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 레이서>를 결국 보다.

 

워쇼스키형제가 제작자가 아니었다면, 그 낮은 평점에 이 영화를 봤을 것 같진 않다.
그만큼 워쇼스키의 영향력은 날 지배했지만,
내 감정까지 좌우하진 못했다.

처음에 내가 어릴 적 알던 <달려라 번개호>의 주제가가 나왔을 때, 아 그때 그 노래가 번안곡이었구나,를 깨달았는데
그건 이 영화가 달려라 번개호 세대에게 바치는 영화라고 생각하게 만들었다.
물론 마하5, 6의 모양도 번개호와 판박이고,
중간에 점프하는 장치도 번개호 시절에 늘 나오던 거 아닌가.

hk3.bmp
하지만 워쇼스키의 문제는 번개호 세대를 겨냥했으면서도 정작 영화는 10세 내외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만들었다는 데 있다.
내가 동심을 그리 싫어하는 건 아니고, 웬만한 유치함도 참아넘길 수 있었지만 <스피드 레이서>는 좀 심했다.
침팬지와 어린애가 조연으로 나오고, 경주 장면도 박진감이 없었다.
별 열 개가 만점이라면 딱 세 개 준다.

물론 이 영화를 보고 재미있어할 사람도 있을 거다.
그렇다면 그 사람은 영화의 이미지와 그래픽을 좋아하는 것일텐데,
<300>에 대한 태도를 보면 이 영화가 자신에게 맞는지 알 수 있다.
서사에 목마른 난 줄거리가 말이 되는지 안되는지를 훨씬 중요시하니 당연히 <300>이 재미없었고,
마찬가지로 처음부터 끝까지 단순하기만 한 <스피드 레이서>가 재미있을 리가 없다.
내가 <아이언맨>을 보기 드물게 재미있다고 느낀 건,
그가 아이언맨이 되기까지의 과정이 워낙 설득력 있게 잘 묘사된 탓인데,
화려한 이미지와 전투장면을 원했다면 <아이언맨>이 재미없을 수도 있을 것이다.

아무튼 워쇼스키는 내 마음 속의 영웅인 번개호를 저렇게 죽여버렸다.
그렇다고 그를 원망하고픈 마음이 들진 않는 것이
매트릭스 시리즈에서 그가 몇번이나 날 황홀하게 만든 덕분이기도 하고,
번개호를 소재로 영화를 만든다면 <스피드 레이서> 이상가는 게 안나올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이기도 하다.
옛날이야 재밌게 봤지만
지금 내가 다시금 그때의 번개호를 본다면 과연 재미있다고 할까?
극장에서 나갈 때 함박웃음을 짓는 아이들을 보니 슬며시 궁금해진다.
쟤들이 옛날 번개호 보면 재밌어 할까?


영진공 서민

“<스피드 레이서>를 결국 보다.”의 12개의 생각

  1. 하..그러셨군요… 저는 오히려 아이언 맨보다는 스피드 레이서 쪽의 손을 들어줍니다. 아이언맨쪽도 설득력 없기는 마찬가지였고, 전 오히려 스피드 레이서 쪽이 더 볼거리가 많지 않나 싶네요. 전, 번개호 세대가 아니라서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암튼 글 잘 읽었습니다^^

  2. 핑백: Movie rewind
  3. 300 정말 제 취향 아니더군요. 영화를 단순히 재미가 있냐 없냐만으로 구분짓는것을 (다른 예술장르도 마찬가지로) 피하지만, 이 블로그에서는 그렇게 따지는 것 같으니 단순히 나가죠. 300, 재미 없었습니다.
    스피드 레이서 재미있었어요. 사회 풍자적인 내용을 아주 명쾌하게 풀어내는 화법, 워쇼스키 답더군요. 가족영화의 특성상 철학적인 고찰은 모두 빼버려서- 그런 것을 바라고 든 사람들은 별로였을지 모르겠네요.

  4. 아..번개호 보니까 그 디자인이랑 같네요. 호오..그런거구나.
    감사합니다.

    그런데 저도 아이언맨이 설득력이 있다고 보지는 않는데요..
    300 쪽이 스토리 구성이 나은듯.
    (게다가 이건 실화를 바탕으로 한거고.)

    스피드 레이서나 아이언맨이나 볼거리 위주로 나온 영화같습니다.
    물론 굳이 말하면 아이언맨은 원작에서의 심도있는 스토리가 있으니..
    조금 더 낫겠지요.

  5. 핑백: [puRiaE]
  6. 노골적이던 알바도 잠잠해진 지금 확연하게 드러나죠…

  7. 저도 아이언맨보단 스피드레이서가 더 좋던데^^;;
    20대 후반의 나이에 아직 철이 덜들었나봅니다 ㅎㅎ
    두시간 내내 스릴 있고 재미있게 웃으면서 보고 나왔습니다

    다만..워쇼스키형제의 대작 “매트릭스” 같은 심오한 철학적 고찰같은걸 기대하셨던
    분들은 실망하셨을수도 있겠네요 ㅎㅎ

    그런 심오한 내용은 없이 유쾌하고 속도감있게 눈이 휙휙 돌아가게 만드는
    그런 즐거운 영화였습니다 🙂

  8. 전 재미있었습니다. 같이 보러 간 제 친구도 재밌었다고 하더군요(20대 중반)
    장르 특성상 복잡한 이야기 전개는 없었지만,
    장면 장면의 톡톡 튀는 연출이 굉장히 맘에 들었습니다. 중간 중간 필요 없는 장면은 편집하고, 캐릭터의 매력을 좀 더 살렸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었지만,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웠습니다.

  9. 아직 영화를 못봤습니다.
    하지만 기대하고 있습니다.
    번개호 (원제: 마하고고)에서도 침팬치와 동생은 늘 뒷트렁크에 들어가 있던 녀석들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래픽에선 우수하지만 스토리가 유치하다라는 부분이군요.
    한번 봐야겠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