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녀석, 맛나겠다”(まえうまそうだな, 2010), 내가 니 밥이다!





감독
: 후지모리 마사야

어린 시절 아버지가 권해준 고기를 손가락 쪽쪽 빨아가며 맛있게 먹었는데 알고보니 그 육질 좋은 고기의 정체가 어제까지도 함께 뚝방을 누비던 누렁이였다는 식도를 죄여오는 사연이 종종 라디오를 통해 흘러나오곤 한다. 먹을 것과 먹지 말아야 할 것의 경계가 애매했던 우리의 어린 시절, 시골 곳곳에서 벌어진 이런 비극은 살기위해 먹어야 하는 존재로서 짊어지고 가야할 숙명일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이런 숙명을 외면하고 단지 동심이라는 이유로 다수의 애니메이션이, 초식동물과 육식동물이 삼삼오오 짝을 이뤄 어깨동무하며 놀아제끼는 빨갱이 같은 사회를 그리고 있다
. 이는 아이들과 철없는 어른들로 하여금 먹이사슬의 위계질서를 망각케 하는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예로 최근 10년간 호랑이와 같은 거대 육식동물이 애완동물로 키워지다 에피타이져 신세가 되었다는 해외토픽 기사의 증가는 이런 빨갱이 같은 애니메이션의 작품 수와 분명 연관이 있을 것이다!

당 영화는 이런 생태학적 만행에 일침을 가하는 애니메이션으로 초식동물과 육식동물은 아무리 불알친구라도 자칫하단 골로 갈 수 있으니 긴장하며 지내라는 바람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


원작은 “고녀석 맛있겠다”라는 동화책으로 동화 일러스트 작가 미야니시 다츠야의 단순한 형태와 원색들로 그려진 공룡 그림들이 인상적인 작품이다. 당연히 얘기지만 원작이 큰 인기를 누렸기 때문에 이렇게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된 것이다.



동화책 “고녀석 맛있겠다는 티라노사우르스가 주인공으로 열연하고 있는 시리즈 중 하나로 현재 국내에는 5권이 출간되었다. 애니메이션은 이 시리즈의 이야기들을 모두 엮어서 각색한 것이다. 하지만 동화책의 내용은 하나 같이 뛰어넘을 수 없는 주식(主食)의 벽 앞에서 이별을 맞이하는데 반해 애니메이션은 아쉽게도 이를 모두 우정이라는 이름으로 뭉뚱그려 해피하게 편집해 놓았다.

하지만 무엇보다 이 애니메이션의 가장 큰 문제는 동화책과는 너무 다른 그림체이다
. 작가의 개성 넘치는 색과 형태가, 너무나 진부해 보이는 그림체로 바뀌어져 원작에 매력을 느낀 이라면 선뜻 이 애니메이션을 선택하기가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다행히도 뚜껑을 열어 보면 애니메이션의 그림체 역시 각각의 공룡의 특징까지 감안한, 공들여서 그린 그림으로 원작과의 이질감은 금새 사라지고 애니메이션 나름의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작정하고 작품의 마스코트 역할을 하고 있는 아기 안킬로사우르스는 정말 귀여워서 언제 잡아먹힐지 기대하게 만들지만 안타깝게도 잡아먹히지 않는다
. 그리고 동화책에선 볼 수 없는 육식공룡들의 아크로바틱한 액션은 본의 아니게 아이와 함께 시청할 수밖에 없는 아빠들의 지루함을 한방에 날려 줄 것이다

영진공 self_fish

““고 녀석, 맛나겠다”(まえうまそうだな, 2010), 내가 니 밥이다!”의 2개의 생각

  1. 정말 재밌게 본 애니메이션입니다.
    글을 참 재밌게 잘 쓰셔서 보면서 웃음이 절로 나왔습니다.
    트랙백 걸고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