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 검열] 영화 <다이하드 4.0> 중

얼마 전에 개봉한 헐리우드 영화 <다이하드 4.0>.
원제는 <Live Free Or Die Hard>.

영화의 내용은 미국의 온라인 잡지 <Wired>의 1997년 기사인 “A Farewell To Arms” (By John Carlin)를 참고로 하였다고 한다.
  * 해당 기사:   http://www.wired.com/wired/archive/5.05/netizen.html

근데 이 영화, 좀 요상하다.
Bruce Willis가 골수 공화당원이라는 거, 부시 열광 지지자라는 거,
이라크 침공에 찬성하여 혼자서 위문공연도 갔었다는 거,
모르는 사람들 별로 없는데,

dll1183.bmp
풍기는 분위기가 심상찮다.
우선 범인의 동기가 그렇다.
국가를 위한다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우더니 결국 목적은 돈이라는 거,

그리고 영웅에 대한 시각이 그렇다.
나라를 위해, 무고한 시민을 위해 목숨바쳐 싸웠는데 결국 돌아오는 건,
알량한 칭찬 몇 마디와 깨어진 가정 …
이라크 참전 군인의 상황과 닮아있다.

게다가 NSA(국가안전보장국), DHS(국토안보부)에 대한 불신도 있다.
기껏 신상정보와 재산정보를 몽땅 맡겨놨더니 정작 그걸 지킬 능력이 부족하다니 …
그래서 영화 속에선 FBI한테 쿠사리나 듣는 형편인지라,
일개 형사 한 명이 나서서 미국의 모든 재산을 지켜낼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된다.

그리고는 엄청난 예산을 쏟아부어 최신 무기를 갖췄다더니,
웬걸, 오히려 같은 편을 오인 공격하다니 …

그래서 제목이 “자유롭게 살려면 죽도록 싸워서 얻어내자”인가 보다.

물론 이 모든 게 별 의미가 아닌 걸 수도 있고, 아니면 정반대의 의미로 읽힐 수도 있겠다.

근데 Bruce Willis, 전작인 <16 Blocks> (2006) 때도 그러더니,
출연하는 영화의 메시지가 평소와는 달라지고 있는듯하다.

어쨌든 이 영화의 분위가 요상하다고 느낀 또 하나의 요인은,
바로 영화 속에서 울려 나오는 C.C.R. (Creedence Clearwater Revival)의 “Fortunate Son” 때문이다.

clm1226.bmp
우선 이 그룹은 1968년에 데뷰앨범을 발표하였고 1972년에 마지막 정규앨범을 내었는데,
활동기간이 짧다면 짧았지만 커다란 인기와 음악적 영향을 구축한 그룹이다.

우리에겐 이들의 이름이 낯설지 모르지만, 실제 이들의 음악은 우리 생활 속에서 자주 들을 수 있다.

우선 故 이주일씨하면 떠오르는 “Suzie Q”, 가끔씩 광고에서 나와주시는 “Bad Moon Rising”과 “Proud Mary”, 그리고 수많은 헐리우드 영화에 삽입된 “I Put A Spell On You” “Who’ll Stop The Rain” “Cotton Fields” “Have You Ever Seen The Rain” 등등등 …

그리고 이 영화에 삽입된 1969년 작 “Fortunate Son”은 대표적 반전 노래 중의 하나로,
우리 말로 풀면 “신의 아들”, 즉 권력층이나 부유층 자제가 권력과 부를 동원하여 병역을 기피하거나 혜택을 받을 때 쓰는 말이다.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2003년 이라크침공에 반대하여 딴지일보에 올린 기사, “[가사검열] 반전을 노래하라!”에서도 이 노래를 소개한 바도 있다.

그렇다보니 이 노래가 <다이하드> 영화 속에서 나오는 게 웬지 심상찮았던 것이다.

암튼, 오늘의 가사 검열은 C.C.R.의 “Fortunate Son”이다.
첫 동영상은 C.C.R.이 1969년에 TV에 출연하여 부르는 것이고,
두 번째는 Pearl Jam의 공연 실황이다.

모두들 즐감~ ^.^

Fortunate Son
By Creedence Clearwater Revival (1969)

Some folks are born made to wave the flag,


Ooh, they’re red, white and blue.


And when the band plays “Hail to the chief”,


Ooh, they point the cannon at you, Lord,


어떤 놈들은 날 때부터 깃발을 휘두르며 나오네,


빨강, 하양, 파랑의 깃발을,


“대장에게 갈채를”이 연주될 때,


그 놈들은 네게 대포를 겨누지, 세상에,


It ain’t me, it ain’t me, I ain’t no senator’s son, son.


It ain’t me, it ain’t me; I ain’t no fortunate one, no,


난 아냐, 난 아냐, 난 상원의원의 아들이 아니야,


난 아냐, 난 아냐, 난 신의 아들이 아니야, 씨바,


Yeah!


Some folks are born silver spoon in hand,


Lord, don’t they help themselves, oh.


But when the taxman comes to the door,


Lord, the house looks like a rummage sale, yes,


그래,


어떤 놈들은 날 때부터 은 수저를 들고 나오지,


하느님, 저 놈들 집안 형편이 괜찮은 것 같은데,


왜 세무서 사람만 찾아오면,


무슨 땡 처리하는 집 구석 꼴을 하고 있을까요,


It ain’t me, it ain’t me, I ain’t no millionaire’s son, no.


It ain’t me, it ain’t me; I ain’t no fortunate one, no.


난 아냐, 난 아냐, 난 백만장자의 아들이 아니야,


난 아냐, 난 아냐, 난 신의 아들이 아니야, 씨바,


Some folks inherit star spangled eyes,


Ooh, they send you down to war, Lord,


And when you ask them, “How much should we give?”


Ooh, they only answer More! more! more! yoh,


어떤 놈들은 별이 반짝이는 눈을 달고 태어나지,


어, 근데 그 놈들이 날 전재에 내 보내네,


그 놈들에게, “도대체 얼마를 더 원하는 거야?”라고 물으면,


그 놈들은 이러지, 더! 더! 더 많이!


It ain’t me, it ain’t me, I ain’t no military son, son.


It ain’t me, it ain’t me; I ain’t no fortunate one, one.


난 아냐, 난 아냐, 난 장군의 아들이 아니야,


난 아냐, 난 아냐, 난 신의 아들이 아니야, 씨바,


It ain’t me, it ain’t me, I ain’t no fortunate one, no no no,


It ain’t me, it ain’t me, I ain’t no fortunate son, no no no,


난 아냐, 난 아냐, 난 신의 아들이 아니야, 씨바, 씨바, 씨바,


난 아냐, 난 아냐, 난 신의 아들이 아니야, 씨바, 씨바, 씨바,


영진공 이규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