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잇 & 데이”, 재미와 씁쓸함을 함께 느끼다






평범한 노처녀가 우연히 비밀요원과 만나 사건에 휘말리고 이 과정에서 사랑도 얻게 된다는 지극히 뻔한 설정의 <나잇 & 데이 (Knight and Day)>는 그러나 톰 크루즈와 카메론 디아즈가 그 배역을 맡아 출연하게 되면서 일약 화제작의 반열에 오를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만약 이 영화에 톰 크루즈와 카메론 디아즈가 출연하지 않았다면 어떠했을지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게 된다. 솔직히 <나잇 & 데이>는 두 배우가 아니었다면 굳이 봐야할 이유가 없었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코믹 로맨스 액션’ 장르에 충실하다.

부담없이 보고 즐길 수 있어야 한다는 팝콘 무비의 법칙에 충실하다 못해 진지한 메시지 전달은 커녕 논리적인 개연성조차 제대로 챙길 겨를 없이 마냥 달리기만 하는 작품이 <나잇 & 데이>라고 할 수 있다.

어쨌거나 <나잇 & 데이>에는 톰 크루즈와 카메론 디아즈가 나온다. 두 배우가 얼토당토 않는 각본과 연출의 부실함을 채워주면서 관객들에게 즐거운 시간을 선사한다는 말이다.










<나잇 & 데이>에 출연한 톰 크루즈와 카메론 디아즈를 보면 이 영화야말로 두 배우가 헐리웃과 세계 영화 시장에서 더이상 초일급 배우로서의 지위를 유지하지 못하고 있는 증거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제 50대의 나이에 가까워진 톰 크루즈는 첨단 미용 성형술의 도움을 받아 여전히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긴 하지만 오프라 윈프리 쇼에서 케이티 홈즈와의 결혼 이야기를 하던 중에 소파 위로 올라간 이후 확실히 예전만은 못한 편이다.

물론 최고 전성기를 구가하는 초일급 배우라고 해서 작품성과 오락성을 겸비한 특급 프로젝트에만 항상 참여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처럼 좋아하던 배우가 생활비나 벌러 나온 듯한 느낌을 주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은 그리 기분 좋은 경험이라 할 수는 없는 것이다.

오히려 <트로픽 썬더>(2008)에서의 이미지 변신이 환영할만 했을지언정 이런 식의 눈에 띄는 하향 곡선은 그야말로 안타까운 마음마저 들게 만든다. 드디어 실사 영화 연출에 도전장을 내미는 브래드 버드 감독과의 차기작 <미션 임파서블 4>(2011)은 아마도 톰 크루즈의 영화 경력에서 마지막 잔치가 될 가능성이 높지 않나 싶다.



그나마 톰 크루즈는 형편이 나은 편이라고 할 수 있는 건 불과 몇 년 사이에 제대로 삭아버린 모습 그대로 카메라 앞에 나서고 있는 카메론 디아즈 때문이다.

마음은 여전히 <마스크>(1994) 시절이실테고 <미녀 삼총사 2>(2003)까지만 해도 생동감 넘치는 매력을 과시했었지만 이번 작품에서 카메론 디아즈는 먼저 결혼하는 동생을 둔 노처녀가 아니라 거의 과부처럼 보이고 있는 지경이다.

그렇다고 다른 배우들처럼 보톡스 시술 후유증으로 이상하게 부어버린 입술을 들이미는 것 보다야 낫다고 할 수는 있겠지만 그래도 나름 로맨틱 코믹 액션 영화인 <나잇 & 데이>와 같은 영화에서는 마치 유통기한이 지난 식료품을 대접받은 것처럼 불만스러워 할 수 밖에 없다.

여성 관객들에겐 어떻게 받아들여졌을런지 모르겠지만 카메론 디아즈는 비밀 요원과 사랑에 빠지는 ‘귀여운 여인’이 아니라 CIA나 FBI의 베테랑 요원 쯤으로 나와줘야 하는게 아니었나 생각하게 된다.











전반적으로 <나잇 & 데이>는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눈요기 영화로서는 손색이 없는 작품이다. 앞에서 언급한 대로 개연성이라곤 일절 없는 전개를 보여주고 있는 데다가 별다른 고민 없이 써제낀 듯한 마지막 장면의 로맨스 대사들이 헛웃음을 자아내긴 하지만 몇 군데 확실하게 터뜨려주는 코믹함과 액션 장면들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미국 내 뿐만 아니라 오스트리아와 스페인 등지를 오가며 촬영한 근사한 풍경까지 보여주고 있으니 그저 보는 동안 충분히 즐기고 상영관을 나서는 순간 깨끗이 잊어버리면 그만이다.

애초에 톰 데이 감독에 크리스 터커와 에바 멘데즈의 조합으로 영화가 만들어질뻔 했었다는데 개인적인 생각으론 그 편이 적절하지 않았을까 싶다. 톰 크루즈와 카메론 디아즈의 캐스팅으로 그나마 이런 정도 규모의 영화가 나올 수 있게 된 것이긴 하겠지만 애초에 패트릭 오닐의 오리지널 시나리오 자체가 팝콘 영화 수준을 넘어서기는 어려웠던 것 같다.




톰 크루즈에 대한 오랜 팬심으로는 여전히 받아들이기 힘든 작품이다. 피터 사스가드와 폴 다노, 비올라 데이비스와 조르디 몰라 등의 출연은 그야말로 재능의 낭비요 알바 뛰러 잠시 출연한 것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기 힘들 정도다.


영진공 신어지

 


 

““나잇 & 데이”, 재미와 씁쓸함을 함께 느끼다”의 4개의 생각

  1. 아~ 탐크루즈…
    미션인파서블시리즈로 참 볼품없는 배우가 된 듯 한..
    개인적으로 제리맥과이어 참 좋아했는데…
    훈훈한 드라마같은~
    아니면 멋진 얼굴을 도드라지게 해줬던 탑건..
    이런킬링타임용 영화는 극장서 보지 않으리~
    쩝.. 이건 빅파일가서 다운받아봐야징~

  2. 톰 크루즈가 이번에 개봉하는 안젤리나 졸리 주연의 첩보 액션영화 “솔트” 주인공이 될 뻔했었는데 어떤 사정으로 졸리가 주인공이 되었다고 하더군요.

    톰 크루즈 정도의 대배우라면 작품성 있는 짱짱한 작품에 나오면야 좋겠지요. 하지만 이번 나이트 앤 데이도 나름대로 유쾌하고 마지막엔 감동도 있었어요. 이런 팝콘 무비도 가끔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말씀하신 대로 내노라 하는 대배우도 항상 훌륭한 작품에만 출연하는 건 아니더군요. 주윤발 형님도 한창 잘 나가던 시절에 이해 안 되는 어설픈 소품 액션영화에도 출연하고 그랬더군요. 그야말로 용돈벌이 차원…….. 톰 크루즈 아저씨라고 별 다를 바 있겠어요? 우리 관객이야 그냥 보고 즐기면 그 뿐. 후후후.

  3. 소금더러 왜 짠맛밖에 없냐고 하면 안됩니다. 한 부분에 충실하면 다른 부분은 눈감아야 하는겁니다.

    “진지한 메시지 전달은 커녕 논리적인 개연성조차…”라는건 예술영화에 왜 웃음코드가 없냐는 것과 똑같은 맥락의 맹목적 비난입니다. 말하자면 이 영화도 로맨틱코미디라는 장르에 걸맞는 당대 최고의 영화라고 할 수 있다는 겁니다.

    요즘 영화들은 대체로 그러지 못하고 잡탕을 만드는 경향이 있죠. 저는 이 복고적인 영화를 보고 15년쯤 전의 멜깁슨과 골디혼의 ‘전선위의 참새’의 현대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간 되시면 한번 보시고 다시 글 적어주시면 좋겠습니다.

  4. 특히 연출력에 있어서는 저는 감탄했습니다. 이 영화에선 비행기를 타지 않고도 스카이점프 씬을 넣고, 배를 타지 않고도 바다를 달리는 장면을 넣었죠. 관찰자가 비몽사몽한 상태니까요.

    정말 간만에 영화보면서 자지러지게 웃었습니다.

    위 리뷰 내용을 보면, 한물간 A급배우들이 B급 영화에 등장해 딱하다는 식으로 풀어놓으셨는데요. 이 영화는 박스오피스모조에서 보면 미국내서 23위, 세계(해외)시장에서 10위까지 올랐습니다. 그리 B급이라고 하기도 어렵다는겁니다.

    본인은 이 영화를 보고 ‘싸구려’라고 느끼셨는지 몰라도 그게 다 연출기법이라는겁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