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급 병맛 생계형 아이돌???

 

 


 


 


 



 


 


 


어느 여름밤 치맥 회식을 위해 안성에서 맞춘 복장으로 튀어나갈 준비가 된 직딩의 모습을 하고 있는 이 처자들은 누굴까?


 


이들은 일본에서 모모이로 클로버 Z (ももいろクローバーZ, Momoiro Clover Z, 복숭아빛 클로버)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소녀그룹이라고 한다.


 


솔직히 며칠 전까지 이 친구들이 누군지, 뭐하는 애들인지 알 수도 없고 알 필요도 없었는데 최근 불거진 어느 소녀그룹의 논란(?)이 뭔가 궁금하여 검색하다가 알게되었다.


 


2008년에 데뷔했다고 하는 이들은 아이돌이 되기 위해 거리에서 전단돌리기, 동네 놀이터에서 어린이들 상대로 공연하기 등 온갖 극기훈련을 거쳤다고 하여 생계돌이라 불리기도 하고,


 


시키는 건 뭐든지 다한다는 신조 아래 덕후 컨셉, 동네 노는 오빠 컨셉, 불량 직장인 컨셉 등 가리지 않고 닥치는대로 엽기질을 한다하여 병맛돌로 불리기도 한다고 한다.


 


 


  


 



시켜만 주신다면 눈에 불을 켜겠어요!


 


 


 


개인적으로는 소녀시대 멤버 이름과 얼굴도 매치시키지 못하는 마당에 일본 아이돌 그룹에 관심을 둘 일이 전혀 없지만,


 


검색결과에 나오는 이들의 활동상이 신기방기 하기도 하고 부담없이 한 번 웃어볼 수 있을 듯도 하여 가볍게 소개하는 바이니 그냥 그렇게 봐주시면 좋겠다.


 


우선 노래 이들의 노래 하나 들어보자.


 


 




 


 


위의 동영상에 나오는 노래는 이 친구들의 히트곡 중 하나라는데, 제목이 무려 “노동찬가”이다.


 


가창력이나 무대구성이야 뭐라 할 말이 없지만 … 가사 내용이 황당한게,


 


마치 옛 직장에서 노동조합 활동 열심히 하다가 퇴직한 할아버지가, 동네에서 어린애들 삥이나 뜯으며 껄렁대는 애들 붙잡아놓고 혼내면서 한바탕 설교를 늘어놓을때나 할 법한 이야기를 어린 소녀들 다섯 명이서 천연덕스럽게 불러제끼고 있는 것이다. 그걸 또 좋다고 따라부르고들 있는데 그게 그리 밉상스럽지만은 않다.


 


뮤비 하나 더 보자.


 


 


 




 


 


대놓고  덕후 병맛 전대물이다. 그게 컨셉이란다. 이거 TV에서 공연할 때 보면 요 꼬맹이들은 무지 진지하게 스텝 밟아주시고 팬들은 막 따라 부르는데 … 사회자들은 그거 보고 허탈하게 웃는다.


 


자기들 말마따나 뭐가됐든 시키는대로 열심히 하기는 한다. 그런 모습을 보면 귀엽기도 하고 한편으론 뜨악하기도 하지만 …  그냥 한 번 보고 피식 웃을 수 있으면 그걸로 된거지 뭐 … 이런 생각도 든다.


 


그런데 이 친구들, 왜 그런지 모르겠으나 최근 논란이 된 국내 소녀그룹들과 묘하게 상황적으로 겹치는게 있다.


 


이번에 문제가 된 소녀그룹과는 컨셉과 설정 표절 논란으로 설왕설래 중이고, 아래 동영상을 보면 이전에 문제가 된 소녀그룹과 개념(?)으로 엮이기도 한다.


 


13분 10초부터 25초까지를 보도록 하자.


 


 




 


 


항간에는 이 친구들이 개념발언을 했네 … 그게 아니라 전범기를 관련상품에 사용했네 … 등등 이런 저런 말도 많은데 …


 


늦무더위가 찜찌는데 뭐 그런거까지 왈가왈부할 이유는 없어보이고 그냥 이런 친구들도 있구나 하고 슬쩍 웃어보는 선에서 마무리하면 될 듯 하다.


 


그럼 이만 총총 …


 


 


 


영진공 이규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