오였다.
 




니들 좀 짱인듯!


영진공 self_fish

“CSI 라스베가스, “호기심 해결사”를 만나다.”의 2개의 생각

  1. 저도 저 MYTHBUSTERS 매니아입니다. 로켓 실험부터 고층 빌딩에서 동전을 던져 지나가던 사람을 죽일 수 있는가(…)까지 정말 희한하고도 다양한 과학적 실험들이 등장하지요. ㅎㅎ 기가 막힌 까메오로 보입니다.

  2. 아담 느므 귀여워요, 폭파할때 내가내가내가내가~캔아이캔아이플리즈플리즈~ 하는게 특히 ㅋ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