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존”,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은폐하려는 자

제이슨 본 시리즈의 전쟁 버전처럼 보이는 겉모양과 달리 상당히 지루하고 난해한 영화일지도 모른다는 각오를 하고 봤는데 의외로 상당히 잘 짜여진 첩보/액션 스릴러의 구성 방식 – 선악의 구분이 분명하고 개인 영웅담으로 현실을 치환하는 – 을 따르는 작품이었다.

숨겨진 진실은 과연 무엇이며 – 이라크에 대량 살상 무기가 없었다는 건 만인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기 때문에 영화는 그렇다면 미국 정부에게 거짓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자는 누구인가로 대체했다 – 그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진실을 은혜하려는 자의 대결에서 승자는 과연 누가 될 것인가, 그리고 우리의 영웅은 어떤 결말을 맞게 될 것이며 전쟁의 진실은 과연 어떤 모습으로 밝혀질 것인가 등의 관객 몰입용 떡밥을 꾸준히 뿌려댄다.

영화 초반에 이젠 아예 생지랄을 떠는구나 생각했을 정도로 심하게 흔들어대던 핸드헬드 카메라를 어느 순간부터인가 전혀 의식하지 못하면서 영화를 감상했다.

이라크 전쟁의 빌미가 된 대량살상 무기에 관한 진실이 일개 육군 소대장의 용기있는 행동으로 밝혀졌더라는 부분은 분명 드라마를 위해 가공된 허구일테지만 미국이 조작된 정보를 근거로 이라크를 무력 침공했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그린 존>은 이라크 전쟁에서 미국이 승리를 선언하던 바로 그 시점의 바그다드로 관객들을 초대한다. 그리고 이미 수 년이나 지난 지금까지도 완전하게 해결되지 않은 미국의 남은 숙제를 촉구하기도 한다. 사담 후세인 독재정권이 무너진 것은 이제 됐으니 이라크 내부의 문제는 이라크인들에게 남겨두고 빨리 떠나라는 것.

하지만 애초에 수 천 년의 고도 밑에 깔려있는 석유를 차지하기 위해 일으켰던 전쟁이니 만큼 미국의 행정부가 바뀌었다 한들 그리 쉽사리 물러서지는 않으리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오바마 대통령의 다짐에도 불구하고 아마도 이라크에 사우디 아라비아나 요르단과 같은 안정된 친미 정부를 세워놓기 전까지는 미군은 이라크 땅에서 쉽사리 물러나려 하지 않을 것이다.

이라크 바그다드의 실제 그린존

차라리 제대로된 다큐멘터리로 만들어 놓았어야 할 내용과 아직도 식을 줄을 모르는 뜨거운 감자 같은 이슈를 놓고 전형적인 액션 스릴러 영화 한 편을 만들어놓았으니 사태의 심각성에 비해 영화 자체가 너무 대중적으로 만들어졌다는 사실만으로도 작품에 호감을 느끼지 못하겠다는 분들도 있을 것만 같다.

그러나 이라크 전쟁에 관한 모든 사실들을 이 짧은 극영화 한 편에 담아내기란 애초에 불가능한 일이 아니겠는가. 그런 이유를 제외하고는 <그린 존>이 특별히 어렵다거나 불편하다고 느낄만한 이유는 없다고 보여진다.

핵심적인 사실을 왜곡하고 있는 것도 아니고 오히려 이해하기 쉬운 이야기 구조를 통해 좀 더 많은 이들에게 이라크 전쟁에 관한 문제 의식을 불러 일으켜준다는 미덕을 칭찬받을만 하지 않은가 싶다.

미국은 아직도 21세기의 벽두에 저질러놓은 자신들의 만행에 대해 공식적인 사죄와 그에 걸맞는 행동을 보여주지 않고 있으니까.

Director Paul Greengrass & Matt Damon


워킹 타이틀은 더이상 로맨틱 코미디의 명가라고만 불러서는 안될 듯 싶다. 코엔 형제의 <시리어스 맨>에 이어 <그린 존>까지, 워킹 타이틀의 오지랖에는 이제 경계가 없다. 그리고 내놓았다 하면 실속 있고 참 잘 만들었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마이클 만 감독의 선구적인 노력에 힘입어 이제 제작비 규모를 불문하고 왠만한 영화들은 모두들 디지털 카메라로 촬영을 하는구나 싶은데, <그린 존>은 유난히 디지털 촬영의 티를 많이 내는 편이다. 광량이 부족한 장면에서 생기는 화면 상의 노이즈를 거리낌 없이 노출하는 것이 상황의 리얼리티를 살려준다고 보는 견해도 있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여전히 좀 거슬린다.



누군가에게 이라크 전쟁은 분명 해방 전쟁이기도 했을 것이다. 그러나 전쟁 이후 바람직한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한 발걸음은 너무 무겁고 복잡하기만 하다. <그린 존>에서 가장 값진 장면은 차기 정권 수립을 위한 협의가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보여주는 ‘그린 존 안에서의 또 다른 전쟁’ 장면이다. 우리도 불과 몇 십 년 전에 겪었던 일이고 여전히 그 그늘 아래에서 살고 있는 지라 정말 남의 일 같지가 않더라.


영진공 신어지

““그린 존”,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은폐하려는 자”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