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을 위하여 …

 


<Les larmes de Jacqueline, 쟈클린느를 위한 눈물>

사람들이 자꾸 세상을 떠난다.
세상의 좋은 것들도 자꾸 사라지기만 한다.

사람의 모양을 한 것들이 자꾸 늘어간다.
사람도 아닌 것들이 사람을 조롱하고 세상을 농락한다.

언덕 위에 선 바보들은,
두 눈 속에 내일을 담아 오늘을 살아야한다.


<Wish you were here, 로저 워터스와 에릭 클랩튼>


So, so you think you can tell Heaven from Hell,
blue skies from pain.
Can you tell a green field from a cold steel rail?
A smile from a veil?
Do you think you can tell?
And did they get you to trade your heroes for ghosts?
Hot ashes for trees?
Hot air for a cool breeze?
Cold comfort for change?
And did you exchange a walk on part in the war for a lead role in a cage?
How I wish, how I wish you were here.
We’re just two lost souls swimming in a fish bowl, year after year,
Running over the same old ground.
What have you found? The same old fears.
Wish you were he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진공 이규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