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밭에서 완성된 사랑, <프렌치 키스. 1995>

       

잘자라고 말해주세요 그리고 키스해주세요
나를 꼭 껴안고 날 그리워할 거라고 말해주세요
내가 외롭고 우울하게 될 때 말이에요
나를 꿈꾸세요 나의 작은 꿈을



프렌치 키스 OST ‘Dream a little dream of me’ 중에서..

파리의 에펠탑과 불빛에 출렁이는 까만 밤의 세느강. 프렌치 키스를 나누는 퐁네프의 연인들과 몽마르트 언덕의 가난하지만 행복한 예술가. 프로방스의 태양 아래 드넓게 펼쳐진 포도밭과 그곳을 고향으로 둔 달콤쌉싸름한 수천 가지의 와인. ‘프랑스’란 이름과 함께 떠오르는 로맨틱한것들이다.

영화 <프렌치 키스>를 보노라면 무작정 닿고 싶은 환상, ‘프랑스’를 만끽할 수 있다. 영화는 에펠탑과 개선문 그리고 샹제리제거리와 루브르 박물관을 배경삼아 위의 노래 가사처럼 프랑스 남자와 미국여자의 운명적인 만남과, 사랑을 달콤하게 담았다. 뿐만 아니라 프로방스와 깐느 등 프랑스의 아름다운 남부 도시의 풍경도 덤으로 감상할 수 있고, 프랑스 남자 ‘뤽’의 매혹적인 불어식 영어발음과 프랑스식 유머를 원 없이 즐길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블라우스 단추를 목까지 채워 잠그는 ‘케이트'(맥 라이언)는 현실에 구속된 채 안정지향적 삶을 추구하는 고지식한 미국 여자다. 케이트는 어느 날 갑자기 프랑스에서 새 애인이 생겼다며 이별을 고하는 약혼자를 좇으러 파리행 비행기에 몸을 싣는다. 그리고 그곳에서 운명의 남자 ‘뤽’(케빈 클라인)을 만나게 된다. 프랑스에서 좀도둑으로 위험한 하루하루를 사는 뤽과 케이트는 프랑스, 미국의 문화적 차이를 드러내며 개와 고양이처럼 티격태격한다. 그러나 우연과 필연을 거듭한 계속된 마주침 끝에 그들은 서로를 향한 묘한 감정을 느끼게 된다.

드넓은 포도밭을 보며 연신 아름답다고 소리치는 케이트처럼, 나 역시 영화 속 풍경에 흠뻑 매료되고 말았다. 비록 영화를 통해서지만 전 세계인들의 미각을 사로잡는 대단한 와인이 시작되는 곳에서 짙은 보라빛 와인을 맛볼 수 있기에 행복하기도 했다. 청록의 푸르른 포도밭 한 가운데서 자유를 꿈꾸는 보헤미안의 감수성을 발견한 케이트와, 새로운 시작을 눈앞에 둔 뤽이 날아오를 듯한 가벼운 포옹과 프렌치 키스를 나누는 엔딩 장면은 지금까지도 가슴 설레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뤽이 말했다.
“와인도 사람과 같죠. 포도나무도 주위 환경에 영향을 받고 그것을 흡수해요.”

언제든 볼을 비비고 입을 맞추는 일상 속 따뜻한 스킨쉽이 누구도 따라잡지 못하는 깊은 빛과 향의 프랑스산 와인을 탄생시키는 비법이 아닐까. 섹시한 빛깔의 와인이 입술을 검붉게 물들일 무렵, 진한 프렌치 키스를 나눌 당신과 이 영화를 다시 한번 보고 싶다.


영진공 애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