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sleuth, 2008) “남자는 말이 아니라 주먹인거다.”



감독: 케네스 브래너


출연: 남자 2명.


평점: Jack Wilson  


*** 스포일러가 있으니 유의하세요!!! ***



두 남자가 대화를 한다. 부인과 이혼해 달라며 찾아온 부인의 애인 ‘틴들’에게 유명한 추리소설 작가이자 남편인 ‘앤드류’는 한 가지 제안을 한다.




“이혼은 해줄 수 없네. 대신 내 보석을 홈쳐가게. 그 보석은 보험을 들어 놨기 때문에 난 보험금을 받게 되고 너는 그 보석을 팔아 돈을 얻게 되지. 그 보석을 가지고 내 부인과 함께 사라져.”




영화는 초반 분위기와 대사만 보자면 굉장한 트릭과 반전을 술마시고 오바이트 하는 김부장 마냥 엄청 쏟아낼 것 같지만 안타깝게도 두 남자의 자존심 싸움이 주가 되는 맞짱 심리극 영화 되시겠다. 문제는 요거이 데이트용 영화도 아니거니와 헐리우드 영화에 심취해 있는 친구를 데려갔다가는 원수지간이 되어 극장 밖을 나올 수 있는 위험이 다분히 있는 영화라 하겠다.




당 영화의 원작은 1970년대 연극이다. 이후 1972년 영화로 리메이크 되고 다시 이번에 재 리메이크된 것이다. 재미있는 점은 1972년도에 ‘틴들’을 연기했던 마이클 케인이 이번에는 ‘앤드류’로 등장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마이클 할아버지가 ‘틴들’을 연기했든 ‘앤드류’를 연기했던 우린 영화만 재미있으면 장땡인데 이 영화 썩 관객친화적(?)이지는 않다.




원작이 연극이었던 만큼 영화도 상당히 연극적이다. 이게 뭔 말이냐면 당 영화의 등장인물이 딱 2명 나온다. 마이클 케인과 주드 로. 엑스트라고 뭐고 아무도 없다. 배경도 앤드류의 집 안이 전부다. 처음부터 끝까지 둘이서 계속 말쌈하고 좀 치고박고 총 몇 번 쏘고는 영화의 막을 내려버리니 아무런 정보없이 심심해서 영화 한편 볼까 하고 찾았던 관객이라면 “차라리 집에서 잘 껄!” 하는 소리가 절로 읊어 질 것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오로지 둘이서만 논다


게다가 원작이 1970년대 작품이어서인지 영화 내에서 상대방을 모욕하는 수단으로 ‘동성애’가 나온다. 지금은 그 당시와 달리 ‘동성애’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뀌었고 무엇보다 우리 문화에서 ‘이런 게이 새끼야~’라며 상대방의 성정체성을 소재로 말싸움하는 경우는 없기 때문에 공감하기도 힘들고 오히려 불편하기만 하다.




왜? 날 보니까 콧꾸멍이 벌렁벌렁 하나?


우리 같으면 그냥 남자답게 화끈하게 주먹질 몇 번하고 끝내면 될 것을 말이나 베베 꼬아서 던지고 힘들게 머리 굴려가며 상대방을 모욕하는지 의아스럽지만 어쩌겠는가. 그들은 신사의 나라 영국인 것을!


영진공 self_fish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