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드, 에고, 슈퍼에고 (Id, Ego, SuperEgo)


이상한 게 말이야.

다른 것들은 모두 이상 쪽으로 가는데
미술만큼은 이드(ID)쪽으로 회귀해.

왜, 프로이트 형이 말했잖아. 이드, 에고, 슈퍼에고.

예를 들면,
MB 횽아가 전 국토를 삽으로 평정하겠다고
웃통 까고 강바닥 뒤집어 엎는건 이드

정색을 하며 
세종시는 자긴 잘 몰랐고 정치 초년병이라 오케이 한거다는 에고

어린이날 놀러온 아이들과 뽀뽀하며
완전 자상한 할아버지 흉내 내는 건 슈퍼에고….

르네상스 시대의 화가 횽아들은 말이지.
최대한 현실의 이미지를 아름답게 왜곡해서 그렸어.

물론, ‘그럴듯함’이 빠지면 안되지.

보면 딱, “아, ㅅㅂ, 존나 아름답구나” 하잖아.

그러다 모네 본좌가 딱 나오는거야.
니들 눈까리에 보이는 게 보이는 게 아니다 하면서 말이지.

현실이 a1, a2, a3….. 졸라 관점에 따라 바뀐다고 그림으로 말해.
급존경 감이야.

거기에 달리 같은 양반이 등장하면서
미술이 이제 막 가지.

막가자는 거지요?

사실, 이말은
노통이 검사들한테
“막하자는 거지요?”
를 조선일보가 왜곡한 거잖아.

이 이야기를 왜 하냐고?

현실은 내 이념의 상자를 어떻게 꺼내냐에 따라 다른거거든.
위에 봤던 모네형 그림처럼
똑같은 사물을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졸 달라진다니까.

1991년도에 처음으로 케텔을 썼어.
그러다 93년도에 피씨-서브로 옮긴건,
순전히 모자이크란 최초의 웹브라우저 때문이었지.

그 때 피씨-서브에서 AOL(아메리카온라인) 접속하는 비용이
국제전화에 1/10정도였거든, 올레.

모자이크가 왜 모자이크냐면
사진 한 장을 받을 때
처음 사진은 까맣거나 빨개.
그러나 한 몇분 지나면 이게 4분할 되면서
빨노파깜, 이렇게 색이 분할되지.

그리고 또 한 몇분지나면 이 4분할들이 다시 4분할,  다시 4분할 …

이렇게 되면서 그림 한 장이 완성되는거야.
한 반나절이면 사진 한 장을 전송 받을 수 있어.
물론 19금.

후, 몬드리안 본좌 그림을 보면서
“ㅅㅂ, 저건 유치원생도 그리겠다”라고 생각한 횽아들은 반성해.

몬드리안은 저걸 80년 전에 이미 그려놓고
미래를 예견한거야.
이미지의 원초적인 상은 바로 저 몬드리안의 그림부터 시작해.

말이 좀 빗나갔는데… 어쨌든…


이드

에고

슈퍼에고

누군가의 욕망이 그림처럼 아름답게 나타났으면 좋겠어.

누군가의 이드가 현실이 될 때
어쩌면 우리는 지옥에 있을지도 몰라.

영진공 그럴껄

“이드, 에고, 슈퍼에고 (Id, Ego, SuperEgo)”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