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 천둥의 신”, 근육바보 왕자의 오함마질이 너무해





감히 자신의 왕위 계승식에 맞춰 쳐들어온 얼음 괴물에 꼭지가 열린 근육바보 왕자를 두고 ‘그럼 경비를 강화하면 되지롱~’하며 아빠가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이자 얼마 되지도 않은 뇌마저 증발해 버릴 것 같은 왕자는 오함마를 치켜들고 바보 친구 4명과 함께 적의 행성(!)으로 불같이 쳐들어간다. 하지만 적들이 한 …… 30명? 정도 뛰쳐나오자 예상치 못한 적의 인구밀도에 놀라 후퇴를 하는데 ……

이렇게 처음부터 밀도있게 펼쳐지는 바보들의 향연과 무엇하나 진부하지 않은 것이 없는 영화를 보며 괴로움과 실망감 속에서 혹자는 정신줄마저 놓을지 모르지만 다시금 정신을 가다듬고 우리가 이 영화를 선택한 본연의 목적을 상기해 보자.

맞다. 우리가 이 영화를 택한 것은 100만년이 지나도 잊혀지지 않는 감동적인 이야기와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게 만드는 반전을 기대해서가 아닐 것이다. 나이트 부킹에서 얼굴만 이쁘면 장땡이듯 우리가 마음졸이며 이 영화를 기다렸던 것은 눈을 즐겁게 해 줄 호쾌한 액션과 현란한 영상이아니던가.

감독 역시 니들 마음 다 안다는 듯 비록 과정이야 말이 되든 안되든 간에 근육바보 일당들을 무작정 적의 행성에 떨궈놓고 멋들어진 액션을 보여주며 ‘스토리는 좀 병맛이지만 멋있지?’라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만족시켜 준다.



그러나 그마저도 잠시. 병맛 스토리에 놀란 가슴을 애써 진정시키고 때깔나는 화면을 보며 지었던 흡족한 미소는 이내 급 궁색해진 셋트장과 액션으로 인해 바람처럼 사라지고 만다.

옆의 우주 용사 벡터맨 세트장에서 빌려온 듯한 갑옷들과 흥미를 반감시키는 그저그런 얼음괴물들의 디자인이야 순수함을 잃어버린 아저씨 취향 탓이라 치부할 수도 있겠지만 멕시코 허허벌판에 자리잡고 있는 시골 동네의 좁디좁은 공간적 배경 안에서 영화의 절반을 찍고 있음은 물론 전우주의 평화와 운명을 건 일전마저 구식 자동차 몇 대와 판자집 몇 채 만을 허락하고 있는 궁색함은 12명의 자식과 단칸방에서 지내야 했던 흥부의 궁색함 따위 오함마로 내려칠 기세다.


원작의 아우라가, 마니아들만 알 수 있는 잔재미와 함께 얼마나 맛깔나게 흩뿌려 놓여있지는 모르겠지만 지가 숨은그림찾기도 아니고 영화의 탈을 뒤집어쓰고 나왔다면 거기에 맞는 기본소양은 갖춰서 나와야 하는 것이 인지상정 아니던가.

아이언맨2에 이어서 분노와 실망의 2연타를 날리고 있는 마벨표 영화는 자꾸 영화된 도리를 잊고 과거의 영광과 마니아들의 호주머니에만 기대려한다면 조간만 피해야할 영화를 알려주는 인식표가 되지 않을까 한다.



영진공 self_fish

““토르: 천둥의 신”, 근육바보 왕자의 오함마질이 너무해”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