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로디 논평] 국정원은 밥값해라!!!

 

[논평] 국정원은 밥값해라
[패러디기자협회보 2008-08-29]

사용자 삽입 이미지빨갱이 타도를 국시로 내건 자유대한의 멸공 기치 아래에서 간첩이 암약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본 패러디기자협회는 경악을 금치 않을 수 없다. 하지만 그보다 더 놀라운 것은 체포 과정에서 드러난 국가정보원의 천인공노할 빨갱이적 작태다.

합동수사본부는 2005년 여간첩 원정화 씨에 대한 기획수사를 시작했다. 그런데 국정원은 그보다 이태 전인 2003년 원 씨에게 북한의 정보를 빼올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그러니까 무려 5년 전에 국가정보원은 원 씨의 존재를 파악하고 있었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국정원은 원 씨가 5년에 걸쳐 간첩질을 하는 동안 대체 어느 사우나에 짱박혀 고스톱 치고 있었느냐 말이다.

또 일부 정보요원은 해외에서 여간첩과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잡아야 할 간첩과 떡치고 다녔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자유대한의 애국시민들이 어떻게 이들을 믿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겠느냐 말이다.

간첩이 잡혔다는 얘길 듣고 본 패러디기자협회는 ‘역시 북한 뽀글이 괴뢰도당은 신뢰할 수 없는 종족’이라고 생각할라고 했다. 그런데 내용을 알고보니 니들도 뽀글이 도당만큼 신뢰하기 어렵다.

차라리 북한 정보를 빼내오는 이중간첩으로 이용하면서 2003년부터 관리하고 있던 원 씨가 점점 고급정보를 물어오지 않으니까, 2008년에 들어 공안정국 조성용으로 용도폐기한 것이라고 믿고 싶다. 이게 오히려 ‘정보기관으로서 국정원이 제대로 일을 하고 있구나’ 신뢰가 가고, 훨씬 더 설득력 있다.

그게 아니라 알려진대로 2003년에 파악한 원 씨가 5년간 간첩질 하는데도 아무것도 모른 채 같이 떡이나 치러 다니는 정보기관이라면 이를 본 국민들 심정은 기절초풍 천인공노 비분강개 경천동지 안주일체 외상사절할 따름이다.

따라서 국정원은 “원 씨는 이번에 새로 잡힌 게 아니라 이미 2003년부터 관리하고 있었던 간첩인데 이번에 용도폐기한 것”이라고 말해주길 바란다. 그게 아니라면 세금으로 월급 주는 국민 생각해서 제발 밥값 좀 하란 말이다.

<영진공 패로디뉴스>® 논설위원 具羅多©

“[패로디 논평] 국정원은 밥값해라!!!”의 2개의 생각

  1. 아…글쿤요. 중앙일보만 봤더니 세상이 어찌 돌아가는지를 모르겠어서요^^

  2. 너무편파적인얘기인것 같기도…
    아무리 패러디뉴스라고 해도 그렇지, 너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저급한 욕설들… 이러면 공감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