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시니스트”, 지금 당신의 잠자리는 편안하신지?


머시니스트” (The Machinist, 2004)

   감독: “브래드 앤더슨”
   주연: “크리스찬 베일”, “제니퍼 제이슨 리”

헉! 그 몸짱 “크리스찬 베일”이 어쩌다 이렇게!! 라는 말이 절로 튀어나올만큼 가벼운(?) 몸을 이끌고 나와 뭇 여성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었던 이 영화는 ‘인체의 신비展’에 전시되어 있던 미이라를 대역으로 쓴 것이 아닌가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인데, 한 작품을 대하는 배우의 열정은 어디까지인가라는 감탄이 튀어 나오게 한다.

그렇다고 이 작품이 주연 배우의 다이어트 비법 말고는 내세울 것 없는 허접 영화가 아니다. 크리스찬 베일이 무슨 기아체험 100일 다큐멘터리 영화를 찍는 게 아닌 이상 무모한 영화를 위해 무모하게 살을 빼진 않았을 터. 영화 자체도 꽤 높은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다.

기계공이라는 제목과 주인공의 지독한 불면증을 보여주듯 저채도로 처리한 화면이라던가 몽롱하고 음산한 배경음악은 진짜 불면증을 앓는 듯 핼쓱해진 “크리스찬 베일”의 모습과 상승효과를 일으키며 몰입도를 200%로 상승시켜주고 있다.

이 영화를 한밤중에 혼자서 불끄고 다시 봤는데 엔딩 크레딧 올라가며 나오는 음악을 가만히 듣고 있자니, 아주 오묘한 분위기가 느껴지는게 극중 주인공의 느낌이 이랬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뭐 최근 영화들의 트렌드에 따라 당 영화도 관객의 ‘뒤통수 가격하기’장르에 한쪽 발을 푸욱 담그고 있지만, 솔직히 이거 영화의 절반 이상 보고 있노라면 눈치빠른 사람이라면 대충 알아챌 수 있다.

일찍이 중국에서 거주하시던 맹자와 순자 할아버지는 인간의 본질을 인수분해 하여 각각 성선설과 성악설이란 이론으로 요점정리 하셨더랬다. 요즘 일부 초딩들의 시공간을 초월한 버르장머리의 기개를 보노라면 순자 할아버지의 팔을 번쩍 들어주고 싶기도 하지만 어찌보면 우리 사회의 개념없는 교육정책과 교육열의 문제이기도 하기에 맹자 할아버지 말도 맞는 듯 하다.

여튼 성선설이든 성악설이든 인간이란 존재는 쉽게 악에 물드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이 그래도 돌아가고 있는 건 우리 가슴 속에 죄책감이라는 것이 조금이나마 존재하기 때문은 아닐까.

영진공 self_fish

““머시니스트”, 지금 당신의 잠자리는 편안하신지?”의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