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구 우파의 고민, 반청복명이냐 현실주의냐 …


 

-= IMAGE 1 =-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우리나라의 좌파나 우파에 대한 정의는 그냥 엉망진창이 되어버렸습니다.

중고등학교 사회시간만 제대로 공부했어도 이런 난장판은 아닐겁니다.

심지어 “좌파는 먹고사는 문제엔 별 관심이 없고 이상이나 정의를 추구하는 집단”이란 오해도 있더군요. 마르크스의 자본론이 어디서 왜 시작되었는지를 안다면 그런 오해를 할 수가 없습니다.
좌파의 시작은 바로 먹고사는 문제였습니다. 좌파가 말하는 정의란 “왜 일을 가장 많이 하는 사람이 굶어야 하느냐?” 는 질문에 대한 대답이었고요.
덧붙여 좌파는 의외로 상황형적 인간관을 가집니다.
하부구조가 상부구조를 결정하니까요.
사회경제시스템을 바꾸면 인간도 바뀝니다.
중요한 것은 그래서 시스템이죠.

그럼 우파의 핵심정신은? “불안을 먹고사는 차별주의“입니다.
극우라 할 수 있는 파시즘의 기본논리는 차별입니다.
왜 차별을 하냐면, 누군가 우리의 안위를 위협하거든요.
그들을 차별하고 몰아내고 심지어는 이 세상에서 죽여없애지 않으면 사회질서가 무너지고 우리가 위험해지거든요.
(반대로, 세상이 변하고 질서가 바뀌는 이유는 누군가의 모략과 책동 때문이고요)
그럼 누가 그 위협적인 존재인가요? 겉으로봐서는 잘 모릅니다.
그래서 세상이 무서운거죠. 그들의 본색을 알기 위해서는 과거를 뒤지고 출생신분을 봐야 합니다. 지역을 따지고 인종을 따지고 과거를 따지고 심지어 사돈에 팔촌까지 뒤집니다. 즉, 우파가 보는 인간은 유전형입니다. 어떤 상황에 처하든 그들의 본성은 변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혈통이 운명을 결정하고 어떤 인간은 꼭 죽여야하죠.

그런 의미에서 스탈린이나 모택동은(그리고 김일성과 김정일도) 제가 보기엔 극우 파시스트랑 똑같은 인간입니다. 무지막지한 숙청을 정치라 착각했으니까요. 뭐 사실 매카시즘도 막상막하. 다 똑같은 넘들이죠.

그래서 저는 사람을 볼 때 그의 좌우이념(그런게 제대로 있는 인간도 드물고..)보다는
그가 저 망상을 가지고 있는지의 여부를 더 따집니다.
문제인간들을 싹쓸이 청소하면 세상이 나아질 것이라는 망상…
그것이 인간을 가장 위험하게 만드는 망상이니까요.

이미 생태학자들이 이 망상이 틀렸음을 증명했습니다.
개미들 중에도 탱자탱자 노는 개미들이 있는데 그 개미들을 싹 제거하면
열심히 일하던 개미들 중에서 역시 똑같은 비율로 탱자탱자 개미들이 생겨나죠.
세상이 간단하지가 않다고요. “A이면 B다” 라는 식의 논리는 책상위에서나 가능합니다.

어쨌거나, 냉전시대에는 사실 좌파란 존재 불가능이었습니다.
동서 체제는 각자의 극우로 달려가고 있었고 거기에 반대하면 모두 각자의 좌파로 지목되어 척결대상이었죠.

이제 세상은 새로운 시대가 되었으나
이 나라 사람들의 뇌속은 여전히 냉전이 진행중입니다.
여기저기서 광대 헛소리가 끊이지 않는 것도 바로 그 이유고요.

그나저나, 이제 우리나라 자칭 우파들은 어떻게 함?
그들이 숭상하는 미국의 대빵이 된 분이 저런 소리를 하고 있으니…

지금 상황은 마치 청나라에게 명나라가 잡아먹힌 이후의 조선 사대부들이 처한 상황과 비슷할겁니다. 중국을 숭상하며 유교를 받아들이던 이 나라의 지배계층이 지금은 미국을 숭상하며 기독교를 받들어 모시고 있는데 갑자기 그 미국이 오랑캐!!! 에게 점령당해버린 것이죠.

지금 그들의 고민도 청나라시대 사대부들의 고민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겁니다.
아… 반청복명을 외칠 것인가… 아니면 현실론을 주창할 것인가…

말도 안된다고요?

이 나라의 도성을 옮기지 못한 이유가 6백년 전의 관습헌법 때문이었음을 잊지 마시길…  (참고:  [수도이전] 그래도 변한 것은 없다. )


영진공 짱가

“수구 우파의 고민, 반청복명이냐 현실주의냐 …”의 7개의 생각

  1. 소중화(小中華)의 길을 걸을지도 모릅니다. 미국도 좌빨! 지구상에 보수우익의 나라는 대한민국 하나뿐! 으허헝!

  2. 흥미로운 시각이네요 약간 전율마저 듭니다.
    제가 역사에 젬병이어서.. 청나라 들어선 후 조선과 청나라의 관계는
    어떤 식으로 흘러갔었나요? 완전히 소원해졌었나요? 청나라가 중국의
    마지막 왕조였었죠? 그럼 대한 제국 들어서고 한일 합방 될때까지
    조선과 중국은 정치적으로 사이가 안 좋았었나요?

    1. 위에 분 언급대로 소중화의 길을 걸었습니다. 청나라 오랑캐에 의해 명나라가 사라졌으니 진짜 중화주의는 조선 뿐이다. 청나라의 문물을 배워야 한다는 애들도 있었지만 대세가 될 순 없었죠.

  3. 브라보^^…한 방에 우매한 국민들의 “국개론” 정립에 지대한 공헌을 해주신 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작금의 대한민국, 과연 어찌 될까요…미국의 꼬붕에서 이제 다시 소중화의 길을 걸을까요…머저리 같은 쥐박이 일당놈들…귀신은 모하나 모르겠습니다, 그려…

  4. 한국 보수기득권 집단의 무식함이 탄로나는 순간이네요. 벌써부터 2MB와 조갑제와 조중동은 오바마와 좌파를 구분하려 난리지만, 오바마의 정책이나 언동은 불순한 좌빨 바로 그것이니 어찌 합니까. ^^; 아, 근데 MBC 프로는 어떤 프로였나요?

  5. 에혀.. ㄹㄹ님 감사합니다. 저도 직접 역사책을 찾아 공부하겠습니다.
    역사의 수레바퀴라는 것이… 참 묘하게 도는군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