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혹시 꿈을 죽이셨나요 …

 

“朝聞道 夕死可矣”
뜻인즉슨, 아침에 도를 들으면 저녁에 죽어도 좋다.
논어에 나오는 말이다.

나 같은 필부야 아침에 도를 들어도 그게 뭔줄 알지 못하겠지만,
잘 이해가 가지 않는 것은 도를 얻었으면 조금이라도 더 살아서 즐겨야지,
왜 죽어도 좋은 것이냔 말이다.

어렵사리 얻은 걸 잘 간직하고 가끔 꺼내어 보여주기도 하고 은근히 자랑도 하면서,
그렇게 사는 게 인생의 즐거움 아닌가 말이다.

그런데 그게 그런게 아닌가 보다.
난 도가 무슨 100평짜리 아파트나 현금 50억 쯤이나 되는 건 줄 안 건가 보다.
도는 깨우침이요, 살아가는 길인데 난 그걸 물질로 생각하여 소유하는 건줄 안 거다.
그러다 오히려 소유에 내가 노예가 되어버린 거다.

왜 그런 걸까.
왜 난 모든 걸 물질로, 소유로 보고 거기에 집착하는가.
내 삶의 조건을 부유하게 그리고 편하게 해 줄 것에 얽매여,
도리어 스스로 거기에 삶을 종속시키는 우스꽝스러운 꼴을 자초하고 있느냔 말이다.

삶을 소비로 알고, 물질의 많음을 권력으로 계산하는,
그래서 꿈을 욕구로 대체하는 걸 미덕이라 아는 지금 나의 모습이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각 지방단위별로 교육감 선거를 치르고 있고, 서울에서는 내일(7월 30일) 투표를 한다.
그래서 여러 후보들이 저마다의 교육관을 내세우며 선출을 호소하고 있다.

그걸 보며 문득 이런 생각을 하였다.
“교육이라? … 뭘 가르치는 걸까? … 누군가에게 뭘 가르친다는 게 과연 가능한 걸까? …”

‘이것이 옳으니 이리 하여야 한다’ 또는 ‘저것이 그르니 저리 하지 말거라’ 라고 제시하고 그대로 따르라는 건 강요나 주입이지 교육이 아닐 것이다.

사실을 보여주고 이를 해석하는 다양한 시각과 방법을 제시하면서 함께 토론하여 스스로의 판단과 방법론을 정립하도록 서로 돕는 활동,

그런 과정에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분석과 해석 그리고 전망을 할 수 있는 종합적 사고 능력이 발전되도록 하는 활동,

그게 교육이어야 할 것이다.

그런데 우리는 무엇을 하였고 무엇을 하려는 것일까?

‘나라에 충성, 부모에 효도’가 절대진리라 “배웠고”, 그리고 ‘널리 세상을 이롭게 하는 인간’이 되라 “배웠다”.

자, 그건 그렇게 배웠으니 됐고 … 그리고는 이 험난한 세상을 살아가기 위해 남들보다 일점이라도 더 받고 남들보다 반발짝이라도 빠르게 세상에 적응하는 요령을 외우고 몸으로 익혔다.

영어 단어를 외우고, 수학 공식을 외우고, 소설과 시의 의미를 외웠다.
그러면서 경쟁에서 앞서야 대우 받는다는 걸, 어떻게든 눈에 띄고 능력있어 보여야 무시 당하지 않는다는 걸 온 감각으로 체험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걸 다시 우리의 아이들이 배우고 겪게 하겠는가?
그걸 “교육”하겠는가?

돈 있으면 편하고, 성공하면 잘 나가고, 권력을 쥐면 무시 당하지 않는다 …
맞는 말이다.

그러나 그건 누구에게나 적용되는 변치 않는 진리가 아니다.
강요하고  주입할 무엇이 아니라 각자가 선택할 여러 길 중 몇 가지일 뿐이다.

‘나라에 충성’함을 원한다면 스스로 그 당위성과 방식을 찾도록 도와야 할 것이다.
‘부모에 효도’를 원한다면 복종과 고득점 고연봉 이외에도 많은 길이 있음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다.

그리하여 스스로 길을 찾고 어려우면 남에게 도움을 청하는, 고집도 부리고 다툴줄 아는,  
그렇게 자기를 아끼고 남을 존중하는 이들이 실로 세상을 널리 이롭게 할 수 있지 않겠는가.

그대,
혹시 꿈을 죽이지 않았나 …
길 가 어느 한 켠에 스러진 꿈을 외면하고 욕망을 주인으로 모시지 않았는가 …

나 그리고 그대,
그걸 탓하지 말자.

허나 …
나의 욕망을 우리 아이들의 꿈에 억지로 우겨 넣지는 말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혼자의 꿈은 그저 꿈일 뿐이지만, 함께 추구하는 하나의 꿈은 현실로 이루어진다." 오노 요코


영진공 이규훈
 
 



그 소식 이제 듣게 됐어 크게 놀라진 않았지,
버려진 마음 구석 어느 벌판에 마치 벌레와 같이 비참히,
한때 친한 친구였던 내 꿈이 죽어있다고,


그 소식 이제 알게 됐어 눈물은 나지 않았지,
눈썹을 찌푸리고 아주 오래 전 모습 더듬어봐도 흐릿해,
한때 친한 친구였던 내 꿈이 죽었다는데,





도대체 난 그 언제부터 그를 버리고 살아온 건지,
숨가쁜 세상에 홀로 살아남으려 덤을 줄이고 싶었는지,
어떻게 난 그 오랫동안 꿈을 버리고 살아왔는지,


이제야 무서운 진실을 알게 됐어,
어쩜 내가 내 손으로 내 꿈을 죽였다는 걸,


어쩜 내가 내 손으로 내 꿈을 죽였다는 걸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