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시민”, 복수극도 아니고 정치극도 아니고 넌 뭐냐???


영화 “모범시민”의 원제는 “Law Abiding Citizen”, 즉 준법 시민쯤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해석이 ‘모범’이든 ‘준법’이든 그게 그거 아니냐고 볼 수 있지만,


이 영화가 법을 지키며 사는 소박한 시민들의 권리가 되려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현실을 개탄하면서 법의 틈새를 이용해 심판을 모면하는 범죄자들과 법을 이득과 출세의 도구로 삼는 집행자들을 처단하는 내용으로 전개되기에 ‘준법’이 더 어울리는 제목이라 여겨진다.


그리고 공간적 배경이 미국의 독립선언문과 헌법이 작성된 그 곳, 허나 20세기 초에는 부패의 상징으로도 불리던 도시 필라델피아인 점도 이 영화가 헌법의 기본정신으로 돌아가자는 메시지를 전하고자 애쓰는 걸로 보인다.  


예고편을 보았을 때는 거대한 액션신이 연신 터져나오는 치밀하고 후련한 복수극이라고 잔뜩 기대를 하였지만 … 실제 영화는 그것과는 무척 거리가 멀고도 멀다.

영화의 주인공 클라이드는 미국 사법집행시스템의 변질과 불합리성에 맞서 싸우고자 10년을 준비하였다고는 하지만, 그는 사실 미국의 사법체계에 대해서 불만이 있어서가 아니라 오히려 그 체계를 정상적으로 작동시키고자 그리 한 것이다.

스스로가 변론에서도 얘기하듯 그는 자신을 “준법 시민(Law Abiding Citizen)”이라고 알고 있고, 또 그가 자신에게는 변질된 사법집행의 상징으로 자리잡은 지방검사 닉에 대해서 품은 회한도 결국은 왜 기존의 시스템에 대해서 신뢰하지 않고 제멋대로 재단하여 뒤틀었는가라는 정도일 뿐이다.

그래서 클라이드는 닉에게 … 왜 있는 그대로 법정에서 다투지 않았는가 … 그랬다면 그 결과가 비록 바람직하지 않았더라도 나는 받아들였을 것이다 … 라고 말한다.

영화 속에서 클라이드는 자신의 행위는 단순한 복수극이 아니라 잘못된 사법집행에 대한 경종을 울리고자 함이라고 줄곧 이야기하고 있다.  그런데 그는 그 아젠다를 전파하기 위해 시위나 정치참여 또는 숭고한 희생을 택한 것이 아니라 … 당한 대로 갚아주리라, 그러면 너희들이 배우리라 … 라는 폭력과 살인이 동반되는 방식을 택한다.

그래서 그 대상이 부패한 권력이나 질서도 아니고, 그렇다고 거대 범죄집단도 아닌,
자신에게 직접 피해를 입힌 범죄자와  – 그 죄질은 몇 번 죽어도 동정 받지 못할 추악한 것이다 – 조력자 그리고 그 범죄를 처벌하는 시늉을 한 법집행자로 한정되어지면서 좀체로 다른 대상으로 그 방식을 적용시키기 곤란해진다.

결국 클라이드의 행위는 그가 내세우는 아젠다와는 맞지 않게 개인적인 복수극으로 귀결되어버리고 말며, 그가 벌이는 복수극이 나름의 정당성을 잃고 복수의 대상이 직접 당사자를 넘어서 시스템 집행의 상층부로 확대되려는 순간에 그는 제지를 당하고 영화는 서둘러 마무리된다.

“불합리한 세상을 향한 통쾌한 복수가 시작된다!”라는 문구로 홍보되고있는 이 영화.
그런데 그렇지가 않다. 주인공의 복수는 불합리한 세상을 향하지 못하고 복수마저도 “통쾌”하지를 않다.

추악하고 간교한 거대 범죄자에 맞서는 평범한 시민의 복수극을 다룬 영화는 많다. 그 영화를 보면서 관객들은 주인공에게 동화되고 몰입하여, 마침내 악인이 피흘리며 쓰러질 때 자신도 모르게 희열을 맛보게 된다. 현실에서 그리할 수는 없지만 영화라는 대리 경험을 통해 통쾌함 또는 후련함을 느끼는 것이다.

뒤틀리고 부패한 시스템에 대해 폭로하고 경고하는 정치 영화 또한 많다. 이런 영화를 통해 관객들은 사회의 문제가 무엇인지, 왜 그리 되었는지, 어떻게 하면 바로 잡을 수 있는지를 누군가는 짧게 누군가는 깊고 길게 고민해 볼 수가 있다.

그런데 이 영화는 이도저도 아니다. 범법자가 심판을 받아도 그게 최종 목적이 아니기에 관객은 후련함을 느끼기 힘들고, 그렇다고 미국 사법현실에 존재하는 커다란 문제점을 까발려 타격하는 것도 아니니 … 그냥 어정쩡한 거다.

그렇다고 감독의 목을 조르면 안되지 ...

하나 더 짚어보자면, 무려 10년을 철저히 준비해 온 암살전문 전략가의 전술과 실행과정이 어찌 그리 허술한 건지,

뭐 이해는 간다. 주인공이 복수와 아젠다 사이에서 방황하고 있으니 여타의 액션영화들처럼 아무렇게나 거리낌 없이 때려 부수거나 쓰러뜨릴 수가 없어서 호쾌한 액션신이 나올 구석이 없을게다. 그래도 10년을 준비한 전문가의 행위라고 하기에는 지나치게 엉성하다.

영진공 이규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