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타가 던진 떡밥들

3D로 안봤습니다. 그냥 2D로 봤죠. 조금 아쉽네요 …

늘 느끼는 거지만 카메론은 정말 꼼꼼합니다.
“개스! 개스!!” 를 기억하실 겁니다. 두팔을 양 옆으로 펼쳤다 굽혔다.
영화에서 볼 수 있습니다. 적절한 순간에.

게다가 매우 친절하기까지 하죠.
영화의 모든 장면들은 기술을 시연하려는 목적과,
관객들에게 지금 무엇이 일어나는지를 제대로 보여주는 목적을 모두 달성합니다.

예를 들면, 멋지라고 슬로모션이 아니라 그 짧은 순간에 일어난 일들을 관객들이 봐야하니까 슬로모션을 쓰는 거죠. 그리고 이 영화는 아무리 밤이라도 어두운데서 뭐 하고 그런 거 없습니다. 다 잘 보이는 곳에서 합니다. 나무가 자체발광 아몰레드 나무들이라.

-= IMAGE 1 =-



“우선은 이야기와 설정이 있고 그 다음에 그걸 구현하기 위해서 기술을 썼다”는 카메론 본인의 말에 100% 동의할 수 밖에 없는 기술사용으로 영화의 CG는 말 그대로 현실과 융합합니다.

그래도 이 영화에 모두가 만족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같이 본 사람도 처음엔 깊이감과 움직임을 강조하는 시점 탓에 어지러웠고,
나중에는 너무 익숙하게 흘러갔다고 …

순수하고 평화를 사랑하며 전통을 지키지만 고루한 원주민,
상대를 알지 못하면서 무작정 용기만 내세우는 전투,
영화와는 달리 현실에서 그런 전투의 결말은 대부분 비극이었죠.
그런 면에서 이 영화는 21세기의 가장 앞선 기술로 70년대의 낭만적 SF를 풀어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여전히 카메론 다운 이야기입니다.
본인도 투자자들에게 그렇게 설명했다네요. 이 영화는 <포카혼타스>와 <늑대와의 춤을>, <푸른골짜기>를 가져다가 믹서기에 넣고 갈아 만든 것 같은 영화라고요.
물론 그 말에 투자자들이 덜덜떠니까 사실은 우주에서 벌어지는 <주라기 공원>이라고 달래주었다지만 …

하지만, 적어도 확실한 것은
이 영화는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에겐 정말 행복한 경험일 거라는 거죠.

영화의 스토리가 <포카혼타스> + <늑대와 춤을> + <미션> 이라면
영화의 설정은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 <배틀필드 2142> 입니다.
실제로 이런 게임 만들어도 괜찮을 듯 … 뭐 비슷한 게임들이 좀 있죠 …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



무엇보다도, 주인공인 제이크 설리가 도달한 곳이야말로
MMORPG 폐인들이 꿈꾸는 궁극의 상태죠.

예전에 무슨 다큐멘터리에서 인터뷰하면서 그런 얘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생각해봐라.

당신이 외국의 어떤 나라에 자주 출입국을 하며 지냈는데,


그 나라에 당신에게 중요한 사람들과 당신에게 중요한 일들이 다 있고,


그 나라의 풍경과 삶이 당신 마음에 쏙 들고,


그 나라에서 당신이 많은 이들에게 인정받고 사랑받는다면,


당신은 진지하게 그 나라로 이민 갈 생각을 하지 않겠나.


그게 MMOG 폐인들의 상태다.


네, 바로 그런 이야기입니다.

그럼 여기서 <아바타>가 투척한 떡밥들을 고찰해보자면,

첫째, 이제 카메론은 자기 영화를 어떻게 선보여야 할지 아는 것 같습니다.
<타이타닉> 때도 엄청난 규모의 세트를 지어서 실제로는 CG 떡칠인 영화에 전통적인 대작의 이미지를 입혔죠.

이번에는 12년의 공백과 첨단 CG를 결합시켜서 시너지효과를 냈습니다.
이건 그냥 카메론의 영화가 아닙니다. 그가 12년간 준비한 기술이 집약된 영화죠. 그 “12년 공백” 이 빠졌더라면 이 영화에 대한 평단의 열광은 조금 덜 했을수도 있습니다.

둘째, 이 영화는 줄거리보다 그 설정에 더 많은 꺼리들이 있습니다.
일단 그 아바타 링크 시스템, 이건 그 자체로 엄청난 상업적 가치를 가진 기술입니다.
이걸 조금 발전시키면 “신체교환” 이 되겠죠.
이 영화의 결말을 보자면 전 세계의 갑부들이 모두 판도라로 올지도 모릅니다.
왜? 몸 바꾸러. 물론 판도라 주민들이 허락을 안해주겠지만.

사실 이 영화 <아바타>의 설정을 주워듣기 시작하던 올해 초 쯤,
<노인의 전쟁>이라는 SF 소설을 읽고 있었습니다. 이 소설 정말 재미있습니다.
근데 그 소설의 설정이 <아바타>와 상당히 비슷하죠.

소설에서는 나이 70넘은 노인들만 모아다가 행성간 전쟁터에 내보냅니다.
물론 그냥 보낼 리는 없죠.  그 노인들의 DNA와 외계인의 유전자를 조합한 하이브리드 전사의 새 몸에 정신을 전송시킵니다. 그래서, 기저귀 차고 휠체어 끌던 노인들이 새로운 몸과 새로운 삶을 얻는 겁니다. 물론 그 몸은 전쟁터에서 부질없이 스러질 운명이지만 모질게도 운 좋은 몇몇은 결국 끝까지 살아남기도 하죠.

그런데, <아바타>를 보니 이것과 같은 얘기네요?


노인(들)의 전쟁, 아주 재미있음

물론 요즘 SF의 트랜드중 하나가 바로 이 신체교환인지도 모르겠습니다만
그러고 보면 신체교환이야 말로 늙어가는 우리 모두의 판타지가 아니던가요.

젊은 독자들은 아무리 말해줘도 실감 안날 겁니다만,
하지만 저처럼 나이 40넘어가 보세요.
이게 궁극의 인생 판타지라는 걸 뼈저리게 느낄 겁니다.

이런 거죠.

열라 고생해서 돈은 많이 벌었는데, 정작 즐기려고 보니까 몸이 늙었네?

걱정 마시라. 이제 당신의 DNA와 우성인자를 적당히 칵테일해서


업그레이드한 젊은 몸에 당신의 정신을 전송하면,


당신은 말 그대로 인생 리셋 할 수 있다.


예전 몸의 스펙이 루저였다고? 울지마시라.


이번에는 위너의 스펙으로 다시 태어난다.


얼굴은 원빈을 닮고 싶다고? 좋다.


새 얼굴은 당신의 모습을 가지고 있지만 조금 원빈st로 개수되어 있을 거다.


블라블라 …


이건 브루스 윌리스가 나왔던 <서로게이트> 보다 몇차원 높은 기술입니다.
서로게이트는 대리로봇이지만 아바타는 진짜 나 자신이죠.
그러니 나이 든 부자들 중에 이 기술에 돈을 쓰지 않을 사람이 누가 있으리요?
아니, 심지어 젊은 부자들 중에도 수요자가 있을지 모르죠.
누구나 자기 몸 혹은 자기의 아바타를 업그레이드 하고 싶을테니까요.

10억 유로는 아니더라도 1억 유로 쯤은 충분히 낼 사람 줄을 설겁니다.
그러니 이 기술만 있어도 그 회사는 판도라에서 입은 손실(?)을 충분히 복구하고도 남을 거예요. 힘 내세요.

셋째, 판도라에 있다는 그 언옵타늄. 그것도 대단한 떡밥이죠.
설정상 그 광물질은 중력에 저항합니다. 만유인력을 거스르는 물질이란 거죠.
그럼 그 광물로 섬을 둥둥 떠다니게 하는 것 말고 뭘 할 수 있냐고요?

간단히 말하면 영구기관을 만들 수 있겠죠.
그래서 자석하고 중력하고 그 언옵타늄만 있으면 영원히 돌아가는 발전기를 만들 수 있습니다.  말 그대로 무한한 에너지를 아무런 에너지 소모 없이 뽑아낼 수 있다는 겁니다. 자원 고갈된 지구에서 이것만큼 대단한 물질이 또 어디 있겠습니까?

정말 막 둥둥 떠나닌다능 …

이런 떡밥들은 나중에 또 다른 이야기로 찾아올지 모릅니다.
확실하진 않지만 어디서는 <아바타>가 3부작으로 기획됐다고들 하던데,
거기서 나올지도 모르죠.

여튼 이제 CG는 현실과 거의 완전히 융합했고
게임은 기존의 내러티브들과 완전히 융합했군요.

울라!!

영진공 짱가

“아바타가 던진 떡밥들”의 3개의 생각

  1. 영화진흥공화국? 이런 쓰레기가은 새끼를 봤나? 이런게 구역질나는 도용이라는 생각은 안해봤냐? 이 쓰레기같은 새끼야!

    영화진흥공사 인줄알고 들어왔다가 별 허접쓰레기같은 새끼의 개소리 낚시질에 크리스마스 기분 망친 유저가~~

  2. 첫번째 캡쳐사진으로 볼때 뭐 캠버젼인거 같은데 2D로 보셨다는게 그딴 저질쓰레기 캠버젼이 아니길 바래요. 이야기는 꽤나 설득력있네요

  3. 굉장히 멋진 영화였죠. 음향이라던가 시각적인 면에서 매우 좋았어요. 저도 2D로 봤는데 3D는 어떨지 궁금하네요.

    게임으로 만들어진다면 엄청난 수익을 거둘거라 생각해요. 그 감독이 게임쪽에도 관심있을까 모르겠지만 한번 만들어줬으면 좋겠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