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UCC? 정경유착??” <영진공 68호>

구국의 소리
2007년 1월 31일

손학규 전 경기지사가 UCC에 대한 선관위의 입장에 우려를 표명했다.
(blog.daum.net/hqsohn/9250746)

많은 이들이 손학규 전 지사에게 동조하는 듯하지만 그전에 난 손 전 지사가 투명인간이 아닌가 생각된다. 너무나 속이 뻔히 들여다 보이기 때문이다.

UCC가 각광 받으면서 뜬 사이트들이 있다. 판도라 TV와 디시인사이드다. 이들은 엊그제 대선 UCC 설명회까지 개최했고, 그 자리에는 손학규 지사도 참석했다. UCC에 대한 관심이 지속될수록 판도라 TV와 디시인사이드는 재미를 볼 테고, 그 UCC를 이용해 자신의 지지도를 올릴 수 있다면 손학규 지사 역시 누이 좋고 매부 좋고다.

게다가 디시인사이드는 손학규 지사 재직 당시 그랜드서울이라는 경기도 프로젝트를 홍보했었다. 그 프로젝트는 나중에 한현규 경기 부지사가 지휘했던 것으로 드러났고, 한현규 부지사는 뇌물수수로 구속됐다. 한현규 씨는 뇌물로 받은 돈의 일부를 ‘그랜드서울을 만드는 사람들의 모임’을 조직하는 데 썼다고 밝혔다. 그리고 한현규 씨는 손학규 지사 측근으로 알려진 사람이다. 이처럼 손 전 지사는 UCC 싸이트와 알게 모르게 관련이 있는 사람이다.

UCC를 통해 재미를 보려는 기업과 정치인. 더불어 그 정치인이 성공한다면 해당 기업들은 금상첨화일 거다. 이거 신종 정경유착이 아니고 뭐란 말인가?

더 웃기는 일은 이 UCC가 판도라 TV의 재산도, 디시인사이드의 김유식 사장의 재산도 아니란 사실이다. 재주는 네티즌이 부리고 돈은 정치인과 기업이 가져가는 상황인 셈.

현재의 국내 UCC, 특히 동영상 UCC는 사실 별 의미가 없다. 인터넷만의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나가는 것이 아니고 공중파 방송을 쫓아가기에 바쁘기 때문이다. 화제가 되는 UCC는 거의 대부분이 공중파 방송의 짝퉁들이다. 유명 연예인 모창, 유명 연예인 춤 따라하기, 유명 방송 실수 장면들. 인터넷을 기반으로 네티즌만의 아이디어가 들어간, 그러니까 공중파 방송 관습의 허를 찌르는 자유롭고 새로운 영상은 국내 동영상 UCC에서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다.

대신 그 UCC를 시장에 내다팔고, 정치권에 줄대는 데 사용하는 모습은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씁쓸한 풍경이다.

뉴스 놀이터 편집장의 성토
철구(http://chulgoo.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