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은 한 권의 책에서 시작되었다.”

 

요즘 책을 읽는 사람은 희귀종이다. TV는 더 재미있어졌고, 인터넷은 한번 들어가면 두세시간 날리는 건 기본이다. 출퇴근시간에는 다들 휴대폰만 들여다보는지라 책은커녕 신문도 끼어들 틈이 없어 보인다. 이런 게 아니라해도 학생들은 입시와 취직공부에 목을 매야 한다. 같은 책을 읽었다는 이유만으로 친해지는 게 우리네 세상이지만, 책을 읽고 나서 같이 얘기라도 나눌 사람이 주위엔 없다. 그런 와중에 나온 <침대와 책>은 책 이야기에 목마른 독서가들을 열광시켰다. “나 어릴 적 이런 책 읽었는데, 그 책은 이 대목이 좋아.”라고 할 때 그들은 반가움을 느꼈고, “비가 오면 파전에 막걸리를 먹으며 이런 구절을 떠올리곤 해.”라고 하면 그들은 자신의 기억을 대입해가며 깊이 공감했다.

그 책의 저자인 정혜윤 피디가 두 번째 책 <그들은 한 권의 책에서 시작되었다>를 냈다. 저자는 이 책에서 소문난 책벌레들을 찾아다니며 일합을 겨루는데, 이런 식이다.
고수: <꽃도 십자가도 없는 무덤>이 내 청춘을 장식한 책이다…내가 행복하지 못하니까 세상과 싸우는 거더라.
저자: 그 책의 첫 문장은 이렇게 시작한다…자신들의 동질성의 실현, 이것이야말로 인생의 한바탕 꿈이다.
대부분의 무공 대결이 상대를 해치는 것이지만, 책을 매개로 한 대결은 서로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보는 이를 더 높은 경지로 이끈다. 책의 장면 장면들은 오비완-아나킨의 대결보다 아름답고, <와호장룡>의 대나무숲 결투보다 우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중권이 독서에서 가장 중시하는 것은 추천도서를 읽는 것이 아니라 자기만의 목록을 만드는 것이다….맥락 속에서 자기만의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내려는 것이다 (30쪽).”는 저자의 말은 저자 자신에게도 오롯이 돌아간다. <침대와 책>에서 그간 읽었던 수많은 책들을 바탕으로 자기만의 맥락과 의미를 만들어낸 저자는 이번 책에서 한층 더 세련된 배치를 통해 읽는 이를 몰입시킨다.  “몰락하는 일만 남았”기에 딱 한권의 책만 세상에 남긴 하퍼 리같은 사람도 있지만, 대부분의 저자는 책이 거듭될수록 나은 작품을 만들어 낸다. 독서광들에겐 깊은 공감을 이끌어내고, 나처럼 문학소년의 시기를 겪지 않은 사람에겐 책의 즐거움을 깨닫게 해 주는 이 책이 ‘서재가 사랑한 책’ 1위에 올라간 건 당연한 소치다. 저자의 화려한 무공을 보고 있노라면 젊은 시절 야구만 봤던 내 삶을 되돌리고 싶어지지만, 그게 불가능하니 저자의 세 번째 책을 기다리는 것으로 아쉬움을 달래련다.

한마디 더. 내용으로 보나, ‘이진경’ ‘박노자’ ‘공지영’ 등의 이름으로 보나 이 책은 독자들의 흥미를 끌기에 충분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자는 자신의 모습을 표지에 싣는 ‘미녀마케팅’을 펼쳐, 미녀에 약한 독자들마저 끌어들인다.


영진공 서민

““그들은 한 권의 책에서 시작되었다.””의 한가지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