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어 피겨 스케이팅에 남+남 커플을 허하라, <블레이드 오브 글로리>

올림픽을 비롯하여 스포츠에 관련된 영화들을 살펴보면 대부분이 승리에 이르는 과정을 오버스럽게 다루거나 무턱대고 감동의 휴먼드라마로 연결시키거나 한다. 그리고 스포츠 코미디물의 경우 2시간 안에 재미, 감동, 눈물을 우겨넣기 때문에 이것도 저것도 아닌 짬뽕으로 그칠 때가 많다.

그래서 오늘은 여러분에게 감동이나 인간승리 이런 거 말고 그냥 아무 생각 없이 편히 웃고 즐길 수 있는 영화 하나를 소개하고자 한다.

보아라, 이 포스를 …

아쉽게도 극장 개봉을 하지 못하고 DVD 판매로 직행한, 조쉬 고든, 윌 스펙 감독의 <블레이드 오브 글로리>가 바로 그 영화이다.

코미디물이 다 그렇듯 이 영화의 이야기 전개는 뻔하다.
개인 피겨 스케이팅 공동 1위를 했던 채즈(“윌 패럴”)과 지미(“존 헤더”)는 서로에 대한 미움이 지나쳐 주먹다짐을 벌이게 되고, 이 때문에 협회로부터 영구 제명당한다. 하지만 스케이트가 너무나 타고 싶었던 그 둘은 페어 피겨 스케이팅에 남+녀가 아닌 남자 + 남자가 나갈 수 있다는 규정상의 틈을 이용해 기어코 대회에 출전하게된다.

이 영화의 빅 웃음 포인트는 당연스럽게도 ‘남자 커플’의 페어 피겨 스케이팅 장면들이다. 남자 둘이 페어(pair) 피겨 스케이팅에 나간다고 하자 주변의 반응은 게이포비아적 오해로 폭주하지만, 그렇다고 이 영화가 이런 게이 코드에 대해 항변을 한다거나 하지는 않고 대충 시치미 뚝 떼고는 다소 민망한 스케이트 장면들을 연속해서 펼쳐 보여주는 것이다.

아! 이 퍼포먼스의 마지막 장면은 최고.
이 영화의 개그 코드의 수준은 하이레벨이다.
“Take my hand … We can do this!!!”

사실 이 영화의 개그 핵심은 게이 코드들에 대한 노골적인 희화화이다. 이런 코드는 유교적이고 가부장적인 우리나라 같은 사회에선, 그것을 회화화하던 또는 설득을하던 간에 어쨌든 좋은 평가를 받기가 힘들다고 본다. 사실 조금만 자신이 가진 있는 장벽의 수준을 내린다면 좀 더 이런 영화를 자유롭게 즐길 수 있겠지만, 우리나라의 상황에서는 쉽지 않은게 현실이지 않은가.

비슷한 경우로 “페럴리 형제”(<덤앤 더머>, <메리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미, 마이셀프 앤드 아이린>,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가 있는데, 그들은 장애인을 영화 내에서 회화화하는 요소로 사용한다. 보통 그럴 경우, 우리는 그들이 소수자를 격하한다고 하겠지만, 자세히 보면 그런 회화화조차 장애인들에 대한 애정의 눈빛이 담겨 있음을 알 수 있다. (뭐 이런 이유로 “페럴리 형제”의 영화가 저평가되기도 하지만 말이다.)

뭐 암튼 진짜 페어 스케이팅에 남남커플이 나온다면, 웃음거리가 될까? 이번 밴쿠버 올림픽에서는 우리의 모든 촉각이 “김연아”선수에게로 올인하겠지만, 향후 우리도 페어 피켜 스케이팅에 적극적으로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아니면 이 영화와 같이 좀 별나게 남+남, 여+여 페어 피겨 스케이팅에 도전해 보는 것은 어떨까 ^^;;;

뭐 대충 이런 그림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 …

올해 밴쿠버 올림픽에서의 페어 스케이팅은 4대강국(미국, 캐나다, 러시아, 중국)의 박빙이 예상된 가운데, 중국 쉔슈-자오홍보 페어의 승리로 돌아갔다. 중국은 물론 이들 피겨 스케이팅 강국들은 남자 피겨 스케이팅의 기본기들이 탄탄한 나라들이 대부분이다. (세계적으로 남자 피겨 스케이팅 선수가 부족하단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에서 페어 피겨 스케이팅을 세계 레벨로 속성으로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남자 피겨 스케이팅 선수들을 대거 양성하는 것도 한 방법이겠다 -.-;;;

아무튼 언제나 손에 땀 나게 승리의 순간만을 기다리는 사람보다는, 스포츠를 편하고 즐겁게 즐기시는 분들에게 당 영화를 권하는 바이다. 우리가 숨 쉬는 이 사회가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이 아니길 바라며 … 최선을 다 해줄 대한민국 선수들 화이링!!!

이 영화에서 우리가 눈여겨 보아야 할 배우가 있다. 2004년작 <나폴레옹 다이너마이트>를 필두로 코미디배우로서의 자질을 번득이는 “존 헤더”다. 2007년 작품 이후로 활동이 뜸한데 요즘 뭐 하는 지 궁금하다

이 소박한(?) 춤 사위에 친구에 대한 애정이 듬뿍 담겨있다.

영진공 엽기민원

“페어 피겨 스케이팅에 남+남 커플을 허하라, <블레이드 오브 글로리>”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