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객”, 영화는 길고 밀도는 엷다.



괴작 영화라는 “불청객”,
영화는 …… 그냥 괴작이었습니다.

적어도 그 수준에서는 잘 만들었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그 수준이라는게, 디씨인사이드의 합성갤 수준이라는 점이죠.

몇몇 주어진 여건을 영리하게 활용한 장면이 있고,
SF가 뭔지를 알고 있다는 점은 분명히 좋았습니다.
하지만 그걸로 버티기엔 영화가 너무 길었어요.

영화보다는 앞에 보여준 모큐멘터리(를 지향한 영상)와 광고전단지가 더 괜찮았다는,
광고전단지 귀퉁이에는 떠든사람 “무인촌, 삼명박’ 이라고 씌여 있더군요.

덧붙여 이런 영화는 ‘필름포럼’ 이라는 고상한 곳에는 좀 안어울린다는 ……
거기는 팝콘도 안 팔아요.

커피라고 파는건 점원 한명이 직접 드립핑하며 만드는 거라 한잔 만드는데 거의 5분.

우리는 바로 앞사람 커피 “완성”되길 기다리다가 영화상영 시작 전이라고 짤렸음.
아니 왜? 혹시 모르죠 그 점원이 영사기도 돌리는지 ……
거기 분위기로 봐서는 그런 일도 충분히 가능할 듯  -_-;;;

이런 B급 영화를 팝콘도 없이. 그나마 커피도 없이 어떻게 보란 말인지.
아, 진작에 콜라를 사들고 들어갈 것을 ……
혹시 가실 일 있으면 미리 음료수 사들고 들어가세요.

도대체 어떤 영화인지 궁금하시다면 감독의 전작인 단편영화 “진달래”를 보시길.


“불청객”은 이 영화를 60분 분량으로 늘렸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래서 약간의 특수효과가 덧붙여졌고 아이디어의 밀도는 낮아졌죠.

“군대를 갔다왔더니 아저씨가 되었어”

아, 그래서 원빈이 아저씨구나…..

영진공 짱가

““불청객”, 영화는 길고 밀도는 엷다.”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