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1박2일>, 한국 리얼리티쇼는 대선을 보고 배워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한민국의 정치 역량으로 볼 때, 무한도전1박2일은 수준 미달이다.


같은 여의도에 있으면서, 더군다나 같은 코미디업에 종사하면서 이정도 수준 차가 난다면 정말 깊은 반성, 필요하다.




리얼리티의 생명은 현장성이고 버라이어티의 생명은 다채로움이다. 그리고 이 둘의 생명력을 유지시켜주는 것은 ‘새로운 것’(Something New)에 있다. 하늘 아래 아주 새로운 것이 어디 있으랴? 그저 어제와 다른 무엇, 오늘과 다른 무엇이 우리를 놀라게 하고 기쁘게 하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얼핏 무한도전과 1박2일은 성공한 듯 하다.




그러나, 이순신과 같이 태어나 평생 뻘줌했던 원균처럼, 처칠의 근성 앞에 꼬랑지를 내린 루프트바페처럼, 이 두 프로그램은 나라 잘못 만나 2류에 머물러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케일이면 스케일, 버라이어티면 버라이어티, 스펙타클이면 스펙타클, 뭐하나 빠질게 없는 국회 쌩쑈

현장성과 다채로움, 새로운 것, 그리고 반전에 있어서 국회방송에서 절찬 생방송중인 한나라당 연출, 통합당 구성, 민노, 민주, 창조, 회장 조연, 이명박 주연의 ‘리얼 버라이어티 정치 코미디 스릴러 다큐 쌩쇼’ “특명, 특검의 도전”에 무엇하나 앞서는 것이 없기 때문이다.


신화의 플롯을 우려먹는 게 구성이라고 하지만 신화 밖에서 신화가 되기 위한 프로그램이 바로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에서 일어나리라고는 아마 헐리웃도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초반, 미국 올로케 촬영에서부터


반전의 반전의 반전(경준귀국, 검찰 무혐의, 특검)에


나라를 놓고 도박을 서슴치 않는 광대한 스케일까지


도대체 타 코미디 프로그램이 따라갈 여지나 엄두를 주지 않는다.




웃기면 된다는 무한도전의 무한 이기주의 따위나


1박2일의 강호권 철의 권력 따위의 소소한 개개인들의 잡싸움이 아닌




나라를 놓고 벌이는 공포의 굿판인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큰 웃음 주시지만 어디서 웃어줘야 할지 모르는 명박형님, 사진 출처는 조선 일보(조선이 안티일줄은 몰랐어요. 형)




하지만 이놈의 거대 스케일 코미디는 도대체 어디에서 웃어야 할지 모르겠다.


오늘도 대통령 후보들은 어디 쯤에서 우리에게 큰 웃음 주시는 걸까?


우리가 어디서 웃고 싶어 하는지 알고는 계신걸까?



영진공 그럴껄

“<무한도전>, <1박2일>, 한국 리얼리티쇼는 대선을 보고 배워라.”의 한가지 생각

  1. 잘나가는 쇼들이 배울 필요까지야 있겠습니까.
    되려 씁쓸해지겠지요.
    웃찾사나 개콘은 좀 배웠으면 좋겠네요.

    선거하러 갑시다. 오늘은 선거날 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