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개츠비”, 그 뒷 얘기가 궁금하신가요?

 

 


 


 


개츠비를 떠나보내고 닉은, 출생배경이 계급이 되어버린 암담한 사회현실과 그 현실에 굴복한 삶을 사는데 급급한 사람들에 대한 절망감으로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그저 목적없이 방탕한 삶 속으로 빠져들고야 만다.


 


술과 도박 등에 빠져 이리저리 부유하던 닉은 급기야 정신병원에까지 도달하게 되고, 거기서 의료진의 도움으로 몸과 마음을 추스릴 수 있게 되었다. 그는 그 곳에서 개츠비에 대한 이야기를 글로 정리하였고 그 글들을 책으로 엮어 출판하려 하였다.


 


 


 



니콜라스 캐러웨이


 


 


그리고 그 글을 완성하던 날, 책 제목인 “Gatsby”에다가 “The Great”를 덧붙이던 닉은 불현듯, 이게 다 무슨 소용이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비록 암흑가와 결탁하여 부를 쌓은 개츠비였지만 그 역시 넌덜머리나는 지긋지긋한 가난을 벗어나고자 아둥바둥 몸부림치는 여느 젊은이와 다를 바 없었고, 그런 과정에서 손에 쥐어진 부를 이용해 주류에 인정받고자  온갖 노력을 다했지만 결국 자신이 그리도 오르고자 했던 기존 상류층에게 거절당하고 마침내 목숨까지 잃은 것이 아니었던가.


 


자신들의 것을 지키기 위해서는 그 어떤 악행도 마다하지 않는 기득권층과 그들에 의해 이용 당하면서도 그들을 두려워하며 오히려 비슷한 이들에게로 분노의 창끝을 돌리는 사람들이 존재하고 있는 현실에 이 책을 던져 놓는 것은 아무런 의미도 없는 것이라고 닉은 마음을 굳혔다.


 


그래서 그는 개츠비을 위해, 그리고 자신을 위해 이 세상과 이 세상을 장악하고 있는 기득권층을 향해 자신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복수를 감행하기로 결심하였다. 닉이 복수를 위해 맨 처음 한 행동은 얼굴을 바꾸는 것이었다.


 


 


 



성형 후의 닉, 톰 리플리


 


 


이름도 톰 리플리로 바꾸고 신분증도 위조한 닉은, 뷰캐넌가 만큼이나 부유하고 집안이 서로 사이도 돈독한 그린리프가의 손자 필립을 복수의 대상으로 정하였다.


 


필립 그린리프는 전형적인 철부지 부잣집 도련님인지라 토마스, 데이지 그리고 개츠비와 함께 어울리며 그들의 생활양태를 깊숙이 체험하였던 닉, 아니 톰에게는 매우 쉬운 공략대상이었다.


 


그닥 오래지않은 기간에 말하자면 노리개감이 되어주는 친구관계를 형성하여 필립의 경계심을 무너뜨리고 동시에 신뢰를 얻어내며 기회를 노리던 닉은, 필립이 이태리로 떠난 시점에 드디어 행동을 개시하였다.


 


 



닉과 필립의 이야기는 후에 영화로 만들어졌다.

 


 


이태리에 있던 필립과 합류한 톰은 계획한대로 필립을 유희와 환락의 구렁텅이로 끌어들였고, 스스로 그 나락으로 걸어들어간 필립은 톰이 그를 해꼬지해도 될만한 수준으로까지 끌어내려지게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톰은 개츠비에게도 개인적인 의미가 있는 공간, 요트에서 일을 치르고야 말았다. 바다 위에서 필립을 제거한 톰은 뭍으로 돌아와 그간 준비해왔던 바에 따라 자신이 필립인 것처럼 신분을 도용하고 필립의 애인인 마지를 설득하여 그린리프 가문의 돈을 마지에게로 증여한다는 필립의 유서까지 만들었다.


 


완벽해 보였던 톰의 계획은 거의 성공할 수 있었다. 그런데 그만 불의의 실수로 인해 그가 저지른 복수의 속살이 만천하에 드러날 위험에 처하게 되었다. 그리고 경찰은 그를 소환하였다.


 


허나 여기에서 주저앉을 닉이 아니었다. 닉은 그 시점에서 과감히 그린리프 가문과 마지와의 일은 다 포기하고 위조여권으로 이태리를 떴다.


 


 


 



이태리의 일이 수포로 돌아가자 다시 성형한 닉


 


 


닉이 선택한 다음 행선지는 바로 개츠비와의 추억이 어려있는 뉴욕이었다. 닉은 이름을 다시 이녹 존슨으로 바꾸었고 후에 애칭으로 넠키라 불리우게 되었다.


 


이태리를 떠나 뉴욕 바로 밑에 있는 뉴저지의 부두에 발을 내린 닉은, 특유의 감각과 뉴욕증권사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닥치는대로 이런저런 일을 하며 지역사회에 뿌리를 내릴 수 있었고 지역유지들과의 관계를 돈독히하며 마침내 뉴저지 지방재정관의 자리에까지 오르게 되었다.


 


그리고 닉은 개츠비의 죽음 이후로 항상 간직하고있던 그의 후계자라는 마음 속 목소리에 따라 밀주사업에 진출하여 동부권 밀주사업의 가장 큰 공급자가 되었다.


 


마침내 돈과 명예를 한 손에 쥐게된 닉이었지만, 아직도 그의 목표는 만족되어지지 않았다. 그것은 바로 개츠비와 자신을 절망시켰던 기득권과 주변 인물들에 대한 통쾌한 복수였다.


 


그래서 그는 밀주사업을 통해 바로 뉴욕의 마이어 윌샤임(일명: 아놀드 로스틴)을 정조준하였고, 정치에 손을 뻗어 자신이 후원한 후보가 대통령에 선출되는데 큰 공을 세우기까지 하였다.


 


 




닉의 말년인 너키 존슨 이야기는 절찬리에 드라마로 방영 중이다.


 


 


허나 모든 시작에는 끝이 있고 모든 욕망은 찌꺼기를 남기듯, 복수를 위해 전진만을 거듭하던 닉도 결국엔 세월과 함께 사그라들고 말았다.


 


기득권과 그들의 욕망에 대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통쾌한 복수를 가하고자 했던 닉은 그 과정에서 스스로가 기득권이 되었고, 그러자 그는 자기도 모르는 새에 그가 복수하고자 했던 그들의 방식을 따라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그렇다고해서 멈출 수는 없었다. 타인의 욕망을 이용하여 자신의 부를 쌓고 그 부를 더 불려야 자신이 존재할 수 있는 굴레와 그 굴레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다른 이들에게 전가해야 자신이 살아남는 그 사슬에서 닉은 헤어날 수 없었다.


 


그렇게 이전보다 더 치열하게 숨가쁜 삶을 살아야만 하다가 결국 기득권 사이의 경쟁에서 도태된 그는, 이후 자신의 생을 마무리하게된 요양원에서 예전에 자신이 썼다가 출간을 포기하고 고이 간직하고 있던 “The Great Gatsby” 원고를 꺼내어 마지막 구절에 다음 문장을 덧붙였다고 전해지고 있다.


 


 


“개츠비가 위대한 건 그가 더 이상의 욕망을 펼치기 전에


그의 삶이 강제로 멈추어졌기 때문이다.”


 


 


 


영진공 이규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