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없는 이야기”, 박수치기엔 좀 애매한









⊙ 저자
최규석
⊙ 펴냄 사계절



이번 최규석 작가의 작품은 만화책이 아닌 우화집이다
. 앞서 울기엔 좀 애매한에서 멋진 작품을 선보였기 때문에 다음 작품을 손꼽아 기다린 나로서는 반가웠지만 한편으로 생각지도 못한 우화집이라서 다소 실망스럽기도 하다. 하지만 최규석 작가의 새로운 모습이라는 측면에서 주목해볼 만하다.

책의 전체적인 모양새는 3~4장의 짧은 우화들과 다양한 느낌의 삽화가 실려 있는 형식이다. 거친 붓선이 살아있는 그림에서부터 연필 소묘, 동화느낌의 그림까지 최규석 작가의 다양한 그림을 맛볼 수 있다. 가히 최규석 작가의 높은 그림내공이 느껴진다.

하지만 책의 완성도에 있어서는 아쉬움이 느껴진다. “울기엔 좀 애매한”에서 짧은 일정 안에 수채화라는 노가다를 하느라 기력이 떨어진 탓일까. 이번 책은 쉬어가는 느낌이 든다.

이 책의 문제는 우화들의 내용과 구성이 비슷비슷하다는 점이다
. 그러다보니 뒤로 갈수록 이야기의 감흥은 제곱에 반비례하고 있다. 이 비루한 현실을 비꼬고 싶은 마음이야 백날을 이야기해도 아깝지 않지만 짧은 분량 안에서 비슷한 주제들을 소화시키려보니 내용도, 형식도 비슷하고 진부해져버린 이야기들이 여럿 보인다.

물론
고래가 그랬어에서 연재했던 것을 일부 엮은 탓이겠지만 오롯이 연재분만 모은 것은 아니니 차라리 2,3개의 글을 택해 좀더 뼈와 살을 붙여 분량의 변화를 주던가 아니면, 주제의 폭을 좀더 넓혔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반가운 것도 있는데 이 책에는 “고래가 그랬어에 실렸다가 기독교인들의 쓰나미 같은 항의를 받았다는 불행한 소년편이 실려 있다. 매우 짧은 내용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드는 좋은 작품이다.


만화 출판사도 아닌 사계절에서 ‘1318만화가 열전이라는 시리즈로 만화 단행본을 출판하고 있다. 이 책은 이 시리즈의 두 번째 권으로 첫 번째 권은 역시 최규석 작가의 울기엔 좀 애매한이었다. 사계절의 새롭고 긍정적인 시도에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 나올 다음 만화가들의 작품들도 두 손 모아 기다리고 있겠다. 특히 앙꼬 작가님꺼~!



영진공 self_fish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