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소원은 통일

“우리의 소원은 통일” … 이 말을 들어 본 게 참 오래 전이다.


왜 그럴까. 더 이상 우리에게 통일은 의미가 없게 된 걸까.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인 그런 일이 돼버린 걸까. 또 누군가는 비용이 많이 들어서 통일을 하지 않는 게 낫다고도 하는데 정말 그런가.


그렇지 않다. 통일은 해야 한다. 그저 별 고민 없이 한 민족이니까 그래야 한다는 차원에서 하는 말이 아니다. 통일은 지금의 우리에게 매우 필요하기에 하는 말이다.


통일의 필요성은 “민족 공동의 번영”이라는 추상적인 표현 속에 들어있는 현 시점에서의 현실적인 문제에서 찾을 수가 있다. 그건 바로 어떻게 잘 먹고 잘 살 수 있는가에 대한 해답 찾기이다.


다 아다시피 IMF 금융위기 이후 남쪽은 참으로 빠르게 세계 자본의 경쟁구도 속으로 빨려 들어가고 있다. 그리고 비슷한 시기에 북쪽의 경제위기도 가속화되었다. 최근의 중국과 러시아는 사회주의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자본주의를 적극 실천하고 있다. 미국이 자본주의의 맹주라고는 하지만 그들도 적절한 투자처와 소비시장이 필요하기는 마찬가지다.


말 그대로 무한경쟁의 시대이고 그 안에서는 스스로 살아남는 것이 미덕인 것이다. 그런데 지금 우리의 현실은 “스스로” 무언가를 하는 것이 참으로 힘들다. 우리 자체의 동력에 대한 평가는 별개로 하고, 지금 우리를 둘러 싼 정세가 그러하다는 것이다. 일례를 들자면, 개성공단에 들어가는 생산자재도 미국의 승인을 거쳐야 하는 것이 현실이다.


물론 “분단”이 남쪽과 북쪽에 일정한 이득을 준 시절도 있었다. “분단”을 통한 이익을 취하기 위해 미국이 남쪽을 지원하고 중국과 러시아가 북쪽을 지원하던 시절 말이다. 하지만 이미 말했듯이 그 시절은 이미 오래 전에 지나갔다.


스스로 살아남기 위해 그리고 그걸 꾸준히 잘 하기 위해서는 걸림돌을 제거해야 한다. 지금 남쪽과 북쪽에 현실로 존재하는 가장 큰 걸림돌은 “분단”과 “분단”으로 인해 발생하는 여러 상황들이다. 이걸 없애야 하고 이걸 없애야 우리의 문제를 다른 이들과 협의하고 승인 받아야 하는 일들이 서서히 사라질 것이다. 그래야 우리는 비로소 나의 일과 우리의 일을 스스로 결정하고 해결하는 길로 나갈 수 있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통일은 해야 하는 것이다. 안 그래도 문제 많은 자본주의 남쪽과 사회주의 북쪽이 합쳐지자마자 곧바로 문제들이 해결되고 평화와 번영이 보장되는 것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통일은 각자의 문제와 또 상호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유용하고 효과적인 계기가 될 것이므로 “상호 존중과 신뢰”를 통해 속히 그 과정에 착수하여야 하고 부단한 노력을 통해 결실을 맺어가야 할 것이다.


그런 맥락에서 이번 “남북관계 발전 평화 번영을 위한 선언”은 커다란 의미를 가진다 할 것이다. 특히 선언문 4항을 통해 “3자 또는 4자 정상들이 한반도 지역에서 만나 종전을 선언하는 문제를 추진”하겠음을 명시하여 분단의 외부요인 해소 노력에 합의한 것과, 선언문 2항에서 “내부 문제에 간섭하지 않으며” “각기 법률적, 제도적 장치들을 정비”하는 분단해소를 위한 내부적인 노력을 “양측 의회 등 각 분야의 대화와 접촉”이라는 방식으로 풀겠다고 구체화 한 것 등은 매우 높이 평가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선언문 5, 6, 7, 8 항을 통해 경제, 문화, 인도주의에 대한 정신과 구체적 방안을 명시한 것은 남측과 북측이, 통일은 사회 전 분야에 걸친 준비 과정을 통해야만 제대로 달성될 수 있다는 인식을 상호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포괄적인 내용에 구체적 방안이 함께 하는 이번의 선언이 남과 북 양측에서 부디 정권의 차원이 아닌 상생의 차원에서 계승되고 발전되기를 바라며, 속히 이번의 선언에 이어지는 구체적인 실천 방안들이 도출되고 실행되기를 원하는 바이다.


한 가지 덧붙이자면, 미국의 보수파에서도 점차 폐기단계에 들어가고 있는 “한반도 분단 장사”에 목매고 있는 우리 내부의 “꾼”들은 자꾸 판 깨려 하지 말고 이제 좀 제발 다른 “거리”를 찾아보기 바란다. 시장상황이 변하면 판 깨지 말고 거기에 빨리 적응해야 살아 남는다는 거 잘 알면서들 왜 그러냐.


이쯤에서 우리의 옛 노래를 함께 흥얼거려보는 건 어떨까. 가사는 다음과 같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
꿈에도 소원은 통일 이 정성 다해서 통일
통일을 이루자 이 겨레 살리는 통일
이 나라 살리는 통일 통일이여 오라
통일이여 오라


우리의 소원은 자주
꿈에도 소원은 통일 이 목숨 바쳐서 통일
통일을 이루자 이 겨레 살리는 자주
이 나라 살리는 통일 통일이여 어서 오라
통일을 이루자



 


영진공 편집인 이규훈

“우리의 소원은 통일”의 12개의 생각

  1. 핑백: 민노씨.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