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를 미술학원에 보내는 부모의 자세?!


초등학교 3학년 딸과 함께 놀러왔던 와이프의 친구 분이 내게 물었다.

“이번에 미술학원에 보낼까 해요. 뭐 그렇다고 특별히 미대에 보낼려고 하는 건 아니고요. 그런데 의문이 들더라고요. 그럼 미술학원을 보낼 때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보내야 할까요?”

당시에 말을 좀 버벅거려 제대로 답변을 못해드린 것 같아 이제 와서 말씀을 드리자면

“태권도 학원과 같다고 보면 돼요. 아이를 태권도 학원에 보낼 때 아이들이 무림고수가 되길 바라는 분은 없잖아요. 그냥 몸 건강하라고 보내는거지.

마찬가지로 미술학원도 마음이 건강하라고 보내는 거라고 생각하세요. 그림을 그리는 행위는 자기 마음을 표현하는 좋은 방법들 중 하나거든요. 그럼으로써 스트레스도 풀어지는 것이죠. 마치 화날 때 노래를 부르면 기분이 풀리듯 말이예요.”

나도 딸과 부인님에게 당하고만 살아야 하는 억울함을 그림으로
해소하고 있다 ^^;;;

물론 위 답변의 전제조건은 제대로 된 학원에 다닐 때의 이야기일 것이다.

제일 좋은 것은 화가분이 하시는 조그만 화실의 취미반에 등록해서 화가 선생님과 상담 후 아이가 마음껏 자기 생각을 그리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피해야 할 것은 미술학원이랍시고 그림 기술들을 아이들에게 주입시키는 곳이다. 그런 건 부모의 눈에는 돈 쓴 보람을 느끼게 해줄진 몰라도 아이에겐 그림을 그리는 행위에서 얻을 수 있는 맛있는 것들은 맛보지 못하고 쓰디쓴 껍데기만 씹어먹게 하는 짓이다.

영진공 self_fish

“자녀를 미술학원에 보내는 부모의 자세?!”의 3개의 생각

  1. 완전 공감입니다.
    미술이 즐거워야 미술이지… 선생님이 덧칠해주는 그림으로 교실 뒤에 걸리는걸로 만족하는 미술학원은 정말 … 별루입니다.
    아이들이 그냥 표현하고 싶은데로 신나게 그리는곳…

  2. 헉 전 이제까지 self_fish님이 여성분인줄 알고 있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3. 핑백: ozzi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