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팝의 요정에게 박수를 …


나는 지금 그러니까 거의 반 미쳤다가 정신을 차린 … 정도가 아니고 다시 대중의 선망의 대상이 된 브리트니 스피어스에게 진심의 박수를 보내며 이 포스트를 작성하는 중이다.

나보다도 어린 그녀는 이미 두 아이의 엄마면서 전 세계 수 만 명이 우러러보는 슈퍼스타지만, 한때 술과 마약과 파티에 빠져 흥청망청 삶을 버리는가 싶더니 최근에 발표한 6번째 정규 앨범 <Circus>로 멋지게 컴백했다.

유일하게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인 LA의 저택에는 늘 셀 수 없이 많은 수의 파파라치가 대기하고 있었다. 때때로 파파라치들은 그녀를 흥분시키기 위해 일부러 심한 욕설을 퍼붓기도 했는데, 그 꾀에 넘어 손사래 치거나 인상을 찌푸리면 여지없이 사방에서 프레쉬가 뻥뻥 터졌다.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은 그들의 사진에 담겼고, 그것은 싸구려 가판 잡지를 통해 빠른 속도로 대중에게 소비됐다.  그녀의 일상은 화려한 듯 보였지만, 그 속살은 까맣게 타 들어가 아프고 쓰렸다.

2004년 그녀는 자신의 백댄서 케빈 페덜라인과 결혼을 하고 _ 당시 이 남자는 이혼하지 않은 아내와 아기가 있었다_ 두 아이를 연달아 낳고는 불과 2년 후 모든 이들의 예상처럼 어쩌면 희망대로 이혼을 하고 만다. 이후 브리트니는 미용실로 성큼 들어가서 자신의 머리를 직접 삭발하는가 하면, 반 누드의 차림으로 거리를 활보하고 술에 취해 너저분한 속옷을 그대로 노출시키는 등 이상행동을 보인다.

그러자 기다렸다는 듯 그녀를 비난하는 그리고 걱정하는 척 하는 TV 프로그램들이 쏟아졌고, 무한 공간 인터넷에서도 그녀를 조롱하는 온갖 동영상과 사진들이 전 세계 네티즌들 안방에 떠돌았다. 그렇게 팝의 요정이 추녀로 추락하는 속도가 너무 빠른 탓에 나는 그녀의 뉴스가 더 이상 눈에 띄는 날은 없을 줄 알았다.


독일 오펜부르크에서 열린 밤비 미디어 어워즈 VMA  2008. 10. 27


 

최근 그녀의 믿어지지 않는 활동재개 소식은 평소 그녀에게 관심이 없던 나에게 조차 반가운 소식이 됐다. 살다 보면 누구에게나 어떤 시련이 닥치고 스스로를 낭떠러지로 밀어내는 싶을 만큼 괴로운 순간도 찾아오는 법. 그때 마음을 다잡고 다시 처음부터 시작해야 하는 것은 생각처럼 쉽지 않을 것이다.

남들보다 몇 배로 힘들었을 그녀가 다시 보여준 무대 위에서의 놀라운 열정과 재능, 해맑은 웃음과 명랑한 말투가 분명히 어느 누구에게는 큰 용기가 됐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누구보다 그녀를 응원했을 두 아들이 어깨를 들썩이며 잔뜩 기뻐하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멋지게 일어선 브리트니 스피어스에게 짝.짝.짝.


그 때 그 시절의 브리트니


영진공 애플


 

“돌아온 팝의 요정에게 박수를 …”의 2개의 생각

  1. 글 잘 봤습니다, 고통 뒤엔 언제나 성숙해진다고들 하지요.
    너무나 힘든 일을 겪은 그녀에게 같은 시련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5집이 나온 후 작성한 포스트 하나 트랙백 걸고 갑니다. ^^

  2. 핑백: Be in wRaptur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