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로 보는 광우병 논쟁

 

아래 동영상은 인기 미국 드라마 “보스턴 리걸”의 에피소드 하나를 편집한 자료인데,
지금 우리나라에서 일어나는 논쟁을 축약한 것과 같군요.

그리고 이걸 보면 다우너 소가 반드시 광우병 소가 아니라는 것이
오히려 더 무서운 사실이라는 걸 알게됩니다.
이미 보신 분들은 복습하는 기분으로 한 번 더 보시면 될 듯 …

모든 다우너가 광우병도 아니지만 다우너가 아니어도 광우병일 수 있다는 거죠.
다우너만 광우병이라면 오히려 발견하기도 쉬울텐데 그게 아니니 …
미국 워싱턴 주에서 발견된 광우병 소의 경우가 그랬다고요.

 
그렇다면 결국 지금 검찰은 광우병이 얼마나 무시무시한 병인지를 밝히기 위해서
PD수첩과 싸우고 있는 거군효..

아 그러쿠나 ….. -.-

덧붙여, 이제 이슈는 광우병 자체를 넘어섰습니다.

이 정부의 알량한 거짓말이 진짜 문제죠.

추가협상이라는게 사실은 그저 “논의”에 불과했고,
그나마 그 모든 것 조차 미국수출업자들의 일시적인 양해일 뿐이라는 점.
(게다가 그 양해는 안해줘도 뭐라 따질 수 없는 그런 것이고…)

공기업 민영화 안한다고 했지만 안하는게 아니고

영어몰입교육 안한다고 했다지만 역시 안하는 게 아니었고

심지어 운하관련 주식들이 뛴다는 걸 보면
이제 시장에서도 명박이가 안한다는게 안하는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다는…

입만 열면 거짓말을 하는 정부, 그런 정부를 용납해야 하느냐가 문제입니다.

뭐 지난 번 집회후에 탄 택시 기사는 그러더군요.

“아무리 우리가 불리해도 이미 저지른 협상이니 그건 물릴 수 없지 않느냐.
미국이 얼마나 무서운 나라인데…-_-;;; (이 놀라운 복종의 정신)
우리가 하는 계약도 한번 하면 도로 물리지 못하지 않더냐.
아니면 엄청난 위약금을 물어야 하고…”

네, 그럴 수도 있겠죠.
하지만 그런 경우엔 최소한 다음 두 조치 중 하나를 해야 정상입니다.

당사자가 계약을 책임지고 물리던가.
그걸 못하겠으면 그 계약한 담당자를 짜르던가.

지금은 그 둘 다를 거부하고 있다는 게 문제죠.

그 잘난 계약의 논리도 지 좋은대로만 주장하는
찌질이 중에서도 상찌질이인 그런 인간들이
자칭 보수라는 인간들입니다.


영진공 짱가

“미드로 보는 광우병 논쟁”의 한가지 생각

  1. 충격적인 내용이군요. 좋은 자료 잘 봤습니다.

    MB에서 제발 재협상을 해 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