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와 혼혈왕자’, 올해는 뭔 마가 끼었나 …


나는  <아즈카반의 죄수> 이후 해리포터 원작을 읽지 않았다.
그리하여 … 이 시리즈에 대해서는 원작과는 무관하게 영화를 보는, 소위 “무지한 관객”이 되고 말았다.

그리고 그런 무지한 관객의 관점에서 말하는 건데, 이 영화 잘 만들었다.
뭘 보고 잘만들었다고 우기냐고?

-= IMAGE 1 =-

첫 번째 이유,
영화가 길다는데 그리 긴줄 모르겠더라는 점 … (반대로 트랜스포머는 정말 길고 지루하더라…)

많은 원작팬들이 투덜거리는 이유가 원작에서 중요한 내용을 잘라내고 삼총사의 연애담만 키웠다는 건데, 내가 보기엔 그것도 나쁘지는 않았다.
왜냐고? 난 뭐가 잘렸는지 모르거든.

제한된 시간에 너무 많은 이야기를 하려다가 넘치는 것보다는 몇가지 이야기라도 제대로 끌고가는 것이 더 나은 전략이 아닌가.  과유불급 이라는 말도 있지 않던가.

 두 번째 이유,
이야기를 따라가는데 아무 문제가 없었다.

이 영화에 대한 “원작을 읽은 이”들 대다수의 평은 이야기가 너무 축약되어서 원작을 읽지 않았다면 혼란스러울 것이라는 것이었는데, 전혀 혼란스럽지 않았다.

원작 소설이 우리나라에서는 상하권으로 나왔을 정도로 긴데 그것을 몇가지 핵심 스토리로 정리한 덕분에 혼란도 거의 없다.   단 그 와중에 전체 이야기의 규모가 좀 줄어들고 오히려 너무 단촐하게 느껴지긴 하더라.

세 번째 이유,
나름 놀랄 거리도 있다.

원작을 읽지 않아서 누리는 즐거움 중의 하나는 “그게 그거였어?” 류의 놀라움이다.
나는 영화를 보면서 계속 혼혈왕자가 “바로 그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근데 아니더라 … 음 … 놀라웠다
(원작을 읽은 관객들이 속터져할지도 모르겠으나…내가 그렇다는데 뭐)
그리고 드는 생각, 아 … 불쌍한 사람. 재능도 많았구나 …




그나저나 …
이번 편을 보고서 확실히 느낀 것은,

덤블도어 마법사님은 그냥 인자한 분만은 아니었다는 사실이다.
그 양반은 차라리 개과천선한 어둠의 보스 같은 분위기를 풍긴다.
어디선가 불싸지르는 마법 한탕 벌린 다음에 해리를 찾아와서 검게 그슬린 손을 대수롭지 않게 보여주는 그의 모습에서 바로 그런 느낌이 풀풀난다.

젊었을 때 분명히 무서운 짓도 많이 했을 법한 그 어두운 카리스마 …
처음에 마이클 갬본이 이 역할을 물려받았던 <불의 잔> 때만 해도 “무슨 덤블도어가 저렇게 불안정하고 경박해?”라며 돌아가신 분을 아쉬워했다만,
지금 보니 그에게 딱 맞는 역할이라는 생각이다.

마지막으로

올해는 뭐랄까 …
<제국의 역습>이라 할 수 있는 한 해인 모양이다.
도대체 무슨 마가 낀건지
중요 인물들이 여기저기서 죽어나간다.

그렇다면 제다이는 언제 귀환할 것이냐 …
이것이 문제가 되겠구나.

부디, 제다이가 돌아오실 때까지
어둠의 무리들에게 먹히지 않고 버틸수 있는 힘을 주시길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진공 짱가

“‘해리포터와 혼혈왕자’, 올해는 뭔 마가 끼었나 …”의 2개의 생각

  1. 그렇군요… ∑(‘ㅁ ‘
    대부분의 평가가 좋지 못해서 궁금해도 참고 있었는데, 봐야겠습니다.

  2. 헤에- 음…=_=a 몇가지 이야기 드리고 싶은건…

    원작을 읽은 입장에서 보시면 이번편에서 꽤나 중요한 사건이나 인물등이 꽤나 빠져있다는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덤블도어 교수의 손이 검게탄 이유 같은것도 원작에서는 나온답니다…영화를 보면 직접적인 이유를 언급하진 않지만 간접적으로나마 암시는 했다고 생각은 듭니다만 부족한 느낌이 큽니다. 그리고 영화 시작부에 죽음을 먹는자들이 다이애건앨리(상점가)에서 어떤 상점(지팡이 상점이란걸 알수 있습니다)에 들이닥쳐서 한사람을 납치 하는 장면이 있는데 여기에 대한 이유도 나오지 않죠(완결편에서 매우 중요한 인물입니다~)

    그리고 그 등장인물 사이에서의 애정전선은 개인적으로 염장의 의도가 다분(???)하기 때문에 마음에 안듭니다!!! 는 농담이고…빠진 이야기들의 중요성에 비해 크게 중요하지 않은 부분이다 이거지요. 뭐…애정전선도 완결편에 가면 꽤 중요한 부분이긴 하지만 이번편에서 그렇게 부각할 필요까지는 없었단 이야기를 해드리고 싶습니다.

    트랜스포머와 비교해서 지루함의 척도를 정하는건 좀 주관적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저역시 트랜스포머 : 패자의역습은 지루했습니다 =ㅅ=;; 반면에 해리포터와 혼혈왕자는 지루하게 보진 않았죠.

    약간의 스포일러지만 덤블도어 교수가 매우 선한인물은 아니다 라고 예상하신 부분은 잘 보셨습니다. 실제로 덤블도어 교수가 선하기만 인물이 아니란것은 조금씩 등장해오지만 완결편에서 실체가 들어납지요.

    혼혈왕자의 정체는 영화에서는 마지막에 밝혀지지만 원작소설에서는 조금씩 떡밥을 던진답니다. 해리가 얻은 책의 과목(마법의 약)이나 메모되어 있는 내용. 영화에서는 나오지 않지만 해리 부모님의 학창시절과 같은 이야기에서 혼혈왕자의 정체에 대해서 약간이나마 추측할 수 있지요. 영화에서 해리 부모님의 이야기가 빠진것이 매우 실망한 부분입니다. 스토리상 매우 중요한대두요….

    에- 뭐 중요한데도 안나온 이야기들을 꼽자면 해그리드가 학교를 잠시 비우고 다른 교수가 잠시 신비한 동물 과목을 맡는 이야기나 말포이 가족의 이야기 등등 많습니다.

    제가 생각하기에는 과유불급이라기 보단 오히려 모자란감이 큰 영화였지요. 이것이 원작소설을 읽고 안읽고의 차이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원작소설을 끝까지 읽어볼것을 권해드리고 싶네요. 영화보다는 자세한 내용들이 나오기 때문에 스토리 이해에 큰 도움이 되실겁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