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영화 그 노래] Only You on 프린지

 

 


 


 



 



미래 인류는 무엇으로 호흡할까?


SF 평행우주 활극 로맨스 드라마 “Fringe”에 따르면 그들은 탄소로 살아간다.


 


인간성은 사라지고,


예측 가능성에 대한 관리와 감정과잉에 대한 통제만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미래 인류는 녹색이 아닌 재색(회색 灰色)의 세상을 살아간다.


 


그 세상에서,


회색의 콘크리트 바닥 틈새를 뚫고 나는 밝은 색 꽃 한송이는 그 얼마나 슬프디 아름다울까


 



 




 


 


2013년 1월에 5시즌을 끝으로 종영된 미국드라마 “프린지(Fringe)”,


그 드라마 시즌 5 에피소드 1의 클로징에는 Yazoo의 노래 “Only You”가 흐른다.


 


Yazoo는 미국에서는 Yaz (레코드회사 이름과 동일하여 이렇게 바꿨다.)로 알려진 80년대 일렉트로닉 밴드로, 디페치 모드 (Depeche Mode) 출신의 빈스 클락 (Vince Clarke, 신디사이저)과 중성적 음색이 매력적인 앨리스 모예 (Alice Moyet, 보컬)로  이루어진 듀오 그룹이다.


 


1982년에 데뷔앨범 “Upstairs at Eric’s”을 발표하고, “Don’t Go”와 “Only You”라는 세계적 히트곡을 만들어낸 이들은 그러나 두번째 앨범 “You and Me Both”를 제작하고는 바로 각자의 길을 가게 된다.


 


특히 “Don’t Go”는 80년대 무도장 좀 다녔다는 죽돌, 죽순족에게는 지겹게 느껴질 정도로 국내에서도 대단한 히트를 쳤었다.


 


 


 




그러니까 이 노래가 왠지 익숙하다 싶으면 당신은 아저씨거나 아줌마거나 ^^


 


 


 


당시에는 “Don’t Go”보다 덜 히트를 했지만 “Only You”는 이후 오히려 더 오랜 사랑을 받으며 Yazoo의 대표곡이 되었고 The Flying Pickets, 엔리케 이글레시아스, 리타 쿨리지, Joshua Radin 등에 의해 리메이크 되기도 하였다.


 


 




 


  



Looking from a window above,  It’s like a story of love, Can you hear me


창문을 통해 내려다보니 어느 사랑이야기가 떠올라, 넌 지금 내 목소리가 들리니,



Came back only yesterday I’m moving farther away, Want you near me


불과 어제였는데 난 지금 너무나 멀리 떨어져있네, 네가 곁에 있기를 원해,


 


All I needed was the love you gave, All I needed for another day
And all I ever knew, Only you
내게 필요했던 건 오직 네가 준 사랑뿐, 앞으로도 오직 내가 필요로 하는 건,


내가 알아야 할 단 한 사람은 바로 너,



Sometimes when I think of her name, when it’s only a game
And I need you


가끔 그녀의 이름을 떠올릴때면, 사랑은 그저 게임이었을 뿐,


난 네가 필요해,



Listen to the words that you say it’s getting harder to stay
When I see you


“너를 보고 있으면 함께 있기가 점점 힘들어져”라고 너는 내게 말하지,


 


All I needed was the love you gave
All I needed for another day
And all I ever knew, Only you
내게 필요했던 건 오직 네가 준 사랑뿐,


앞으로도 오직 내가 필요로 하는 건,


내가 알아야 할 사람은 오직 너,



This is going to take a long time and I wonder what’s mine
Can’t take no more


오랜 시간이 흘러야겠지, 나도 나를 잘 모르겠어,


더는 참을 수 없어,


 


Wonder if you’ll understand it’s just the touch of your hand
Behind a closed door


내가 원하는 건 그저 잠긴 문 안쪽에서 날 잡아주는,


네 손길이라는 걸 너는 알고 있는지,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포스팅을 급마무리하면서,


앨리슨 모예의 신작 싱글 “When I Was Your Girl”을 소개하고자 한다.


그럼 모두들 즐감~ ^^


 


 


 





 


 


영진공 이규훈


 


 


 


 


 


 


 


 


 


 


 


 


 


 


 


 


 


 


 


 


 


 


 


 


 


 


 


 


 


 


 

“[그 영화 그 노래] Only You on 프린지”의 2개의 생각

  1. 플라잉피켓의 커버곡이 타락천사 엔딩곡으로 나와서 알게 됬던 곡이에요… 넘 좋아여~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