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크게 들을것>, 4월에 만날 수 있다!!!


  

이미 알 만한 사람들끼리는 아름아름 입소문이 타고 번진 <반드시 크게 들을것> 이 4월 말 개봉을 앞두고 준비에 한창이다.

영화의 히로인 ‘갤럭시 익스프레스’와 ‘타바코 쥬스’ 뮤지션들이 모두 모여 포스터 촬영을 진행하였고 영화의 연출을 맡은 백승화 감독은 최종 마스터 상영본 작업을, 홍보와 배급을 맡은 인디스토리에서는 마케팅을 중심으로 기타 상영회 및 심의 준비에 돌입했다.

작년, “서울독립영화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등을 통해 관객에게 크게 호응 받아 회자된 탓인지 봄의 문턱을 넘자마자 극장 개봉 전임에도 불구하고 여러 곳에서 상영을 문의해 온다.

안타깝게도 사정상 진행하지 못한 곳도 있지만, 현재까지 확정된 서너 곳에서는 개봉 전 미리 만나 볼 수 있다. 운이 좋다면 무료 관람도 가능하다.



  ** 개봉 전 상영회 일정
 

 날 짜  시 간  장 소  내 용
 3 월 20일   4시  시네마테크KOFA (영상자료원,
상암동)
 독립영화
아카이브 상영회.
 무료.
선착순 입장
 3 월 20일  7시 광주극장  프랑스
재즈싱어
‘야스민모데스틴’의 초청콘서트와
함께 특별 상영
 
 3 월 22일  7시 30분  서울아트시네마 ‘영화ㆍ희망ㆍ나눔 영화인캠페인’ 정기상영회. 무료.
홈페이지 통해
신청 접수 
 4월 초  미정 시네마 상상마당  
서울독립영화제
순회상영회
 



 

갤럭시 익스프레스 베이스,보컬 이주현


다큐멘터리 <반드시 크게 들을것>에서 카메라를 정면으로 응시한 채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훤히 드러내 보인 타바코쥬스와 갤럭시익스프레스는 영화의 히로인, 배우나 마찬가지다.

<반드시 크게 들을 것>의 포스터 촬영 현장에 졸래졸래 따라가 영화 속 주인공들의 모습을 직접 사진으로 담아보았다.

갤럭시 익스프레스 기타, 보컬 박종현


한 없이 유쾌하다가도 거침없이 내지르고 때론 진지했던 영화 속 그들의 실제 모습은 어떨까. 무한한 호기심으로 뮤지션의 세계를 근거리에서 지켜봤다.

그 결과 뮤지션의 포스보단 폴폴 풍긴 인간미에 매료되고 말았다. 먼저 말을 걸어오거나 스스럼없이 사진기 앞에 서 포즈를 잡거나 앉을 자리를 챙겨주거나 통닭 다리를 직접 건네주는 친절과 상냥들.  아, 놀라워라.



현장을 진두지휘한 백승화 감독


두 팀은 꼭 한 팀처럼 한데 섞여 놀았고, 한편으로 모두 따로따로 모인 사람들처럼 각자의 취향대로 시간을 보냈다. 아무도 의식하지 않고 가식적이지 않은 영혼 그대로.

한가지 흥미로운 발견은 갤럭시 익스프레스의 맴버들은 대체로 카메라 앞에 서는 걸 힘들어하지 않은 반면, 타바코 쥬스의 맴버들은 쑥스러워하거나 모르는척 하거나 간혹 부끄러워 얼굴을 붉혔다는 점.

치킨과 맥주로 흥겨운 술판을 벌인 타바코쥬스


<반드시 크게 들을것>은 4월 22일 개봉한다.

아직 배급망이 확정되진 않았지만, 홍대 상상마당을 중심으로  멀티플렉스 라인이 적당히 합세한다면 영화와 음악, 인디와 상업 영역을 두루두루 아우르며 꽃봄에 활기를 전파할 수 있을 것이다.

아무튼 기대만발이다.



영진공 애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