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라노; 연애조작단”, 꽃포장 안에는 역시 코미디만 있었다.


김현석 감독의 전작 <스카우트>(2007) 의 탁월한 완성도와 함께 작품 속에 담긴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던 안타까운 홍보 실패의 사례를 기억하는 관객이라면 새 영화 <시라노; 연애조작단>에 대해서도 전형적인 트렌디 코믹 멜로로만 보이는 꽃분홍색 겉포장의 이면에 깜짝 놀랄 만한 무엇인가가 숨겨져 있을 거라는 – “내가 오늘 이 영화를 보러 오길 너무 잘했다”는 생각이 들게 할 만큼 – 기대를 가졌을 법하다. 그리고 이번 영화에서 만큼은 김현석 감독의 재능이 다수 관객들에게도 널리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아는게 병이라고, 김현석 감독의 신작이라는 이유만으로 무턱대고 기대치를 높여놓았던 내 경우 <시라노; 연애조작단>이 영 마뜩찮은 작품이 되고 말았다. 차라리 김현석이 누군지, 아예 감독 이름 같은 건 상관하지 않고 포스터에 나온 주연 배우들 얼굴과 로맨틱 코미디 영화로서의 컨셉만 보고 입장권을 구입한 관객들이 영화를 훨씬 재미있게 감상하겠지 싶은 생각을 하게 된다.

*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었던 부분은 연애조작단의 활약상 또는 일하는 방식을 한 차례 소개해올리는 도입부였다. 그리고 본게임이라 할 수 있는 펀드매니저 상용(최다니엘)의 의뢰 건을 진행하기 시작하면서 연애조작단의 리더인 병훈(엄태웅)과 연애조작의 목표물 희중(이민정)의 과거가 조금씩 드러나게 되는데 이 부분에서는 살짝 지루했던 것 같다.

희중을 대상으로 하는 연애조작이 한 차례 실패로 돌아간 이후 심기일전해서 재도전을 하게 되는 후반부는 희곡에서와 같은 시라노의 역할에 충실하며 희중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병훈과 희중의 새로운 인연으로서 자신에게 주어진 대사를 벗어나 마침내 솔직한 자기 감정을 전달하는 데에 성공하는 상용의 활약이 교차하며 다시금 활력을 얻게 된다.

이 과정에서 희중이 연애조작의 대상으로만 머물고 있다는 점은 안타깝지만 병훈을 얻기 위한 민영(박신혜)의 적극성이 그런대로 균형감을 살려주고 있다. 권해효가 연기한 사채업자들의 개입은 상용과 희중을 맺어주기 위해 스스로 방패 역할을 자처하는 병훈의 행동을 보여주기 위한 장치로서는 유효했지만 그럼에도 그다지 잘된 설정은 아니었던 것 같다. 물론 그 덕분에 이 영화가 순도 높은 멜로가 아닌 그저 코미디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상기시킬 수는 있었다.

연인의 마음을 사로잡는 일도 때로는 연출이 필요한 분야이고 – 그 대상이 되는 입장에서도 상대방이 아주 싫지만 않다면 이것을 가상한 노력으로 봐주는 경향이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 타고난 선수가 아닌 바에야 제 머리를 깎으려면 아무래도 서툴 수 밖에 없으니 연애조작까지는 아니더라도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할 때가 있다.

그러나 영화 속에서 다뤄지는 연애조작단의 활동이란 상당한 자금을 필요로 하는 일인데 <시라노; 연애조작단>은 사람의 진심을 전달하고 그것을 오랜 관계로 이끌어가는 것과는 별개의 문제라는 것을 상기시키고 있다. 영화의 주제는 진정한 사랑이 사람 간 신뢰의 문제도 덮을 수 있다는 것인듯 한데 이것이 제대로 형상화되고 있는 것인지는 분명하지가 않다. 물론 젊은 날의 사랑과 연애를 소재로 삼는, 어디까지나 트렌디 코미디 영화에 불과한 것이니 그런 것까지 충족시켜야 할 필요는 없었다고 본다.

마지막 에필로그에서는 희중을 떠나보낸 병훈이 민영으로부터 연애조작 – 예전에는 작업이라는 말로 표현되기도 했었던 – 의 대상이 되는 장면을 보여준다. 그리고 동료인 철빈(박철민)의 의미심장한 윙크로 마무리가 되는데 아마도 이런 코믹 멜로물을 만드는 감독 자신의 역할 또한 시라노와 같은 것으로 인식해주길 바라는 의사표현처럼 보인다.

과연 <시라노; 연애조작단>을 본 덕분에 연애감정이 싹트는 계기가 될런지는 관객 각자의 믿음, 소망, 사랑에 달린 일이긴 하겠지만 말이다.


영진공 신어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