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아이.조”, 감독 너 좀 맞자!


감독: 스티븐 소머즈
출연: 이병헌 + 외국인들


영화 이미 짐작했겠지만 딱 깡통머리 금발 아가씨 되시겠다. 21세기 기술력으로 떡칠된 화려한 특수효과와 3D가 화면을 알알이
수놓고 있지만 알맹이는 없다. 3D화장을 지우고 나면 한민관 하체보다 더 부실한 스토리와 유치찬란한 전우애니 애국심 따위의
민망한 연출뿐이다. 하지만 우리가 이런 영화가 한 두 번 보나. 어차피 눈이 즐거우라고 보러간 영화. 화끈한 장면으로 스트레스를
해소시켜주었다면 그걸로 이 영화의 본분은 다 한 거다.


문제는 허접 스토리가 아니다. 바로 이슈가 되었던 일본인지 중국인지 한국인지, 영어를 쓰는 것을 보니 베트남이나 말레이시아인지 … 아무튼 정체모를 국적불명의 ‘아시아 국가’의 묘사이다.


만약 우리가 만든 영화에서 파리 백악관에 베를루스코니가 앉아 이탈리아 공영방송인 MBC의 민영화를 위해 이사진 장악의 음모를
꾸미고 있는 장면이 나온다면 어떠했을까. 아마 감독은 매장에 가까운 모멸을 당했을 것이며 영화는 극장에
걸리기는 커녕 국가 위신에 똥칠을 한다며 보안기관에서 필름을 회수해 갔을 것이다.




책을 만들 때도, 아니 블로그에 포스팅 하나 올릴 때도 오탈자가 없나 기를 쓰고 찾아보는 게 인지상정인데 전세계에 배급할 목적으로
만드는 영화에서 고증이라고 말하기도 부끄러운 상식적인 사실조차 확인해보지 않고 저따위로 아시아를 묘사했다는 것은 상식의 문제요 대뇌피질의
문제이다. 욕을 먹어야 할 것은 이병헌이 아니라 스티븐 소머즈 감독이다.


무식한건 죄가 아니지만 무례한 것은 좀 맞아야 한다.

감독은 무식한 게 아니라 무례했다.


너 좀 맞자!

영진공 self_fish



““지.아이.조”, 감독 너 좀 맞자!”의 11개의 생각

  1. 정확히 하자면, 한국인 수제자를 두고 영어를 사용하는 주지스님이 거주하는 소림사가 있는 일본입니다. 그런데 스토리나 전후관계 신경 안 쓰기로 하셨으면서 그걸 무례하다고 따지시면 안 되죠. 원래 스톰쉐도우는 일본인이었으나 이병헌이 한국 캐릭터로 바꿔달라고 요청하면서 뒤죽박죽이 된 것입니다.

    1. 한국 수제자를 둔 영어를 쓰는 주지스님이 거주하는 소림사가 있는 일본..이란 설정 자체가 무례한거죠. ‘남태평양을 누비는 바이킹족의 우두머리는 거대한 중장갑을 입고 있었고 방패에는 붉은 십자가가 그려져 있었다’ 란 설정이 말이 안되는 것처럼.
      그리고 생각없이 만든 영화는 생각없이 보는게 예의지만 그래도 생각없이 받아들일게 있고 생각을 하고 받아들여야 할게 있는거지요.

      그리고 이병헌이 촬영장에서 그런 진상을 부렸다면 이병헌이 삼류스러운 것이고, 그 요청이 촬영전부터 협의가 된거라면 감독과 각본가가 좆병신인거지요.

  2. 엠씨몽의 인디언보이같네요.
    네이티브 아메리칸을 의미하면서도
    우가차카같은 의미없는 괴성을 집어넣기도 하고
    B.I.가 무대에서 퇴장할때 식인종을 묘사하듯 막대기에 매달려 나가고…
    아프리카, 폴리네시아 등 ‘원주민’에 대한 스테레오타입을 마구 뒤섞었던데요.
    유튜브에선 인디언이란 용어를 사용하는것 자체가 인종차별적이라 까이던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도 있는데 뭐가 문제냐 오히려 화만 내더군요.

    1. 뭐…엠씨몽 뮤비는 뭐..답이 없더라구요.
      개인적으로 우리나라의 인종차별은 굉장히 심각한 축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무서운건 자기가 인종차별을 하는지 않하는지 조차 모르니 말입니다.

  3. 저도 IX님께서 설명하신대로 알고 있었어요.
    부정적으로는 생각안했고, 그저 소림사쪽에서 활동범위를 넓히고자(…) 일본으로 갔고 훌륭한 인재를 많이 배출하기 위해 국적을 따지지 않고 ‘가능성이 있는 사람’을 뽑다보니 의사소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세계 공용어인 영어를 쓰게되었다..라고 생각했답니다.

    실제로 한국어를 쓰는 스톰 쉐도우에게 스님께서 “영어로 말해야지!”라고 말을 하니까요.

    뭐…실제로는 충분하지 못한 아시아 조사가 원인이었을수 있겠지만요. 아주 예전에 나온 원작(애니메이션이 1984년작이던데요)을 기반으로 한 영화니, 아시아에 대한 이미지의 한계는 분명 존재하겠지요 ㅠㅠ 2부/3부가 나오면 많이 수정되면 좋겠어요 ‘ㅁ’

    1. 전세계에 배급할 생각으로 만든 영화니 처음부터 그런 부분들을 신경써야 했는데 말이죠.

  4. 바이킹에 중장갑 어쩌고 하시는데 ………..

    글만읽고있는데도

    매우 쑥쓰럽네요

    참 부적절한 비유를 뭔가 있어보이게 ㅎㅎㅎㅎㅎㅎㅎ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1. 님이 느꼈던 그걸 전 저 영화의 아시아 묘사 장면에서 느꼈다고 보면 됩니다용~

  5. 영화별로 애초에 기대하는 바가 다르기에… 이에 대해서는 별로 무례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일본에 있는 소림사 지점에서 영어를 쓴다는게… 뭐 드래곤볼에서도 나메크성인 이외에는 모두들 일본어를 하지 않습니까?

    1. 제가 그렇게 느꼈다고 해서 모두가 그렇게 느낄 필요는 없지요.

  6. 핑백: pa.ra.ma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