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나를 믿지 않는다 …

작년까지만 해도 믿었다.

아들은….

아빠 지금 뭐해?

응, 지금 아빠는 파워포스레인저 레드와 지구를 지키기 위한 회의를 하고 있다.

거짓말.

아니야, 잠시만 기다려봐.

(광주씨, 아들, 설명좀 해줘.)

안녕 수겸아, 아저씨는 파워포스레인저 레드야!

으아아아아아아~ 엄마, 레드가 나한테 전화했어!!!!!

아빠는 영웅이 된다.

지구를 구하는 우주전사들과 연석회의라니.

하루는 그렌라간의 시몬을 만나고

하루는 사오정과 함께 손오공의 만행에 대한 토론을 하고

하루는 원피스의 크로커다일과 함께 해양한국, 빛나는 조국의 미래를 이야기 하고

그리고 또 어느날은 격동 50년, 역사스페셜의 주인공과 인사를 한다.

아들이 특히 감격하는 건 여자 주인공들과 조우할 때다.

물론 목소리만으로 조우해야지.

하지만 만나면 끝나는 그 환상이란 …

… 우울한건 이야기 하지 말자.

얼마 전, 트랜스포머를 보고 나오는 아들이 말한다.

아빠, 저건 그러니까 거짓말이지?

아들, 거짓말이 아니라 영화는 그럴듯한 이야기를 재미있게 꾸며주는 동화 같은거야.

그러니까 가짜잖아.

응.

후… 그럼 만화도 다 가짜잖아.

으…응…

싸늘하게 표정이 굳은 아들은 바람처럼 라페스타를 가로질러 간다.

8살의 속력을 넘는다.

세상은 항상 정의가 승리하는 만화같은 세상이 아니다. 아들.

50 미터는 넘게 앞서고 있는 아들에게 나는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모기만하게 이야기 할 뿐이다.

영진공 그럴껄

“아들이 나를 믿지 않는다 …”의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