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햄버거의 무서운 이야기






-= IMAGE 1 =-


에릭 슐로서, 찰스 윌슨 지음, 출판사: 모멘토

이번에 광우병 문제로 인해서 미국산소고기의 위험성이 부각되고 있습니다.
물론 그 위험성은 무시할 수 없는 것이고 국가는 그런 위험을 통제하고 관리할 의무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걸 자기들이 안하고 미국 쇠고기 판매업자들에게 맡기면서 미국을 믿자고(덧붙여 안 믿으면 빨갱이라고) 주장하니 사람들이 뒤집어지는 것도 당연하고요.

하지만 먹거리의 문제는 미국산 쇠고기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유럽산 쇠고기에도 있고 우리나라 쇠고기에도 있고…
그걸 떠나서 대량생산 대량소비를 위해서 기본적인 생태조건에서 안드로메다만큼 멀어져버린 현대의 축산시스템 자체가 문제죠.

이 책 <맛있는 햄버거의 무서운 이야기>는 바로 그것을 다룹니다.
우리 주변에 널려있는 바로 그 패스트푸드점을 통해서 모든 이야기를 풀어가죠.
이 책은 패스트푸드점 자체에 관한 이야기라기보다는 패스트푸드 체인점이라는 마지막 수도꼭지에 모든 것을 공급하는, 그 배후에 깔린 시스템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대량생산을 통한 가격절감을 내세워 전통적인 농장들을 흡수한 거대축산기업들,
그 와중에 가업을 잃고 일용노동자로 전락한 농장주들…

그 기업들이 운영하는 소 “공장”의 실태, 우유가 아니라 도축장에서 나온 소의 피로 만들어진 우유대체제를 먹고 자라서는 그놈의 “마블링”을 위해서 거의 푸아그라를 만들듯 억지로 성인병에 걸리는 소들, 그 소를 더 빨리 분해하기 위해서 무리하다가 다치고 일자리를 잃는 노동자들… 비슷한 일들이 감자와 옥수수에 대해서도 일어납니다.

거대축산기업이 공급하는 재료로 다시 거대패스트푸드 체인점들은 진짜 감자튀김이나 치킨너겟보다 더 진짜 같은 맛과 향기를 뿜어내는 패스트푸드를 개발해서 제공하지요. 물론 그 와중에 기존의 지역 먹거리 시스템은 대기업에 흡수되고, 원래 개인사업자가 될 수 있었던 사람들이 그저 단순 일용직원으로 전락하고요.

이런 이야기는 원래 <패스트푸드의 제국>이라는 책에서 이미 처절하게 까발린 내용입니다.  하지만 그 책은 너무 두껍고 무거운 내용이라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분들도 꽤나 있었을 겁니다.

그래서 이 책 <맛있는 햄버거의 무서운 이야기>가 나온 셈이죠.


패스트푸드의 제국, 참 잘 쓴 책이라는…


이 책은 최근에 영화로도 만들어졌습니다. 조만간 국내개봉 한다죠.

이 책은 <패스트푸드의 제국>을 쓴 저자가 조금 더 간결하고 이해하기 쉽게, 핵심정보만 모아놓은 일종의 다이제스트입니다.
책도 얇고, 일러스트도 있고, 내용도 적지만 전작에서 다룬 중요한 것들은 다 있다고 할 수 있어요.

만약 진짜 침착하고 진지하게 현실을 깊숙이 파고드는, 그래서 그것에 대해 오랫동안 깊이 생각할 그런 책을 원하신다면, <패스트푸드의 제국>을 보세요. 하지만 짧은 시간에 현대 식육산업의 문제점이 뭔지를 핵심만 쉽게 이해하고 싶으시다면 <맛있는 햄버거의 무서운 이야기>를 보시면 됩니다.  어떻게 보자면 이 책은 패스트푸드 산업의 역사를 짚어가면서 이 산업이 어디서 이익을 창출하는지를 정확히 보여주기 때문에 이 분야 비즈니스를 기획하는 사람들도 꼭 봐야 할 책 중의 하나이기도 합니다.

덧붙여, 최근에 김민선이라는 배우가 광우병 위험이 있는 미국산 쇠고기 부위를 수입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서 신랄하게 비판했으면서 정작 본인은 미국 가서 햄버거를 맛있게 먹었다고 비난받고 있던데, 패스트푸드 체인점 햄버거라고 해서 다 같은 게 아닙니다.


문제의 그 장면.

김민선이 좋다구나 하며 찾아간 햄버거집은 <인 앤 아웃>이라는 곳인데, 기존의 마구 만들어서 인공향료와 착색제로 진짜처럼 만들어내는 체인점에 반기를 든 대표적인 체인이죠. 고기도 좋은 것으로만 쓰고, 감자도 진짜로 튀겨내는(그래도 맛있는), 게다가 종업원들은 일용직이 아니라 사회보장까지 되는 정규직으로만 고용하는 곳입니다. <맛있는..>에서 일종의 대안으로 제시한 패스트푸드 시스템이기도 하지요. (첨부하자면 이 책의 저자도 햄버거를 엄청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그러니 햄버거를 먹지 말자고는 못하고 어떻게든 대안을 찾으려고 한거죠. 저도 같은 유형의 인간이라…) 어쨌든 결론만 말하자면 여기서 파는 햄버거는 SRM이니 뭐니 하는 문제로부터 아마도 햄버거중에서는 가장 멀리 떨어진 셈입니다.

이 체인점에 대한 궁금하시면 건다운 님의 아래 소개글을 보시길.
언제나 몸에 좋은 것은 별로 맛이 없는 경우가 많죠… 패스트푸드 조차도…
http://kr.blog.yahoo.com/igundown/8625

아래는 이 책에 나오는 몇가지 정보의 요약을 인용한 겁니다. 요약의 요약이라는..


패스트푸드를 먹기 전에 기억해야 할 사실 몇 가지

◆ O-157균에 감염된 한 마리의 소가 햄버거에 들어가는 쇠고기 15톤을 오염시킬 수 있다. ◆ 패스트푸드 햄버거 고기 한 덩어리에는 여러 지방에서 온 수백 마리 소의 고기가 섞여 있을지도 모른 다.
◆ 감자튀김, 프라이드 치킨, 치킨 너깃이나 도넛, 쿠키엔 지방 중에서도 가장 나쁜 트랜스지방이 듬뿍 들어 있다.
◆ 청량음료 캔 하나에는 설탕 10 티스푼에 해당하는 당분이 들어 있다.
◆ 패스트푸드에 쓰는 닭의 사료에는 도축장에서 나온 쇠고기 찌꺼기, 심지어 다른 닭의 살 부스러기나 지방, 피와 뼈가 섞이기도 한다.
◆ 양계장의 닭들은 움직이기조차 어렵다. 마리당 공간이 A4 용지만 하다.
◆ 패스트푸드점의 딸기 셰이크에는 딸기가 없다. ‘예쁘고 맛있는’ 화학약품들이 딸기의 색과 맛과 향 을 대신한다.
◆ 향료 첨가제는 다양한 화학물질을 조금씩 섞어서 만든다. 수많은 첨가제가 혼합되어 있는 음식을 끼니 마다 먹을 경우의 안전성은 알려지지 않았다.
◆ 13살에 비만 상태라면 30대 중반에 과체중일 확률이 90%나 된다.
◆ 10살 아이가 비만해서 당뇨병이 생기면 건강한 아이보다 평균 17년에서 26년 수명이 짧아진다.
—본문 내용 요약 중에서


영진공 짱가

“맛있는 햄버거의 무서운 이야기”의 10개의 생각

  1. 글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광우병 쇠고기 비난하던 김민선이 햄버거 먹었다고 찌질한 분들이 신나게 날뛰시던데…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 있었군요.

  2. 요즘 바빠서 점심으로 어제는 빅맥, 그저께는 상하이스파이시치킨버거를 먹었는데…
    사실 ‘슈퍼 사이즈 미’ 보면서도 억제되지 않는 걸 보면… 그 중독성이 더 무섭네요.

  3. 글 잘 읽었습니다.

    제가 정말 좋아하는 인앤아웃버거^^ 그런 사연을 가진 곳이였군요.

    양도 많고 감자도 기계로 직접 잘라 튀기길래 훨씬 신선해 보이고 맛있어서 패스트푸

    드는 인앤아웃밖에 먹지 않는다는…( 가끔 땡겨서 먹는 KFC를 제외하고는)

    군대때문에 한국에 들어와 있는데, 이글을 보니 너무 땡기네요 ㅠㅠ

  4. 김민선 측 발표로는 사진 자체가 광우병 소고기 예기가 나오기 한참 전에 찍은 거라고 합니다.

  5. 윤회가 있다면 미국의 식용 동물로 태어나는게 지옥에 가는거 겠군요

  6. 서부에만 있는 IN-N-OUT은 고기도 절대 얼리지 않고 100% 소고기만 사용하고 절대 화약물질등을 쓰지않죠 그래서 맛도 좋고 메뉴도 햄버거, 치즈버거, 더블치즈버거, 그리고 밀크세이크밖에 없어서 더 간단하죠 그래서 더 좋은품질에 음식을 만들수있죠

  7. 가끔 이런 글 보면.. 물론 저도 걱정되고 모르는거 아니지만..
    패스트푸드점에서 일하는 입장으로선 많이 우울해지곤합니다.ㅠㅠ
    에효… 일하면서 배고픈데 안먹을수도 없고…
    학교다니면서 짬짬이 일하는덴 패스트푸드점 만큼 스케줄 조정이 쉬운곳도 없어서..
    일하고 있습니다만.. ㅠ_ㅠ 아.. 어쩔수없이 먹어야 되는 난 어쩌지…. ㅠㅠ

  8. 그나마 요즘 먹을만한건 KFC 쪽인 것 같습니다. 뭐 그쪽도 트랜스지방이나 칼로리는 문제가 있지만 소고기 문제는 없는데다가

    그릴 치킨하고 그릴버거 쪽은 칼로리도 낮은편이니 ‘그나마’ 부담이 덜되더군요.

  9. 너무나 멀쩡하지만
    너무나 연애복이 없는 여자
    연애 못 하는 그녀
    하지만 멀쩡한 그녀에게
    없는 것은 대체 무엇일까?
    soRAzim.C o M
    느껴 보세여
    참을수 없는 욕구
    스며들고 싶음.
    soRAzim.C o M

  10. 인 앤 아웃은 정말 맛있더군요…. 국내에도 들어왔으면 좋겠는데..
    모스버거랑 같이 맛있게 먹은 기억이…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