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인걸: 측전무후의 비밀”, 홍콩식 무협의 추억


서극 감독의 신작 <적인걸 : 측천무후의 비밀>은 미스테리 무협물을 표방한다.

중국 역사에서 최초이자 유일한 여황제로 기록된 당나라 측천무후(유가령)의 즉위식을 위해 초대형 불상이 세워지던 중 그 공사 과정에서 책임자들이 자연발화하는 사건이 일어나는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8년 전 측천무후의 섭정에 반대하다가 반역죄로 몰려 복역 중이던 황실 직속의 수사관 적인걸(유덕화)이 소환된다.

7세기 중국을 배경으로 멋진 과학 수사의 진면복을 보여줄 것 같았던 적인걸은 그러나 과학 보다는 다양한 술법이 가미된 무협 수사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며 자연발화 사건과 측천무후의 최측근 국사의 비밀을 풀고 여황제의 즉위식을 지켜낸다.

영화의 소제목으로 사용된 ‘측천무후의 비밀’이란 국사라는 비밀스러운 존재를 통해 반대 세력을 척결하면서도 그에 대한 비난을 피해왔던 섭정의 대가 측천무후의 통치술이다. 적인걸은 측천무후의 섭정을 반대했던 인물이지만 지난 8년 간 중국이 대평성대를 이룬 모습을 통해 측천무후의 편에 서게 되고 황제 즉위를 반대하는 세력으로부터 측천무후를 지켜내기까지 한다.

과정이야 어쨌거나 지금까지 나라 살림을 잘 해오셨으니 앞으로도 이처럼 잘 해주시기만 한다면야 더 바랄게 없겠다는 홍콩과 중국 대중들의 마음을 실어 적인걸로 하여금 측천무후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하게 만드는 것이다.

바깥에서는 중국 정부로부터 박해를 받고 있는 천안문 세대의 인권운동가에게 노벨평화상을 수여하며 경계를 하고 있는 중이지만 중국 내부에서의 목소리는 이처럼 통일 중국과 그 성장세를 시종일관 지지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게 된다.

<적인걸 : 측천무후의 비밀>은 여러모로 80년대 홍콩 무협영화에 대한 향수를 자극하는 작품이다. 오랜만에 보는 광동어로 진행되는 영화라서 – 중국 본토 상영 때는 북경어로 더빙할 듯 – 그런 것만이 아니라 전반적인 만듦새가 요즘 영화 같지가 않고 자꾸 옛날 영화를 보는 듯 해서 그렇다.

과장된 스케일과 과장된 캐릭터들, 그리고 무엇보다 이들이 하고 있는 무협 액션에서 옛날 영화 냄새가 많이 난다. 시대가 바뀌어 컴퓨터그래픽이 상당히 많은 역할을 해주고 있다는 점을 제외하면 세트장 안에서의 와이어 액션과 편집 기술에 의존하는 대부분의 액션 장면에서 그 때 그 시절의 느낌이 적잖이 묻어난다는 얘기다.

심지어 일부 장면에서는 디지털로 촬영해서 이어붙인 듯한 이질적인 화면이 발견되고 있어 이 영화는 앞으로 5년도 지나지 않아 금새 상당히 낡은 느낌을 전해주는 영화로 남게될 수 밖에 없으리란 걱정이 들 정도였다.

그래도 나름 긍정적인 부분은 홍콩영화의 전성 시대를 풍미했던 추억의 스타들이 아직까지 건재한 모습으로 주요 배역을 차지하며 활약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정도가 아닐까 싶다.

유가령과 유덕화, 두 주연배우 뿐만 아니라 양가휘와 심지어 오요한의 모습까지 볼 수 있었다는 건 – 비록 모든 관객들에게 해당되는 사항은 아닐지라도 – 나름 기억해둘만한 일이었다고 생각된다.

여기에 크리딧에서 발견한 ‘무술감독 홍금보’ 역시 언급하지 않을 수 없는 부분인데 덕분에 이 영화의 액션이 그토록 옛스러워 보였던 것인지도 모르겠다.

영진공 신어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