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기 좋은 날”, 지극한 팬심에는 하늘도 감동하신다.


 

 


 


 





 


 


제목: 책읽기 좋은날


저자: 이다혜


펴냄: 책읽는 수요일


 


 


“이다혜”란 이름과 처음 마주친 것은 ‘판타스틱’이라는 장르문학 월간지에서였다. 북리뷰 기사를 읽다가 문득, 이 글을 쓴 기자는 자기가 소개하고 있는 작품들을 전부 읽고서 쓴 글이라는 것이 책을 쥔 손끝으로 느껴졌다.


 


대체 이 책괴물은 누군가 싶어 이름을 확인해 보았더니 거기엔 이. 다. 혜. 라는 이쁘장한 이름 석 자가 다소곳이 자리잡고 있었다.


 


 


 








 


이렇게 그녀의 이름이 머리 속에 아로새겨진 후부터 그녀가 쓴 기사는 유독 더 챙겨보고, 자세히 읽게 되었다. 그러면서 점점 그녀의 올리브유를 바른 듯한 유려한 글에 마음을 빼앗기게 되었던 것이다. 나중에는 기사를 읽다가 ‘아 … 왠지 이 글은 이다혜 기자가 쓴 것 같은데…!’라는 생각이 들어 찾아보면 어김없이 그녀의 이름이 적혀있었다.


 


출판시장에서도 마이너인 장르문학 전문잡지를 표방하며 고군분투하던 ‘판타스틱’ 잡지는 결국 3년을 버티다가 폐간되었고 큰 아쉬움과 함께 오지랖넓게도 난 이다혜씨의 앞날을 걱정 하였다. 하지만 다행히도 이는 기우였다.


 


우연히 본’씨네 21’에서 왠지 낯익은 향기를 폴폴 풍기고 있는 글과 마주쳤고 거기서 그녀의 이름을 다시 마주할 수 있었다. 역시 글을 잘쓰니까 자리도 쉽게 잡았군 하는 생각과 함께 왠지 모를 안도감이 느껴졌다.


 


이처럼 우연한 인연을 통해 그녀의 글들을 눈여겨 보았던 나로서는 그녀의 책사랑과 글솜씨를 익히 알고 있었다. 그래서 그녀가 책을, 그것도 모듬안주 같은 독후감 모음집을 출간한 것을 보며 올것이 왔구나라는 느낌이었다.


 


이 책은 나에게 이다혜씨에 관해 알지 못했던 여러가지 것들도 말해주었다. 재밌게도 이다혜씨는 내가 그녀의 기사들을 읽으며 상상해온 ‘이다혜’와 많이 달랐다.


 


 




 




 


난 그녀의 이름을 갓 창간한 ‘판타스틱’ 잡지에서 처음 보았기 때문에 그녀 역시도 많아야 3년차 정도의 어린 기자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녀는 나의 걱정이 필요없는, 앞서 ‘씨네 21’에서 오래 몸담았던 베테랑 기자였고, 나보다 나이도 많았다. 내 예상이 맞은 것은 이 누님은 정말로 책을 엄청나게 많이 읽고, 책을 정말 엄청나게 좋아한다는 점이었다.


 


책을 구매하고 며칠 뒤, 이 출판사에서 진행한 세상에서 오로지 단 한 명 만을 뽑는 출간 기념 이벤트에 덜커덕 당첨이 되었고 나는 상품으로 책꽂이를 받았다. 이다혜씨를 향한 내 팬심을 생각해보면 누가 보더라도 출판사와 모종의 검은 거래를 한게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로 참 기가막힌 우연이었다.


 


게다가 당시 난 자리가 없어 방안을 배회하고 있는 책들 때문에 책꽂이 구매를 심각하고 고민하고 있던 터라 그야말로 최고의 타이밍에 최고의 선물이었다.


 


하지만 당연히 나의 팬심을 이다혜 누님도, 출판사도 알았을리 없다. 그러니까 이건 … 어 … 그 … 어~그~ 그녀를 향한 올곧은 나의 팬심에 책의 신도 감동을 하여 내려주신 기적이라 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음을 부정할 수 없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영진공 self_fish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