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오빠”의 귀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태초에 빵상 이전에 영삼 있었다.
사실이었다. 한때 영삼오빠의 어록은 ‘좀 짱’ 정도가 아니라 인기 최고였다.
오빠는 말만 화끈하게 하는 게 아니라 행동도 화끈해서, 고려대 특강하러 갔는데 학생들이 저지하니깐, 차 안에서 14시간을 버틴 적도 있다.
소변은 우유통에 누어가며 말이지. 이건 보통 화끈한 게 아니라서 홀딱 반할 수밖에 없었다구용.

한동안 조용했던 오빠가 다시 입을 열었다. 한나라당 공천 때문에 화났다. “한나라당의 버르장머리를 고쳐야” 한단다. 역시 오빠다!  재임시절 공식석상-무려 한중 정상회담 자리-에서 “일본의 버르장머리를 고쳐놓겠다” 고 선언해 모두를 화들짝 놀라게 한 터프함, 어디 안 버린 거다. 이런 멋쟁이♡

오빠의 귀환이 반가워 아래 자료를 링크한다.
아 물론 반갑다는 거지, 사귀고 싶다는 건 아님.




영진공
도대체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